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초고령사회 전북, 일자리 대책은?
입력 2020.01.16 (22:08) 수정 2020.01.17 (00:34)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초고령사회 전북, 일자리 대책은?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전라북도는 이미 지난해
노인 인구가
전체의 20 퍼센트를 넘어서는
'초고령사회'에 진입했습니다.
긴 노년을
안정적으로 보내기 위해선
노인에게 알맞은 일자리가
필요할 텐데요.
대책이 있을까요,
한주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남원의 한 김부각 공장.

나이 지긋한 어르신들이
익숙한 손놀림으로
김부각을 만듭니다.
60살 이상
노인들을 채용하는
'고령친화기업'으로,
3년 전 문을 열어
현재 어르신 15명이 일하고 있습니다.

근로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까지,
한 달에 임금 60만 원을 받습니다.

[인터뷰]
홍득희(68살)/공장 직원
“다만 오전 시간이라도 다만 몇 시간 만이라도 자기가 벌 수 있고 움직일 수 있고, 오후 시간에는 또 놀 수도 있고, 자기 볼일도 있고..."

정부가
이런 '고령자 친화 기업'에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지만,
노인의 전문성을 살릴 수 있는
일자리는 많지 않습니다.
올해 전라북도의
노인 일자리사업을 살펴보면,
남원 김부각 공장과 같은
'취업형'은
14 퍼센트에 불과하고,

월 임금이 30만 원 이하인
마을 환경 정비나 순찰 등
단순 노동을 하는
공공근로가 대부분입니다.
[인터뷰]
한병근(73살)
“꼭 일자리를 해서 생활에 보탬이 될 그런 사람들이 선정되어야 하는데...안 받아도 되는데 그런 사람들은 받고 있고, 꼭 받아야 할 사람은 안 받고...”

일할 수 있는 노인과
노인이 할 수 있는 일 사이의
수요와 공급이 중요한 이유입니다.

[인터뷰]
김지혜 /남원 시니어 클럽 팀장
“아무래도 도시 같은 경우는 사각지대에 많이 계시다 보니까...그분들을 발굴을 좀 많이 해주셔서 노인 일자리센터로 많이 연결을 해주셔서..."

질 좋은 일자리가
점점 줄어드는 상황에서,
일자리 문제는
청년, 노인할 것 없이
세대를 넘어선 숙제가 되고 있습니다.
KBS뉴스, 한주연입니다.
  • 초고령사회 전북, 일자리 대책은?
    • 입력 2020.01.16 (22:08)
    • 수정 2020.01.17 (00:34)
    뉴스9(전주)
초고령사회 전북, 일자리 대책은?
[앵커멘트]
전라북도는 이미 지난해
노인 인구가
전체의 20 퍼센트를 넘어서는
'초고령사회'에 진입했습니다.
긴 노년을
안정적으로 보내기 위해선
노인에게 알맞은 일자리가
필요할 텐데요.
대책이 있을까요,
한주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남원의 한 김부각 공장.

나이 지긋한 어르신들이
익숙한 손놀림으로
김부각을 만듭니다.
60살 이상
노인들을 채용하는
'고령친화기업'으로,
3년 전 문을 열어
현재 어르신 15명이 일하고 있습니다.

근로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까지,
한 달에 임금 60만 원을 받습니다.

[인터뷰]
홍득희(68살)/공장 직원
“다만 오전 시간이라도 다만 몇 시간 만이라도 자기가 벌 수 있고 움직일 수 있고, 오후 시간에는 또 놀 수도 있고, 자기 볼일도 있고..."

정부가
이런 '고령자 친화 기업'에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지만,
노인의 전문성을 살릴 수 있는
일자리는 많지 않습니다.
올해 전라북도의
노인 일자리사업을 살펴보면,
남원 김부각 공장과 같은
'취업형'은
14 퍼센트에 불과하고,

월 임금이 30만 원 이하인
마을 환경 정비나 순찰 등
단순 노동을 하는
공공근로가 대부분입니다.
[인터뷰]
한병근(73살)
“꼭 일자리를 해서 생활에 보탬이 될 그런 사람들이 선정되어야 하는데...안 받아도 되는데 그런 사람들은 받고 있고, 꼭 받아야 할 사람은 안 받고...”

일할 수 있는 노인과
노인이 할 수 있는 일 사이의
수요와 공급이 중요한 이유입니다.

[인터뷰]
김지혜 /남원 시니어 클럽 팀장
“아무래도 도시 같은 경우는 사각지대에 많이 계시다 보니까...그분들을 발굴을 좀 많이 해주셔서 노인 일자리센터로 많이 연결을 해주셔서..."

질 좋은 일자리가
점점 줄어드는 상황에서,
일자리 문제는
청년, 노인할 것 없이
세대를 넘어선 숙제가 되고 있습니다.
KBS뉴스, 한주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