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해군기지 강정지킴이들 항소심도 '무죄'
입력 2020.01.16 (21:19) 수정 2020.01.16 (21:22) 지역뉴스(제주)
제주지방법원 제1형사부는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강정지킴이 제주해군기지 업무방해 사건 항소심에서
검찰의 항소를 기각했습니다.
강정지킴이 63살 정 모 씨 등 2명은
2012년 9월 해군기지 건설 현장에서
레미콘 차량 진입을 수차례 막은 혐의로 기소됐는데,
재판부는 검찰이 증거물로 제출한
촬영 영상이 원본이 아닌 사본이어서
증거로 사용할 수 없다며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특수공무집행방해죄가 인정돼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61살 양 모 씨에 대해선
정당행위로 보기 어렵다며 1심을 유지했습니다.
  • 제주해군기지 강정지킴이들 항소심도 '무죄'
    • 입력 2020.01.16 (21:19)
    • 수정 2020.01.16 (21:22)
    지역뉴스(제주)
제주지방법원 제1형사부는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강정지킴이 제주해군기지 업무방해 사건 항소심에서
검찰의 항소를 기각했습니다.
강정지킴이 63살 정 모 씨 등 2명은
2012년 9월 해군기지 건설 현장에서
레미콘 차량 진입을 수차례 막은 혐의로 기소됐는데,
재판부는 검찰이 증거물로 제출한
촬영 영상이 원본이 아닌 사본이어서
증거로 사용할 수 없다며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특수공무집행방해죄가 인정돼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61살 양 모 씨에 대해선
정당행위로 보기 어렵다며 1심을 유지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