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군산형 일자리 전기차 클러스터 '첫 삽'
입력 2020.01.16 (22:06) 수정 2020.01.17 (00:30)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군산형 일자리 전기차 클러스터 '첫 삽'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전기차 생산을 기반으로 하는
전북 군산형 일자리가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군산형 일자리에 참여하는
다섯 개 기업이 새만금에
전기차 클러스터를 조성하기로 했습니다.
조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58분 충전에,
3백 78킬로미터까지 달릴 수 있는
전기 버스.

용량이 가장 큰 국산 배터리를
중소업체가 장착해 만든 모델입니다.

장홍무/에디슨모터스 전무[인터뷰]
"향후 (전기차를) 수출도 할 계획입니다. 수출을 위해서는 항구가 인접해야 저희들도 물류가 가능하기 때문에 군산을 택한 겁니다."

전기차와 부품 생산업체 5곳이
새만금에 클러스터를 조성해
올해 안에 입주하기로 했습니다.

옛 한국지엠 군산공장 터를 인수한
전기차 생산업체와 함께
2천 22년까지 4천여억 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입니다.

직접 고용 인원만
천 9백여 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문성현/대통령 소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녹취]
"노사 상생형, 특히 중소기업에는 노사 상생으로 가지 않으면 희망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점에서 가장 군산형 일자리가 중요하기 때문에.."

정부 지원을 받을 수 있는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는 군산형 일자리에
더 힘을 실어줄 것으로 보입니다.

황덕순/청와대 일자리수석[녹취]
"법이 통과됐고 정상적인 절차를 밟아서 진행이 될 거니까요, 그 과정에서 지역에서 노력하시면 노력하시는 만큼 성과가 있지 않을까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군산형 일자리가
전기차 시장을 선도하고,
바람직한 노사 관계를 제시할
대안이 될 지 주목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 군산형 일자리 전기차 클러스터 '첫 삽'
    • 입력 2020.01.16 (22:06)
    • 수정 2020.01.17 (00:30)
    뉴스9(전주)
군산형 일자리 전기차 클러스터 '첫 삽'
[앵커멘트]
전기차 생산을 기반으로 하는
전북 군산형 일자리가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군산형 일자리에 참여하는
다섯 개 기업이 새만금에
전기차 클러스터를 조성하기로 했습니다.
조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58분 충전에,
3백 78킬로미터까지 달릴 수 있는
전기 버스.

용량이 가장 큰 국산 배터리를
중소업체가 장착해 만든 모델입니다.

장홍무/에디슨모터스 전무[인터뷰]
"향후 (전기차를) 수출도 할 계획입니다. 수출을 위해서는 항구가 인접해야 저희들도 물류가 가능하기 때문에 군산을 택한 겁니다."

전기차와 부품 생산업체 5곳이
새만금에 클러스터를 조성해
올해 안에 입주하기로 했습니다.

옛 한국지엠 군산공장 터를 인수한
전기차 생산업체와 함께
2천 22년까지 4천여억 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입니다.

직접 고용 인원만
천 9백여 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문성현/대통령 소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녹취]
"노사 상생형, 특히 중소기업에는 노사 상생으로 가지 않으면 희망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점에서 가장 군산형 일자리가 중요하기 때문에.."

정부 지원을 받을 수 있는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는 군산형 일자리에
더 힘을 실어줄 것으로 보입니다.

황덕순/청와대 일자리수석[녹취]
"법이 통과됐고 정상적인 절차를 밟아서 진행이 될 거니까요, 그 과정에서 지역에서 노력하시면 노력하시는 만큼 성과가 있지 않을까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군산형 일자리가
전기차 시장을 선도하고,
바람직한 노사 관계를 제시할
대안이 될 지 주목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