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축제장을 얼려라"…제설기에 잠수부까지 동원
입력 2020.01.16 (20:35) 수정 2020.01.17 (02:38) 지역뉴스(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따뜻한 날씨에 폭우까지.
지난주까지만해도
강원도의 겨울축제장들은
축제 무산 위기까지 맞았었는데요.
해당 시군들은
제설기에 잠수부까지 동원해
축제 정상화를 위해
안간힘을 쏟고 있습니다.
박성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70밀리미터 넘는
겨울 폭우가 쏟아지면서
얼음판이 흙탕물로 뒤덮였습니다.

결국, 축제 개막이
이달 27일로 연기됐습니다.

----- 화면 전환 ------

칠흑 같은 어둠 속.

제설기가 쉼 없이
하얀 눈보라를 일으킵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눈은
스키장 대신 축제장 상류의
하천에 뿌려집니다.

수온을 낮춰,
얼음을 만들기 위해섭니다.

물 속에서도 제빙작업이 한창입니다.

잠수부들이 투입돼
하천 바닥까지 오탁방지망을 설치합니다.

물의 흐름을 느리게 만들어
얼음을 빨리 얼게 하는 겁니다.

최문순/화천군수[인터뷰]
"보시다시피 얼음 상태가 상당히 좋습니다. 다만 저쪽에 녹았던 부분이 아직 안전도를 확보하기는 좀 미숙한데 좀 약한 부분이 있는데."

최근에는
아침기온이
영하 15도 안팎까지 떨어지면서,
얼음판은 한결 단단해졌습니다.

"현재 화천 산천어축제장의 얼음판 두께는 16㎝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많은 비가 내렸던 이달 8일 8~9㎝가 측정된 점을 감안하면, 열흘 사이 두 배 가까이 두꺼워진 겁니다."

이번 주말
빙어축제가 시작되는 소양호 상류에선
얼음판에 구멍을 뚫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김정수/인제군 축제사업팀장[인터뷰]
"최근 이어진 한파로 인해서 현재 축제 진행과정에 대해서는 전혀 지장 없이 차질 없이 준비되고 있습니다."

다만, 올해는 소양호가 덜 얼어
축제장 면적을
예년의 5분의 1수준으로 줄인 상태.

인제군은
얼음이 더 두꺼워지면
낚시터 면적도
좀 더 넓힐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성은입니다.(끝)
  • "축제장을 얼려라"…제설기에 잠수부까지 동원
    • 입력 2020.01.16 (20:35)
    • 수정 2020.01.17 (02:38)
    지역뉴스(춘천)
[앵커멘트]

따뜻한 날씨에 폭우까지.
지난주까지만해도
강원도의 겨울축제장들은
축제 무산 위기까지 맞았었는데요.
해당 시군들은
제설기에 잠수부까지 동원해
축제 정상화를 위해
안간힘을 쏟고 있습니다.
박성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70밀리미터 넘는
겨울 폭우가 쏟아지면서
얼음판이 흙탕물로 뒤덮였습니다.

결국, 축제 개막이
이달 27일로 연기됐습니다.

----- 화면 전환 ------

칠흑 같은 어둠 속.

제설기가 쉼 없이
하얀 눈보라를 일으킵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눈은
스키장 대신 축제장 상류의
하천에 뿌려집니다.

수온을 낮춰,
얼음을 만들기 위해섭니다.

물 속에서도 제빙작업이 한창입니다.

잠수부들이 투입돼
하천 바닥까지 오탁방지망을 설치합니다.

물의 흐름을 느리게 만들어
얼음을 빨리 얼게 하는 겁니다.

최문순/화천군수[인터뷰]
"보시다시피 얼음 상태가 상당히 좋습니다. 다만 저쪽에 녹았던 부분이 아직 안전도를 확보하기는 좀 미숙한데 좀 약한 부분이 있는데."

최근에는
아침기온이
영하 15도 안팎까지 떨어지면서,
얼음판은 한결 단단해졌습니다.

"현재 화천 산천어축제장의 얼음판 두께는 16㎝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많은 비가 내렸던 이달 8일 8~9㎝가 측정된 점을 감안하면, 열흘 사이 두 배 가까이 두꺼워진 겁니다."

이번 주말
빙어축제가 시작되는 소양호 상류에선
얼음판에 구멍을 뚫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김정수/인제군 축제사업팀장[인터뷰]
"최근 이어진 한파로 인해서 현재 축제 진행과정에 대해서는 전혀 지장 없이 차질 없이 준비되고 있습니다."

다만, 올해는 소양호가 덜 얼어
축제장 면적을
예년의 5분의 1수준으로 줄인 상태.

인제군은
얼음이 더 두꺼워지면
낚시터 면적도
좀 더 넓힐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성은입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