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검찰, 황운하 체포영장 검토…하명 수사 의혹 관련 “소환 불응”
입력 2020.01.16 (19:01) 사회
[단독] 검찰, 황운하 체포영장 검토…하명 수사 의혹 관련 “소환 불응”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의 하명 수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의혹 사건을 지휘했던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에 대해 체포영장 청구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는 지난 14일 황운하 전 청장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을 통보했습니다.

검찰은 황 전 청장에게 복수의 날짜를 제시하며 가능한 출석 날짜를 알려달라고 했지만, 황 전 청장은 총선 출마 준비로 바쁜 데다 기존에 선임한 변호사를 사임시키고 새로운 변호인단을 선임하려 한다며 사실상 출석 요구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황 전 청장이 고의로 조사를 거부하고 있다고 보고, 정당한 사유 없이 출석을 계속 미룰 경우 체포영장 청구 등 강제 수사에 나서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황 전 청장은 이에 대해 KBS에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지난해 10월경 울산지검에 선임계를 낸 변호사에게 검찰이 연락(소환 통보)을 한 것으로 들었다"면서 "검찰이 직접 제게 연락이 올 것이라는 취지로 들었는데 검찰 측과 약간의 미스커뮤니케이션(소통 오류)이 있었던 듯하다"고 밝혔습니다.

황 전 청장은 그러면서 "직접 (검찰로부터) 전화를 받은 것은 오늘(16일)이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황 전 청장은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오늘 오전 검찰로부터 출석요구를 받았다"면서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러운 일이 없고 이른바 하명수사 논란에 대한 진실규명을 위해 당당하게 출석해 수사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황 전 청장은 그러면서, 21대 총선 입후보예정자로서 준비해야 하는 조정하기 어려운 일정이 있고 변호사와 상의도 해야 한다며 출석일정과 관련해서는 검찰과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황 전 청장은 지난 2017년 말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경찰청에 이첩한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 측근들의 비위 의혹 첩보를 전달받고, 이와 관련한 수사를 지휘했습니다.

검찰은 황 전 청장이 지방선거를 앞두고 김 전 시장의 선거운동에 영향을 미칠 목적으로 무리한 수사를 했다고 보고 수사를 진행 중입니다.

  • [단독] 검찰, 황운하 체포영장 검토…하명 수사 의혹 관련 “소환 불응”
    • 입력 2020.01.16 (19:01)
    사회
[단독] 검찰, 황운하 체포영장 검토…하명 수사 의혹 관련 “소환 불응”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의 하명 수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의혹 사건을 지휘했던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에 대해 체포영장 청구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는 지난 14일 황운하 전 청장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을 통보했습니다.

검찰은 황 전 청장에게 복수의 날짜를 제시하며 가능한 출석 날짜를 알려달라고 했지만, 황 전 청장은 총선 출마 준비로 바쁜 데다 기존에 선임한 변호사를 사임시키고 새로운 변호인단을 선임하려 한다며 사실상 출석 요구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황 전 청장이 고의로 조사를 거부하고 있다고 보고, 정당한 사유 없이 출석을 계속 미룰 경우 체포영장 청구 등 강제 수사에 나서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황 전 청장은 이에 대해 KBS에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지난해 10월경 울산지검에 선임계를 낸 변호사에게 검찰이 연락(소환 통보)을 한 것으로 들었다"면서 "검찰이 직접 제게 연락이 올 것이라는 취지로 들었는데 검찰 측과 약간의 미스커뮤니케이션(소통 오류)이 있었던 듯하다"고 밝혔습니다.

황 전 청장은 그러면서 "직접 (검찰로부터) 전화를 받은 것은 오늘(16일)이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황 전 청장은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오늘 오전 검찰로부터 출석요구를 받았다"면서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러운 일이 없고 이른바 하명수사 논란에 대한 진실규명을 위해 당당하게 출석해 수사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황 전 청장은 그러면서, 21대 총선 입후보예정자로서 준비해야 하는 조정하기 어려운 일정이 있고 변호사와 상의도 해야 한다며 출석일정과 관련해서는 검찰과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황 전 청장은 지난 2017년 말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경찰청에 이첩한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 측근들의 비위 의혹 첩보를 전달받고, 이와 관련한 수사를 지휘했습니다.

검찰은 황 전 청장이 지방선거를 앞두고 김 전 시장의 선거운동에 영향을 미칠 목적으로 무리한 수사를 했다고 보고 수사를 진행 중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