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만 톤급 선박 육상운송..세계 신기록
입력 2020.01.16 (20:56) 수정 2020.01.17 (00:13) 뉴스9(순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3만 톤급 선박 육상운송..세계 신기록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현대삼호중공업이 
무게가 3만 9천톤에
이르는 선박을
육상에서 건조한 다음
바다로 이동시키는 작업에 
성공했습니다. 

   세계 최대의
중량물 이동기록을 새로 썼습니다.  

   보도에 김애린 기자입니다. 


 <리포트>;
  길이 297m, 폭 46.4m,
깊이 26.5m,

   3만9천 톤에 달하는
거대한 선박이
육지에서 바다를 향해 
서서히 나아갑니다. 

  현대삼호중공업이 
일본 선사에서 수주한 
LNG 운반선입니다. 

  1분에 1.8m 씩 
3시간 30분 동안
350m를 움직여 
플로팅 독에 닿았습니다. 

   이제 플로팅 독
바닥 탱크에 물을 채워
도크를 가라앉게 하면, 
거대한 선박이 처음으로
물에 뜨게 됩니다. 

 이 배는 현대삼호중공업이 
육상건조장에서 만든
100번째 선박입니다. 

   제가 서 있는 곳이 
육상 건조장인데요. 

  제 뒤로 보시는 것처럼 
맨땅 위에서 선박을 만드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육상건조 공법의 핵심은 
육지에서 만든 선박을 흔들리지 않고
안전하게 바다쪽으로 밀어내는
기술입니다. 

  유압의 힘으로 작동하는
'자가구동방식 운반차' 덕택에 
선박을 안전하게 이동시킬 수 
있었습니다. 

 이번 선박은 
기네스북에 오른 1만5천 톤급
선박보다 2배 이상 무거워
세계 최대 중량물 육상 이동 작업에
해당됩니다.  

   육상건조를 하면 
도크가 필요하지 않아 더 빨리 
더 많은 배를 만들 수 있습니다.  

<이일오/ 현대삼호중공업 외업3부문 상무>;
"타사 대비 한달 반 만에 LNG선을 한 대씩 건조하는
 그런 능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산유국의 LNG 선
 대량 발주에 충분히 대응할 경쟁력이 있다고" 

 LNG선 연속건조에 성공한 
현대삼호중공업은 
올해 이같은 방식으로
추가로 7척의 선박을
더 건조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애린입니다. 
  • 3만 톤급 선박 육상운송..세계 신기록
    • 입력 2020.01.16 (20:56)
    • 수정 2020.01.17 (00:13)
    뉴스9(순천)
3만 톤급 선박 육상운송..세계 신기록
  <앵커멘트>;
현대삼호중공업이 
무게가 3만 9천톤에
이르는 선박을
육상에서 건조한 다음
바다로 이동시키는 작업에 
성공했습니다. 

   세계 최대의
중량물 이동기록을 새로 썼습니다.  

   보도에 김애린 기자입니다. 


 <리포트>;
  길이 297m, 폭 46.4m,
깊이 26.5m,

   3만9천 톤에 달하는
거대한 선박이
육지에서 바다를 향해 
서서히 나아갑니다. 

  현대삼호중공업이 
일본 선사에서 수주한 
LNG 운반선입니다. 

  1분에 1.8m 씩 
3시간 30분 동안
350m를 움직여 
플로팅 독에 닿았습니다. 

   이제 플로팅 독
바닥 탱크에 물을 채워
도크를 가라앉게 하면, 
거대한 선박이 처음으로
물에 뜨게 됩니다. 

 이 배는 현대삼호중공업이 
육상건조장에서 만든
100번째 선박입니다. 

   제가 서 있는 곳이 
육상 건조장인데요. 

  제 뒤로 보시는 것처럼 
맨땅 위에서 선박을 만드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육상건조 공법의 핵심은 
육지에서 만든 선박을 흔들리지 않고
안전하게 바다쪽으로 밀어내는
기술입니다. 

  유압의 힘으로 작동하는
'자가구동방식 운반차' 덕택에 
선박을 안전하게 이동시킬 수 
있었습니다. 

 이번 선박은 
기네스북에 오른 1만5천 톤급
선박보다 2배 이상 무거워
세계 최대 중량물 육상 이동 작업에
해당됩니다.  

   육상건조를 하면 
도크가 필요하지 않아 더 빨리 
더 많은 배를 만들 수 있습니다.  

<이일오/ 현대삼호중공업 외업3부문 상무>;
"타사 대비 한달 반 만에 LNG선을 한 대씩 건조하는
 그런 능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산유국의 LNG 선
 대량 발주에 충분히 대응할 경쟁력이 있다고" 

 LNG선 연속건조에 성공한 
현대삼호중공업은 
올해 이같은 방식으로
추가로 7척의 선박을
더 건조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애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