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필리핀 화산폭발 소강상태…“위험한 폭발 위협 남아”
입력 2020.01.16 (18:56) 수정 2020.01.16 (19:51) 국제
필리핀 화산폭발 소강상태…“위험한 폭발 위협 남아”
지난 12일 분출을 시작한 필리핀의 탈(Taal) 화산이 활동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현지시간 16일 탈 화산의 분화구에서 뿜어져 나오는 화산재 등이 줄어드는 등 화산 활동이 소강 상태를 보이면서 현지 경찰은 대피했던 인근 지역 주민들에게 2시간 가량 옷가지와 귀중품 등을 챙겨 나오도록 허가했습니다.

하지만 필리핀 지진화산연구소는 화산 지진이 이어지고 있고 화산 주변에서 균열이 계속 발생하는 등 화산 활동이 계속되는 만큼 위험한 폭발 위협이 남아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연구소는 또 위험경보 4단계를 유지했습니다. 이 단계는 수 시간 또는 며칠 안에 위험한 수준의 폭발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는 뜻입니다.

필리핀 당국은 반경 14㎞ 이내 주민에 대한 대피령을 유지하며 화산 폭발이 소강상태인 틈을 이용해 귀가하려는 주민들의 접근을 여전히 막고 있습니다.

한편 AP통신 등은 탈 화산이 폭발해 재난지역으로 선포된 바탕가스주에서만 12만 천여 명이 대피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필리핀 화산폭발 소강상태…“위험한 폭발 위협 남아”
    • 입력 2020.01.16 (18:56)
    • 수정 2020.01.16 (19:51)
    국제
필리핀 화산폭발 소강상태…“위험한 폭발 위협 남아”
지난 12일 분출을 시작한 필리핀의 탈(Taal) 화산이 활동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현지시간 16일 탈 화산의 분화구에서 뿜어져 나오는 화산재 등이 줄어드는 등 화산 활동이 소강 상태를 보이면서 현지 경찰은 대피했던 인근 지역 주민들에게 2시간 가량 옷가지와 귀중품 등을 챙겨 나오도록 허가했습니다.

하지만 필리핀 지진화산연구소는 화산 지진이 이어지고 있고 화산 주변에서 균열이 계속 발생하는 등 화산 활동이 계속되는 만큼 위험한 폭발 위협이 남아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연구소는 또 위험경보 4단계를 유지했습니다. 이 단계는 수 시간 또는 며칠 안에 위험한 수준의 폭발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는 뜻입니다.

필리핀 당국은 반경 14㎞ 이내 주민에 대한 대피령을 유지하며 화산 폭발이 소강상태인 틈을 이용해 귀가하려는 주민들의 접근을 여전히 막고 있습니다.

한편 AP통신 등은 탈 화산이 폭발해 재난지역으로 선포된 바탕가스주에서만 12만 천여 명이 대피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