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만 톤급 선박 육상운송..세계 신기록
입력 2020.01.16 (20:27) 수정 2020.01.16 (20:30) 지역뉴스(목포)
[앵커멘트]
현대삼호중공업이
무게가 3만 9천톤에 이르는 선박을
육상에서 건조한 다음
바다로 이동시키는 작업에
성공했습니다.

세계 최대의
중량물 이동기록을 새로 썼습니다.

보도에 김애린 기자입니다.

[리포트]
길이 297m, 폭 46.4m,
깊이 26.5m,

3만9천 톤에 달하는
거대한 선박이
육지에서 바다를 향해
서서히 나아갑니다.

현대삼호중공업이
일본 선사에서 수주한
LNG 운반선입니다.

1분에 1.8m 씩
3시간 30분 동안
350m를 움직여
플로팅 독에 닿았습니다.

이제 플로팅 독
바닥 탱크에 물을 채워
도크를 가라앉게 하면,
거대한 선박이 처음으로
물에 뜨게 됩니다.

이 배는 현대삼호중공업이
육상건조장에서 만든
100번째 선박입니다.

제가 서 있는 곳이
육상 건조장인데요.

제 뒤로 보시는 것처럼
맨땅 위에서 선박을 만드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육상건조 공법의 핵심은
육지에서 만든 선박을 흔들리지 않고
안전하게 바다쪽으로 밀어내는
기술입니다.

유압의 힘으로 작동하는
'자가구동방식 운반차' 덕택에
선박을 안전하게 이동시킬 수
있었습니다.

이번 선박은
기네스북에 오른 1만5천 톤급
선박보다 2배 이상 무거워
세계 최대 중량물 육상 이동 작업에
해당됩니다.

육상건조를 하면
도크가 필요하지 않아 더 빨리
더 많은 배를 만들 수 있습니다.

이일오/ 현대삼호중공업 외업3부문 상무[인터뷰]
"타사 대비 한달 반 만에 LNG선을 한 대씩 건조하는 그런 능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산유국의 LNG 선 대량 발주에 충분히 대응할 경쟁력이 있다고"

LNG선 연속건조에 성공한
현대삼호중공업은
올해 이같은 방식으로
추가로 7척의 선박을
더 건조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애린입니다.




 
  • 3만 톤급 선박 육상운송..세계 신기록
    • 입력 2020.01.16 (20:27)
    • 수정 2020.01.16 (20:30)
    지역뉴스(목포)
[앵커멘트]
현대삼호중공업이
무게가 3만 9천톤에 이르는 선박을
육상에서 건조한 다음
바다로 이동시키는 작업에
성공했습니다.

세계 최대의
중량물 이동기록을 새로 썼습니다.

보도에 김애린 기자입니다.

[리포트]
길이 297m, 폭 46.4m,
깊이 26.5m,

3만9천 톤에 달하는
거대한 선박이
육지에서 바다를 향해
서서히 나아갑니다.

현대삼호중공업이
일본 선사에서 수주한
LNG 운반선입니다.

1분에 1.8m 씩
3시간 30분 동안
350m를 움직여
플로팅 독에 닿았습니다.

이제 플로팅 독
바닥 탱크에 물을 채워
도크를 가라앉게 하면,
거대한 선박이 처음으로
물에 뜨게 됩니다.

이 배는 현대삼호중공업이
육상건조장에서 만든
100번째 선박입니다.

제가 서 있는 곳이
육상 건조장인데요.

제 뒤로 보시는 것처럼
맨땅 위에서 선박을 만드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육상건조 공법의 핵심은
육지에서 만든 선박을 흔들리지 않고
안전하게 바다쪽으로 밀어내는
기술입니다.

유압의 힘으로 작동하는
'자가구동방식 운반차' 덕택에
선박을 안전하게 이동시킬 수
있었습니다.

이번 선박은
기네스북에 오른 1만5천 톤급
선박보다 2배 이상 무거워
세계 최대 중량물 육상 이동 작업에
해당됩니다.

육상건조를 하면
도크가 필요하지 않아 더 빨리
더 많은 배를 만들 수 있습니다.

이일오/ 현대삼호중공업 외업3부문 상무[인터뷰]
"타사 대비 한달 반 만에 LNG선을 한 대씩 건조하는 그런 능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산유국의 LNG 선 대량 발주에 충분히 대응할 경쟁력이 있다고"

LNG선 연속건조에 성공한
현대삼호중공업은
올해 이같은 방식으로
추가로 7척의 선박을
더 건조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애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