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안신당, 제3세력 통합 강조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
입력 2020.01.16 (19:14) 수정 2020.01.16 (19:51) 정치
대안신당, 제3세력 통합 강조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
대안신당 최경환 대표가 평화당과 바른미래당을 잇달아 예방해 설 연휴 전 라운드테이블 구성을 제안하며 제3세력 통합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대안신당 최 대표는 오늘(16일) 오전 국회에서 평화당 정동영 대표를 찾아 "대안신당과 평화당이 거대양당의 패싸움 정치, 적대적 공생 정치를 비판해 왔지만, 국민들은 뿔뿔이 흩어진 중도개혁 세력의 분열에 대해서도 질타하고 있다"며 "아픈 기억과 앙금을 털어내고 정치적 결단을 할 시점"이라고 말했습니다.

최 대표와 함께 평화당을 찾은 대안신당 유성엽 통합추진위원장도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는 오래된 격언을 되새기면서 통 큰 결단을 내려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정 대표는 "호남의 개혁 정신이 대한민국의 개혁을 이끌고 뒷받침하고 등불 노릇을 해왔다"며 "평화당과 대안신당이 합심해 서민들의 고통, 청년들의 절망의 원인인 집값, 땅값, 부동산을 잡는 데 적극적으로 협력, 공조했으면 좋겠다"고 화답했습니다.

평화당 조배숙 원내대표도 "현재 우리들을 보면 흩어져 있다. 그 원인은 내일을 생각하지 못하고 잘못된 판단을 한 것으로, 국민들께 사죄해야 한다"며 "화합을 이루지 못하면 역사의 죄인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최 대표는 평화당 지도부 예방 후 기자들과 만나 "'구체적으로 설 전에 국민에 선물할 수 있는 것을 만들어봤으면 좋겠다'는 대안신당의 제안에 대해 정 대표, 조 원내대표가 '논의를 해보고 말하겠다'고 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최 대표는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도 찾아 통합을 강조했습니다.

최 대표는 손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4년 전 '박근혜 탄핵'을 주도한 국민의당이 지금 하나로 뭉쳐 있으면 얼마나 큰일을 할 수 있겠냐"며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다. 다당제 합의 민주정치를 발전시키고 일하는 국회를 만드는 데 건강하고 든든한 제3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앞으로 문재인 정부 후반기에도 결국 4+1이 확장된 체제, 구체화한 체제로 운영될 수밖에 없지 않은가 하는 생각을 가진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손학규 대표는 "제3지대의 통합 중요성은 바른미래당도 십분 공감하고 있다"며 "자칫 구태정치가 재현돼 이합집산하거나 지역 정치의 부활이라는 식의 비난을 받아서는 안 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손 대표는 또 "정치적 세대교체에 관해 청년, 여성 등 여러 그룹과 대화를 시작하고 있고, 그런 위에서 통합 논의를 진행하는 것이 옳지 않나 생각한다"며 "최 대표가 설 전에 라운드테이블을 만들었으면 좋겠다 하는데, 너무 급하게 생각하지 말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대안신당, 제3세력 통합 강조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
    • 입력 2020.01.16 (19:14)
    • 수정 2020.01.16 (19:51)
    정치
대안신당, 제3세력 통합 강조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
대안신당 최경환 대표가 평화당과 바른미래당을 잇달아 예방해 설 연휴 전 라운드테이블 구성을 제안하며 제3세력 통합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대안신당 최 대표는 오늘(16일) 오전 국회에서 평화당 정동영 대표를 찾아 "대안신당과 평화당이 거대양당의 패싸움 정치, 적대적 공생 정치를 비판해 왔지만, 국민들은 뿔뿔이 흩어진 중도개혁 세력의 분열에 대해서도 질타하고 있다"며 "아픈 기억과 앙금을 털어내고 정치적 결단을 할 시점"이라고 말했습니다.

최 대표와 함께 평화당을 찾은 대안신당 유성엽 통합추진위원장도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는 오래된 격언을 되새기면서 통 큰 결단을 내려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정 대표는 "호남의 개혁 정신이 대한민국의 개혁을 이끌고 뒷받침하고 등불 노릇을 해왔다"며 "평화당과 대안신당이 합심해 서민들의 고통, 청년들의 절망의 원인인 집값, 땅값, 부동산을 잡는 데 적극적으로 협력, 공조했으면 좋겠다"고 화답했습니다.

평화당 조배숙 원내대표도 "현재 우리들을 보면 흩어져 있다. 그 원인은 내일을 생각하지 못하고 잘못된 판단을 한 것으로, 국민들께 사죄해야 한다"며 "화합을 이루지 못하면 역사의 죄인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최 대표는 평화당 지도부 예방 후 기자들과 만나 "'구체적으로 설 전에 국민에 선물할 수 있는 것을 만들어봤으면 좋겠다'는 대안신당의 제안에 대해 정 대표, 조 원내대표가 '논의를 해보고 말하겠다'고 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최 대표는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도 찾아 통합을 강조했습니다.

최 대표는 손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4년 전 '박근혜 탄핵'을 주도한 국민의당이 지금 하나로 뭉쳐 있으면 얼마나 큰일을 할 수 있겠냐"며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다. 다당제 합의 민주정치를 발전시키고 일하는 국회를 만드는 데 건강하고 든든한 제3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앞으로 문재인 정부 후반기에도 결국 4+1이 확장된 체제, 구체화한 체제로 운영될 수밖에 없지 않은가 하는 생각을 가진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손학규 대표는 "제3지대의 통합 중요성은 바른미래당도 십분 공감하고 있다"며 "자칫 구태정치가 재현돼 이합집산하거나 지역 정치의 부활이라는 식의 비난을 받아서는 안 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손 대표는 또 "정치적 세대교체에 관해 청년, 여성 등 여러 그룹과 대화를 시작하고 있고, 그런 위에서 통합 논의를 진행하는 것이 옳지 않나 생각한다"며 "최 대표가 설 전에 라운드테이블을 만들었으면 좋겠다 하는데, 너무 급하게 생각하지 말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