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방선거 당원명부 유출사건 벌금형 유지
입력 2020.01.16 (21:19) 수정 2020.01.17 (00:41) 지역뉴스(제주)
제주지방법원 제1형사부는
1심에서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죄로
벌금 5백만 원을 선고받은
64살 강 모 씨와 49살 강 모 씨의 항소심에서
검찰의 항소를 기각했습니다.
지난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였던 강 씨는
2018년 3월 문대림 도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일하던
또 다른 강 씨에게 당원 명부를 요청해
당원 7만 2천여 명의
개인정보가 담긴 파일을
주고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 지방선거 당원명부 유출사건 벌금형 유지
    • 입력 2020.01.16 (21:19)
    • 수정 2020.01.17 (00:41)
    지역뉴스(제주)
제주지방법원 제1형사부는
1심에서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죄로
벌금 5백만 원을 선고받은
64살 강 모 씨와 49살 강 모 씨의 항소심에서
검찰의 항소를 기각했습니다.
지난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였던 강 씨는
2018년 3월 문대림 도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일하던
또 다른 강 씨에게 당원 명부를 요청해
당원 7만 2천여 명의
개인정보가 담긴 파일을
주고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