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쓰레기 제로 도시 청주 가능할까?
입력 2020.01.16 (17:30) 수정 2020.01.17 (02:51) 지역뉴스(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쓰레기 제로 도시 청주 가능할까?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KBS 충북뉴스는
새해 연중 기획으로
'쓰레기 없는 청주'를
연속 보도할 예정입니다.
지난해 청주시는
'쓰레기 제로 도시'를
선포하기도 했는데요
오늘은 먼저
쓰레기 수거부터 소각까지
실태와 문제점을
최승연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짙은 새벽의 한 주택가.

환경 관리원들은
숨 돌릴 틈도 없이
쓰레기를 쓸어담습니다.

불에 타는 생활 폐기물만
소각장에 옮기고
나머지는 재활용돼야 하지만

한 봉투 안에도
여러 쓰레기가 섞여 있는 건 다반삽니다.

권훈휘/ 환경 관리원[인터뷰]
"손도 많이 다치는 경우가 있고...재활용은 재활용대로 따로 배출해서 수거해야 되는데, 혼합적으로 들어오다 보니까 저희가 수거하는 양이 엄청 많아요."

이렇게 지난해
청주 지역에서 배출된
생활 폐기물 14만여 톤 가운데
83%인 11만여 톤이 소각됐고
매립량도 2만 4천여 톤에 이릅니다.

이미 처리 용량을 50톤이나 초과한
청주권 광역소각장에는
하루 평균 450여 톤의 폐기물이
들어오고 있습니다.

김미경/ 청주시 환경관리본부 자원관리과 운영팀장[인터뷰]
"(용량이) 일 400톤인데 400톤 넘게 들어올 때는 처리가 곤란할 때가 많습니다. 쌓아놓고 처리해야 되는데 그러다 보니 악취도 나고."

2017년 기준
청주 시민 1인당 하루
생활 쓰레기 배출량은 1.33㎏으로
전국 평균보다 30%가량 많습니다.

또 인구 84만 명인
청주시의 하루 평균
생활 폐기물 발생량은 1,124톤으로
수원과 비슷했습니다.

수원의 인구는 120만 명
청주보다 50% 많습니다.

결국, 지난해부터
쓰레기 줄이기에 적극적으로 나선 청주시

주민센터을 돌며
설명회를 열고
시민 홍보 활동을 하고 있지만

[인터뷰]
유용관/청주시 환경관리원 노조위원장
"전체적으로 지금 수거를 못하고 있어요.그러니까 일요일 저녁부터 목요일 저녁까지 배출을 하시면 좋겠습니다."

전문가들은
체계적인 자원 순환과
생활 쓰레기 감량 대책 등
정책적인 노력이 병행되어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인터뷰]
박종순/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정책팀장
"소각장으로 가야할 쓰레기만 생활 쓰레기로 배출되고 있는지 조사가 필요하고요.
(청주시가)쓰레기 소각량을 400톤으로 제한하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그 안에서 해결하려는 노력을 하는게 맞는거죠."

청주시가
쓰레기 제로도시까지 선포했지만
실질적으로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서는
우리 모두의 고민이 필요한 때입니다.

KBS 뉴스 최승연입니다.
  • 쓰레기 제로 도시 청주 가능할까?
    • 입력 2020.01.16 (17:30)
    • 수정 2020.01.17 (02:51)
    지역뉴스(청주)
쓰레기 제로 도시 청주 가능할까?
[앵커멘트]
KBS 충북뉴스는
새해 연중 기획으로
'쓰레기 없는 청주'를
연속 보도할 예정입니다.
지난해 청주시는
'쓰레기 제로 도시'를
선포하기도 했는데요
오늘은 먼저
쓰레기 수거부터 소각까지
실태와 문제점을
최승연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짙은 새벽의 한 주택가.

환경 관리원들은
숨 돌릴 틈도 없이
쓰레기를 쓸어담습니다.

불에 타는 생활 폐기물만
소각장에 옮기고
나머지는 재활용돼야 하지만

한 봉투 안에도
여러 쓰레기가 섞여 있는 건 다반삽니다.

권훈휘/ 환경 관리원[인터뷰]
"손도 많이 다치는 경우가 있고...재활용은 재활용대로 따로 배출해서 수거해야 되는데, 혼합적으로 들어오다 보니까 저희가 수거하는 양이 엄청 많아요."

이렇게 지난해
청주 지역에서 배출된
생활 폐기물 14만여 톤 가운데
83%인 11만여 톤이 소각됐고
매립량도 2만 4천여 톤에 이릅니다.

이미 처리 용량을 50톤이나 초과한
청주권 광역소각장에는
하루 평균 450여 톤의 폐기물이
들어오고 있습니다.

김미경/ 청주시 환경관리본부 자원관리과 운영팀장[인터뷰]
"(용량이) 일 400톤인데 400톤 넘게 들어올 때는 처리가 곤란할 때가 많습니다. 쌓아놓고 처리해야 되는데 그러다 보니 악취도 나고."

2017년 기준
청주 시민 1인당 하루
생활 쓰레기 배출량은 1.33㎏으로
전국 평균보다 30%가량 많습니다.

또 인구 84만 명인
청주시의 하루 평균
생활 폐기물 발생량은 1,124톤으로
수원과 비슷했습니다.

수원의 인구는 120만 명
청주보다 50% 많습니다.

결국, 지난해부터
쓰레기 줄이기에 적극적으로 나선 청주시

주민센터을 돌며
설명회를 열고
시민 홍보 활동을 하고 있지만

[인터뷰]
유용관/청주시 환경관리원 노조위원장
"전체적으로 지금 수거를 못하고 있어요.그러니까 일요일 저녁부터 목요일 저녁까지 배출을 하시면 좋겠습니다."

전문가들은
체계적인 자원 순환과
생활 쓰레기 감량 대책 등
정책적인 노력이 병행되어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인터뷰]
박종순/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정책팀장
"소각장으로 가야할 쓰레기만 생활 쓰레기로 배출되고 있는지 조사가 필요하고요.
(청주시가)쓰레기 소각량을 400톤으로 제한하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그 안에서 해결하려는 노력을 하는게 맞는거죠."

청주시가
쓰레기 제로도시까지 선포했지만
실질적으로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서는
우리 모두의 고민이 필요한 때입니다.

KBS 뉴스 최승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