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전 주택 공급 물량 대폭 증가
입력 2020.01.16 (21:57) 수정 2020.01.17 (02:25) 지역뉴스(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대전 주택 공급 물량 대폭 증가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올해 대전지역
아파트 공급 물량이
지난해보다 대폭 증가할 전망입니다.

올해 주택 공급량이
3만 가구에 육박할 것으로 보이는데
부족한 공동주택 수요 해소에
도움이 기대됩니다.

조영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3블록 아파트 분양이
과열됐던 갑천 친수구역입니다.

올해는 1블록이 올 6월,
2, 5블록은 올해 말쯤해서
모두 아파트 2,246가구가
분양될 예정입니다.

대전시는
갑천친수구역을 포함해
올해 대전지역 주택 공급 계획을
확정했습니다.

대전시 주택건설공급계획에 따라
동구 천여가구와 중구 3천5백,
서구 4천7백, 유성구 6천5백여 가구 등
만6천675 가구의 아파트가 분양됩니다.

또, 임대 아파트 3,448가구와
다세대.다가구 연립주택 5,503가구도
공급돼 대전 전체에 새로 공급되는 주택은
모두 2만7천872가구에 달합니다.

이구태 대전시 주택팀장[인터뷰]
"올해 같은 경우는 작년보다 7천7백 세대,
52% 이상 증가된 것으로 (아파트만)
2만2천3백 세대를 공급하게 된
이유가 되겠죠."

주택 공급이 대폭 확대됨에 따라
부족한 공동 주택 수요가 해소되고

최근 과열된 대전 부동산 시장
가격안정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박유석 대전과기대 금융부동산행정과 교수[인터뷰]
"수요자 입장에서는 굳이 내가 새로운
아파트로 이사를 가려고 할 때 선택의 폭이 넓어지고 그러다 보면 경쟁이 좀 줄고
경쟁이 줄면 자연스럽게 가격은 조금
안정화 될 수 있는 그런 부분이 충분히
있다고 봅니다."

올해 대전지역 아파트 분양은
오는 3월 홍도동과 선화동, 둔곡지구를
시작으로 본격 실시됩니다.

KBS 뉴스 조영호입니다.
  • 대전 주택 공급 물량 대폭 증가
    • 입력 2020.01.16 (21:57)
    • 수정 2020.01.17 (02:25)
    지역뉴스(대전)
대전 주택 공급 물량 대폭 증가
[앵커멘트]
올해 대전지역
아파트 공급 물량이
지난해보다 대폭 증가할 전망입니다.

올해 주택 공급량이
3만 가구에 육박할 것으로 보이는데
부족한 공동주택 수요 해소에
도움이 기대됩니다.

조영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3블록 아파트 분양이
과열됐던 갑천 친수구역입니다.

올해는 1블록이 올 6월,
2, 5블록은 올해 말쯤해서
모두 아파트 2,246가구가
분양될 예정입니다.

대전시는
갑천친수구역을 포함해
올해 대전지역 주택 공급 계획을
확정했습니다.

대전시 주택건설공급계획에 따라
동구 천여가구와 중구 3천5백,
서구 4천7백, 유성구 6천5백여 가구 등
만6천675 가구의 아파트가 분양됩니다.

또, 임대 아파트 3,448가구와
다세대.다가구 연립주택 5,503가구도
공급돼 대전 전체에 새로 공급되는 주택은
모두 2만7천872가구에 달합니다.

이구태 대전시 주택팀장[인터뷰]
"올해 같은 경우는 작년보다 7천7백 세대,
52% 이상 증가된 것으로 (아파트만)
2만2천3백 세대를 공급하게 된
이유가 되겠죠."

주택 공급이 대폭 확대됨에 따라
부족한 공동 주택 수요가 해소되고

최근 과열된 대전 부동산 시장
가격안정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박유석 대전과기대 금융부동산행정과 교수[인터뷰]
"수요자 입장에서는 굳이 내가 새로운
아파트로 이사를 가려고 할 때 선택의 폭이 넓어지고 그러다 보면 경쟁이 좀 줄고
경쟁이 줄면 자연스럽게 가격은 조금
안정화 될 수 있는 그런 부분이 충분히
있다고 봅니다."

올해 대전지역 아파트 분양은
오는 3월 홍도동과 선화동, 둔곡지구를
시작으로 본격 실시됩니다.

KBS 뉴스 조영호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