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서도 ‘중국 폐렴’ 환자 첫 확인…“폐렴 환자 접촉 가능성 커”
입력 2020.01.16 (19:22) 수정 2020.01.16 (19:3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日서도 ‘중국 폐렴’ 환자 첫 확인…“폐렴 환자 접촉 가능성 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중국 우한시에서 집단 폐렴을 유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감염자가 태국에 이어 일본에서도 확인됐습니다.

수십억 명이 이동하는 중국 춘제 연휴를 앞두고 주변 국가들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도쿄 황현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된 사람은 중국 국적의 30대 남성입니다.

이 남성은 중국 우한을 방문 중이던 지난 3일, 발열 증상을 보여 사흘 뒤 일본으로 귀국했습니다.

이후 폐렴 증상으로 병원 치료를 받았고, 어제 퇴원해 도쿄 인근 가나가와현 자택으로 돌아간 상태였습니다.

[일본 후생노동성 관계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폐렴 환자 발생이 일본에서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특히 이 남성은 우한에서 폐렴이 집중 발병한 수산시장을 방문하지 않았다고 진술했습니다.

이 때문에 일본 당국은 이 남성이 폐렴 환자와 접촉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앞서 중국 당국도 가족 간 전염 의심 사례가 발견되자 사람 간 전파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일본 가나가와현 관계자 : "현시점에서는 가족 간 등 한정적 관계로, 사람과 사람으로의 감염 가능성을 부정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일본 정부는 총리관저 안에 정보관리실을 설치했고, 중국 우한시와 직항편이 운영되는 나리타공항 등의 검역도 강화했습니다.

다만 중국 폐렴의 일본 내 감염 확대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우한시 보건당국도 지난 3일 이후 추가 환자가 나오지 않았고, 중증 환자도 줄고 있다며 불안감 차단에 주력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 日서도 ‘중국 폐렴’ 환자 첫 확인…“폐렴 환자 접촉 가능성 커”
    • 입력 2020.01.16 (19:22)
    • 수정 2020.01.16 (19:39)
    뉴스 7
日서도 ‘중국 폐렴’ 환자 첫 확인…“폐렴 환자 접촉 가능성 커”
[앵커]

중국 우한시에서 집단 폐렴을 유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감염자가 태국에 이어 일본에서도 확인됐습니다.

수십억 명이 이동하는 중국 춘제 연휴를 앞두고 주변 국가들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도쿄 황현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된 사람은 중국 국적의 30대 남성입니다.

이 남성은 중국 우한을 방문 중이던 지난 3일, 발열 증상을 보여 사흘 뒤 일본으로 귀국했습니다.

이후 폐렴 증상으로 병원 치료를 받았고, 어제 퇴원해 도쿄 인근 가나가와현 자택으로 돌아간 상태였습니다.

[일본 후생노동성 관계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폐렴 환자 발생이 일본에서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특히 이 남성은 우한에서 폐렴이 집중 발병한 수산시장을 방문하지 않았다고 진술했습니다.

이 때문에 일본 당국은 이 남성이 폐렴 환자와 접촉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앞서 중국 당국도 가족 간 전염 의심 사례가 발견되자 사람 간 전파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일본 가나가와현 관계자 : "현시점에서는 가족 간 등 한정적 관계로, 사람과 사람으로의 감염 가능성을 부정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일본 정부는 총리관저 안에 정보관리실을 설치했고, 중국 우한시와 직항편이 운영되는 나리타공항 등의 검역도 강화했습니다.

다만 중국 폐렴의 일본 내 감염 확대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우한시 보건당국도 지난 3일 이후 추가 환자가 나오지 않았고, 중증 환자도 줄고 있다며 불안감 차단에 주력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