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알코올 초콜릿 탓' 음주운전 50대 집행유예
입력 2020.01.16 (20:57) 지역뉴스(충주)
청주지방법원은
음주운전 혐의로 기소됐지만
알코올이 든 초콜릿을 먹었다면서 혐의를 부인한
58살 A 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2018년 11월, 청주에서
면허 취소 수준인
혈중알코올농도 0.157% 상태로 운전하다가
도로 가운데 차를 두고 달아난 혐의로
재판을 받았습니다.
재판부는 A 씨가
운전한 뒤 알코올이 든 초콜릿을 먹었다고 주장하지만
음주 수치가 높아 신뢰할 수 없고,
앞서 두 차례 음주운전으로 처벌받기도 했다면서
이같이 판결했습니다.
  • '알코올 초콜릿 탓' 음주운전 50대 집행유예
    • 입력 2020.01.16 (20:57)
    지역뉴스(충주)
청주지방법원은
음주운전 혐의로 기소됐지만
알코올이 든 초콜릿을 먹었다면서 혐의를 부인한
58살 A 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2018년 11월, 청주에서
면허 취소 수준인
혈중알코올농도 0.157% 상태로 운전하다가
도로 가운데 차를 두고 달아난 혐의로
재판을 받았습니다.
재판부는 A 씨가
운전한 뒤 알코올이 든 초콜릿을 먹었다고 주장하지만
음주 수치가 높아 신뢰할 수 없고,
앞서 두 차례 음주운전으로 처벌받기도 했다면서
이같이 판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