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AI 주도권 경쟁 치열…ETRI가 핵심 역할
입력 2020.01.16 (21:54) 수정 2020.01.17 (02:24) 지역뉴스(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AI 주도권 경쟁 치열…ETRI가 핵심 역할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세계적으로
인공지능 기술 주도권을 잡기 위한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국내에서는
대덕특구내 전자통신연구원이
핵심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과기부 업무 보고도
전자통신연구원에서 받는 등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인공지능을 활용한
가축관리 시스템입니다.

가축의 체중과 행동 변화를 분석해
질병 여부를 자동으로 판단합니다.

인공지능을 축산업에 적용한
대표적 사례입니다.

김건호/축산 농민[인터뷰]
"인공지능인 AI 같은 기술이
우리 농민에게도
많은 혜택을 주는 것 같고요.."

한국전자통신연구원에서 진행한
과기부 업무보고의 핵심 주제는
AI,였습니다.

과기부는
인공지능 산업 집중 육성과
차세대 인공지능 연구를 통해
올해를 AI 1등 국가로 가는
원년으로 삼겠다고 밝혔습니다.

핵심 역할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맡게 됩니다.

석.박사 5백 명이
국내 최고 수준의 인공지능연구소에서
자율주행과 인공지능 로봇 등
AI 기술 개발을 선도하고 있습니다.

연구원이 개발한
토종 인공지능 엑소브레인과
자동 통역 기술 등은
이미 속속 상용화되고 있습니다.

김명준/[인터뷰]
한국전자통신연구원장
"인공지능 기술을 심화시키고, 그러기
위해서는 우리끼리만 하면 안 되고
세계에서 제일 잘하는 그런 연구소와
협력해서 같이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연구원의 역할에
큰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인터뷰]
"대한민국을 ICT 강국으로 도약시킨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의 눈부신 성과를
바탕으로 또 한 번의 대도약을
이뤄내고자 합니다."

신성장 동력인
AI 주도권 확보를 위해
정부와 연구기관의 전방위 노력이
펼쳐지고 있습니다.

KBS뉴스 황정환입니다.
  • AI 주도권 경쟁 치열…ETRI가 핵심 역할
    • 입력 2020.01.16 (21:54)
    • 수정 2020.01.17 (02:24)
    지역뉴스(대전)
AI 주도권 경쟁 치열…ETRI가 핵심 역할
[앵커멘트]
세계적으로
인공지능 기술 주도권을 잡기 위한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국내에서는
대덕특구내 전자통신연구원이
핵심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과기부 업무 보고도
전자통신연구원에서 받는 등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인공지능을 활용한
가축관리 시스템입니다.

가축의 체중과 행동 변화를 분석해
질병 여부를 자동으로 판단합니다.

인공지능을 축산업에 적용한
대표적 사례입니다.

김건호/축산 농민[인터뷰]
"인공지능인 AI 같은 기술이
우리 농민에게도
많은 혜택을 주는 것 같고요.."

한국전자통신연구원에서 진행한
과기부 업무보고의 핵심 주제는
AI,였습니다.

과기부는
인공지능 산업 집중 육성과
차세대 인공지능 연구를 통해
올해를 AI 1등 국가로 가는
원년으로 삼겠다고 밝혔습니다.

핵심 역할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맡게 됩니다.

석.박사 5백 명이
국내 최고 수준의 인공지능연구소에서
자율주행과 인공지능 로봇 등
AI 기술 개발을 선도하고 있습니다.

연구원이 개발한
토종 인공지능 엑소브레인과
자동 통역 기술 등은
이미 속속 상용화되고 있습니다.

김명준/[인터뷰]
한국전자통신연구원장
"인공지능 기술을 심화시키고, 그러기
위해서는 우리끼리만 하면 안 되고
세계에서 제일 잘하는 그런 연구소와
협력해서 같이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연구원의 역할에
큰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인터뷰]
"대한민국을 ICT 강국으로 도약시킨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의 눈부신 성과를
바탕으로 또 한 번의 대도약을
이뤄내고자 합니다."

신성장 동력인
AI 주도권 확보를 위해
정부와 연구기관의 전방위 노력이
펼쳐지고 있습니다.

KBS뉴스 황정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