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 ‘2월까지 금강산 철거’ 요구…지난해 말 통지문 재발송”
입력 2020.01.16 (22:56) 수정 2020.01.16 (23:05) 정치
“북, ‘2월까지 금강산 철거’ 요구…지난해 말 통지문 재발송”
북한이 지난해 말 금강산에 있는 남측 시설물을 2월까지 모두 철거하라고 재차 요구하는 통지문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한은 지난해 12월 말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올해 2월까지 금강산에 있는 남측 시설물을 모두 철거하라는 내용의 대남 통지문을 발송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해 11월에도 남측이 철거를 거부하면 일방적으로 철거하겠다는 내용의 이른바 최후통첩을 보낸 바 있습니다

통일부는 이에 대해 "금강산 관광 관련 사항은 현재 남북 간 협의 중인 사안으로 확인해드리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금강산 내 컨테이너 숙소 등 오랫동안 방치돼 사용이 어려운 시설물에 대해 정비 방침을 고수하고 있는 반면, 북한은 남측 시설의 전면 철거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북, ‘2월까지 금강산 철거’ 요구…지난해 말 통지문 재발송”
    • 입력 2020.01.16 (22:56)
    • 수정 2020.01.16 (23:05)
    정치
“북, ‘2월까지 금강산 철거’ 요구…지난해 말 통지문 재발송”
북한이 지난해 말 금강산에 있는 남측 시설물을 2월까지 모두 철거하라고 재차 요구하는 통지문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한은 지난해 12월 말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올해 2월까지 금강산에 있는 남측 시설물을 모두 철거하라는 내용의 대남 통지문을 발송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해 11월에도 남측이 철거를 거부하면 일방적으로 철거하겠다는 내용의 이른바 최후통첩을 보낸 바 있습니다

통일부는 이에 대해 "금강산 관광 관련 사항은 현재 남북 간 협의 중인 사안으로 확인해드리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금강산 내 컨테이너 숙소 등 오랫동안 방치돼 사용이 어려운 시설물에 대해 정비 방침을 고수하고 있는 반면, 북한은 남측 시설의 전면 철거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