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영민 “검찰 인사 반발 거의 없어…‘검찰 장악 의도’는 전혀 사실 아냐”
입력 2020.01.16 (20:25) 정치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오늘(16일) 검찰 인사를 놓고 법무부와 검찰이 충돌 양상을 보인다는 보도와 관련해 "검찰이 크게 반발하는 것은 아닌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노 실장은 오늘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인터뷰에서 "대통령의 인사권을 존중하고, 검찰 내부 조직문화나 수사관행에 있어 고칠 것이 있다면 고치는 것이 맞다는 의견이 (검찰 내) 다수인 것으로 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노 실장은 '내부망 등에서 반발이 나오지 않느냐'는 취지의 질문에는 "내부망은 모든 분이 자기 의견을 자유롭게 개진하는 공간 아닌가. (전체적으로는 반발이) 거의 없는 것으로 보고, 사표 내신 분들도 이번 사태로 사표를 낸 분은 거의 없는 것으로 본다"고 언급했습니다.

'청와대를 향한 수사 중에 교체인사를 하는 것은 정치적 장악 의도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라는 질문에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수사를 하는 동안 영원히 교체를 못하는 것인가. 수사는 검찰이 하지 특정 개인이 하는 것이 아니며, 누가 그 자리에 가도 연속성을 갖고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후 권력기관 개혁과 관련해서는 "할 일이 많다. 자치경찰제 등 경찰 쪽 제도 개혁이 시급하다"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통과, 검경 수사권 조정법안 통과 등에 따른 준비도 산적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서는 "임명 당시 찬성하신 분도, 우려하신 분도 있었고 저도 제 의견을 대통령께 가감 없이 다 전달했다"며 "결과적으로 보면 아쉬움이 있다. 의도하지 않은 방향으로 상황이 전개됐고, 대통령도 송구스럽다고 했는데 저희도 같은 생각"이라고 말했습니다.
  • 노영민 “검찰 인사 반발 거의 없어…‘검찰 장악 의도’는 전혀 사실 아냐”
    • 입력 2020.01.16 (20:25)
    정치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오늘(16일) 검찰 인사를 놓고 법무부와 검찰이 충돌 양상을 보인다는 보도와 관련해 "검찰이 크게 반발하는 것은 아닌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노 실장은 오늘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인터뷰에서 "대통령의 인사권을 존중하고, 검찰 내부 조직문화나 수사관행에 있어 고칠 것이 있다면 고치는 것이 맞다는 의견이 (검찰 내) 다수인 것으로 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노 실장은 '내부망 등에서 반발이 나오지 않느냐'는 취지의 질문에는 "내부망은 모든 분이 자기 의견을 자유롭게 개진하는 공간 아닌가. (전체적으로는 반발이) 거의 없는 것으로 보고, 사표 내신 분들도 이번 사태로 사표를 낸 분은 거의 없는 것으로 본다"고 언급했습니다.

'청와대를 향한 수사 중에 교체인사를 하는 것은 정치적 장악 의도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라는 질문에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수사를 하는 동안 영원히 교체를 못하는 것인가. 수사는 검찰이 하지 특정 개인이 하는 것이 아니며, 누가 그 자리에 가도 연속성을 갖고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후 권력기관 개혁과 관련해서는 "할 일이 많다. 자치경찰제 등 경찰 쪽 제도 개혁이 시급하다"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통과, 검경 수사권 조정법안 통과 등에 따른 준비도 산적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서는 "임명 당시 찬성하신 분도, 우려하신 분도 있었고 저도 제 의견을 대통령께 가감 없이 다 전달했다"며 "결과적으로 보면 아쉬움이 있다. 의도하지 않은 방향으로 상황이 전개됐고, 대통령도 송구스럽다고 했는데 저희도 같은 생각"이라고 말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