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국방부 “방위비 분담금, 한국 경제로 되돌아가” 증액 압박
입력 2020.01.17 (03:22) 수정 2020.01.17 (03:23) 국제
미 국방부 “방위비 분담금, 한국 경제로 되돌아가” 증액 압박
미국 국방부가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한국의 분담금은 한국 경제로 되돌아간다"는 원론적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조너선 호프먼 국방부 대변인은 현지시간으로 16일 언론 브리핑에서, 분담금 협상 관련 질문에 대해 '동맹과의 방위비 분담금 협상은 이를 주도하는 국무부에 질의할 사항'이라고 전제한 뒤 이같이 답했습니다.

호프먼 대변인은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계속 이것(분담금 증액)을 압박해 왔다"면서, "중동이든, 유럽이든, 아시아든 우리 동맹이 분담금을 약간 더 올리길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한국과 관련해 한 가지 지적해온 점은 분담금의 일부인 많은 돈이 실제로는 한국 경제로 직접 되돌아간다는 것"이라며, 미군 기지에서 일하는 한국인 노무자 고용 등을 예로 들었습니다.

한편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계속 주시하고 있다"면서,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이 최근 언급한 대로 시험 발사 여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그의 결정에 전적으로 달려 있다고 호프먼 대변인은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외교부]
  • 미 국방부 “방위비 분담금, 한국 경제로 되돌아가” 증액 압박
    • 입력 2020.01.17 (03:22)
    • 수정 2020.01.17 (03:23)
    국제
미 국방부 “방위비 분담금, 한국 경제로 되돌아가” 증액 압박
미국 국방부가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한국의 분담금은 한국 경제로 되돌아간다"는 원론적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조너선 호프먼 국방부 대변인은 현지시간으로 16일 언론 브리핑에서, 분담금 협상 관련 질문에 대해 '동맹과의 방위비 분담금 협상은 이를 주도하는 국무부에 질의할 사항'이라고 전제한 뒤 이같이 답했습니다.

호프먼 대변인은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계속 이것(분담금 증액)을 압박해 왔다"면서, "중동이든, 유럽이든, 아시아든 우리 동맹이 분담금을 약간 더 올리길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한국과 관련해 한 가지 지적해온 점은 분담금의 일부인 많은 돈이 실제로는 한국 경제로 직접 되돌아간다는 것"이라며, 미군 기지에서 일하는 한국인 노무자 고용 등을 예로 들었습니다.

한편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계속 주시하고 있다"면서,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이 최근 언급한 대로 시험 발사 여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그의 결정에 전적으로 달려 있다고 호프먼 대변인은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외교부]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