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약식기소 의원 11명, 정식 재판 회부
입력 2020.01.16 (21:28) 수정 2020.01.16 (21:44)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약식기소 의원 11명, 정식 재판 회부
동영상영역 끝
현직 당 대표와 국회의원 등 29명이 재판에 넘겨진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검찰은 이 가운데 11명의 의원을 약식 기소했습니다.

하지만 법원은 직권으로 이들 모두를 정식 재판에 넘겼습니다.

서울남부지법은 "약식으로 처리하는 것이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해, 재판장이 공판에 넘기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법원은 사안의 중요성 등으로 합의부에 사건을 배당했다고 밝혔는데, 피선거권 박탈 여부가 달린 첫 국회법 위반죄 적용 사건이란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 국회법 위반과 특수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약식기소된 곽상도, 김선동, 김성태 의원 등 자유한국당 의원 10명이 정식 재판을 받습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공동폭행 혐의로 약식기소됐던 박주민 의원이 정식 재판을 받습니다.

약식기소된 의원 모두가 정식 재판에 회부되면서, 이제는 피선거권 박탈 여부가 달린 형량을 두고 치열한 공방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우한솔입니다.
  • [자막뉴스]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약식기소 의원 11명, 정식 재판 회부
    • 입력 2020.01.16 (21:28)
    • 수정 2020.01.16 (21:44)
    자막뉴스
[자막뉴스]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약식기소 의원 11명, 정식 재판 회부
현직 당 대표와 국회의원 등 29명이 재판에 넘겨진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검찰은 이 가운데 11명의 의원을 약식 기소했습니다.

하지만 법원은 직권으로 이들 모두를 정식 재판에 넘겼습니다.

서울남부지법은 "약식으로 처리하는 것이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해, 재판장이 공판에 넘기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법원은 사안의 중요성 등으로 합의부에 사건을 배당했다고 밝혔는데, 피선거권 박탈 여부가 달린 첫 국회법 위반죄 적용 사건이란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 국회법 위반과 특수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약식기소된 곽상도, 김선동, 김성태 의원 등 자유한국당 의원 10명이 정식 재판을 받습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공동폭행 혐의로 약식기소됐던 박주민 의원이 정식 재판을 받습니다.

약식기소된 의원 모두가 정식 재판에 회부되면서, 이제는 피선거권 박탈 여부가 달린 형량을 두고 치열한 공방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우한솔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