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잊혔던 경주 국채보상운동 세상 밖으로
입력 2020.01.16 (22:01) 수정 2020.01.17 (01:37)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잊혔던 경주 국채보상운동 세상 밖으로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지난 1907년
일제에 진 빚을 갚자며 시작한
국채보상운동에 참여한
경주 지역민들의 명단이 발견됐습니다.
역사 속에 숨겨져 있었던
경주지역의 국채보상운동을 조명하는
학술대회 내용을

이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일본에 진 나랏빚을 갚아
독립을 이루자며, 1907년
대구 등지에서 시작된 국채보상운동.

이 운동에 참여하고도
역사 속에서 잊혔던
민초들의 명단이 확인됐습니다.

경주 최부잣집에서 발견된
'국채보상의연금' 명단 책자에는
국채보상운동에 참여한
경주 군민 5천여 명의 이름과
기부 액수 등이 기록돼 있습니다.

이들이 낸 의연금은 모두 3천250원,
지금 가치로 수억 원대에 이릅니다.

이혁/경북대 교수[인터뷰]
"이전에 발견된 성책은 고령에서 발견됐는데 140여 명 정도. 그런데 경주 자료는 지금 5천여 명 이상의 인원과 총액이 3300원 이상."

이 밖에도 최부잣집에서
경주 국채보상운동 사료가 대량 발견되면서
이를 조명하기 위한 학술대회가
오늘 경주에서 열렸습니다.

학술대회에서는 지난 2017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된
국채보상운동 기록물에 이번 사료들을
추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잇따랐습니다.

[인터뷰]
최창호/경주최부자민족정신선양회 이사
"대구에서 기록유산 등록할 때 그때 당시에는 자료가 나오지 않아 가지고. 경주시에서도 많은 걸 이제 추가적인 작업, 번역을 관심을 가지고 추진하고 있습니다."

한편 경주시는 오는 30일까지
103년 전의 국채보상운동 광고문과
금연회사 설립 취지서 등
관련 사료 40여 점을 공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지은입니다.
  • 잊혔던 경주 국채보상운동 세상 밖으로
    • 입력 2020.01.16 (22:01)
    • 수정 2020.01.17 (01:37)
    뉴스9(대구)
잊혔던 경주 국채보상운동 세상 밖으로
[앵커멘트]
지난 1907년
일제에 진 빚을 갚자며 시작한
국채보상운동에 참여한
경주 지역민들의 명단이 발견됐습니다.
역사 속에 숨겨져 있었던
경주지역의 국채보상운동을 조명하는
학술대회 내용을

이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일본에 진 나랏빚을 갚아
독립을 이루자며, 1907년
대구 등지에서 시작된 국채보상운동.

이 운동에 참여하고도
역사 속에서 잊혔던
민초들의 명단이 확인됐습니다.

경주 최부잣집에서 발견된
'국채보상의연금' 명단 책자에는
국채보상운동에 참여한
경주 군민 5천여 명의 이름과
기부 액수 등이 기록돼 있습니다.

이들이 낸 의연금은 모두 3천250원,
지금 가치로 수억 원대에 이릅니다.

이혁/경북대 교수[인터뷰]
"이전에 발견된 성책은 고령에서 발견됐는데 140여 명 정도. 그런데 경주 자료는 지금 5천여 명 이상의 인원과 총액이 3300원 이상."

이 밖에도 최부잣집에서
경주 국채보상운동 사료가 대량 발견되면서
이를 조명하기 위한 학술대회가
오늘 경주에서 열렸습니다.

학술대회에서는 지난 2017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된
국채보상운동 기록물에 이번 사료들을
추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잇따랐습니다.

[인터뷰]
최창호/경주최부자민족정신선양회 이사
"대구에서 기록유산 등록할 때 그때 당시에는 자료가 나오지 않아 가지고. 경주시에서도 많은 걸 이제 추가적인 작업, 번역을 관심을 가지고 추진하고 있습니다."

한편 경주시는 오는 30일까지
103년 전의 국채보상운동 광고문과
금연회사 설립 취지서 등
관련 사료 40여 점을 공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지은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