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설 '튀김 요리' ..자칫하단 화재
입력 2020.01.16 (23:10) 수정 2020.01.17 (08:52) 뉴스9(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설 '튀김 요리' ..자칫하단 화재
동영상영역 끝
이번 설에도
튀김 요리를 많이 해드실텐데요..

그런데 가열된 식용유를
오래 두면 자칫 큰 화재가 날 수 있어
주의하셔야됩니다.

이럴 땐 쉽게 불을 끌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인지 남미경 기자가
실험을 통해 알아봤습니다.

남미경 기잡니다.


튀김 요리를 하던 냄비가
새까맣게 탔습니다.

주방에서
시작된 불로 1층 가게가 탔고,
1명이 큰 화상을 입었습니다.

식용유가 가열돼 불이 난 건데,
울산에서만 이같은 이유로
해마다 10건의 화재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가열된 식용유에
불이 얼마만에 붙는지,
프라이팬에 기름을 붓고 실험해봤습니다.

연기가 나기 시작하더니
10여분 만에 불길이 타오릅니다.

불을 끄려고 물을 두 차례 부었습니다.

화염과 함께
어른 키를 훌쩍넘는 불기둥이 치솟습니다.

김학중 경일대학교 소방방재학과 겸임교수[인터뷰]
"식용유 화재에 물을 부었을 때는 식용유 유면 현상이 일어나서 불이 전체적으로 퍼지게 됩니다. 그래서 물과 기름을 혼합시키면 절대로 안 됩니다."

냄비의 경우 기름에 붙은 불을 끄려면 뚜껑으로 덮어야 합니다.

뚜껑이 없다면
배추나 상추 등 넓은 잎채소나
젖은 수건으로 냄비를 덮는게 좋습니다.

산소를 차단해
온도를 낮추는 효과가 있습니다.

주방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마요네즈입니다.
이 마요네즈로 프라이팬에 붙은 불을
제가 직접 끄도록 하겠습니다.

마요네즈를 뿌린 지
10초 만에 불꽃이 차차 가라앉습니다.

마요네즈에 들어있는
단백질 성분이 식용유와 결합하면
기름막을 형성해
산소를 차단하기 때문입니다.

전문가들은
무엇보다 조리 중 자리를 뜨지 말고
분말 소화기는 강한 압력 때문에
기름이 튀어 화상을 입을 수 있는 만큼
주방 전용 소화기를 준비할 것을
조언합니다.
KBS뉴스 남미경입니다.
  • 설 '튀김 요리' ..자칫하단 화재
    • 입력 2020.01.16 (23:10)
    • 수정 2020.01.17 (08:52)
    뉴스9(울산)
설 '튀김 요리' ..자칫하단 화재
이번 설에도
튀김 요리를 많이 해드실텐데요..

그런데 가열된 식용유를
오래 두면 자칫 큰 화재가 날 수 있어
주의하셔야됩니다.

이럴 땐 쉽게 불을 끌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인지 남미경 기자가
실험을 통해 알아봤습니다.

남미경 기잡니다.


튀김 요리를 하던 냄비가
새까맣게 탔습니다.

주방에서
시작된 불로 1층 가게가 탔고,
1명이 큰 화상을 입었습니다.

식용유가 가열돼 불이 난 건데,
울산에서만 이같은 이유로
해마다 10건의 화재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가열된 식용유에
불이 얼마만에 붙는지,
프라이팬에 기름을 붓고 실험해봤습니다.

연기가 나기 시작하더니
10여분 만에 불길이 타오릅니다.

불을 끄려고 물을 두 차례 부었습니다.

화염과 함께
어른 키를 훌쩍넘는 불기둥이 치솟습니다.

김학중 경일대학교 소방방재학과 겸임교수[인터뷰]
"식용유 화재에 물을 부었을 때는 식용유 유면 현상이 일어나서 불이 전체적으로 퍼지게 됩니다. 그래서 물과 기름을 혼합시키면 절대로 안 됩니다."

냄비의 경우 기름에 붙은 불을 끄려면 뚜껑으로 덮어야 합니다.

뚜껑이 없다면
배추나 상추 등 넓은 잎채소나
젖은 수건으로 냄비를 덮는게 좋습니다.

산소를 차단해
온도를 낮추는 효과가 있습니다.

주방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마요네즈입니다.
이 마요네즈로 프라이팬에 붙은 불을
제가 직접 끄도록 하겠습니다.

마요네즈를 뿌린 지
10초 만에 불꽃이 차차 가라앉습니다.

마요네즈에 들어있는
단백질 성분이 식용유와 결합하면
기름막을 형성해
산소를 차단하기 때문입니다.

전문가들은
무엇보다 조리 중 자리를 뜨지 말고
분말 소화기는 강한 압력 때문에
기름이 튀어 화상을 입을 수 있는 만큼
주방 전용 소화기를 준비할 것을
조언합니다.
KBS뉴스 남미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