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폐렴’ 두 번째 사망자 발생…각국 춘절 앞두고 ‘초비상’
입력 2020.01.17 (21:21) 수정 2020.01.17 (22:0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중국 폐렴’ 두 번째 사망자 발생…각국 춘절 앞두고 ‘초비상’
동영상영역 끝
[앵커]

중국 우한에서 집단 발병한 폐렴으로 두 번째 사망자가 나왔습니다.

해외 첫 환자가 나왔던 태국에서도 또 다른 확진환자가 나왔는데요.

중국 최대 명절 춘절을 앞두고 주변국에도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베이징 연결합니다. 안양봉 특파원! 두 번째 사망자도 60대 남성이라고요?

[기자]

네, 69살 남성 환자인데요. 중국 보건당국은 지난 15일 밤 이 환자가 사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지난 4일 부터 치료를 받아왔는데, 열 하루만에 숨진 겁니다.

앞서 사망한 환자와 달리 다른 병력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41명의 중국 확진환자 중 5명이 여전히 중태입니다.

사망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앵커]

어제(16일) 일본에서도 첫 확진환자가 나왔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 해외 첫 환자가 나왔던 태국에서 두번째 환자가 나왔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태국 보건당국이 우한에서 입국한 70대 중국인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발표했는데요.

앞서 확진된 60대 중국인 여성에 이어 두번째 환자입니다.

이로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환자는 중국과 태국, 일본에서 모두 44명으로 늘었습니다.

[앵커]

중국 말고 해외 확진 환자를 보면 공통점이 있습니다. 모두 우한 출신이거나 우한을 방문했던 중국인이라는 건데요. 이걸 어떻게 봐야 할까요?

[기자]

네, 태국과 일본 확진 환자라고 하더라도 말씀대로 중국 우한 출신이거나, 또 우한을 다녀온 적이 있는 중국인들입니다.

그래서 이 전염병이 중국에서도 지금까지는 "우한 밖으로는 아직 빠져 나가지 않았다" 이런 추정이 가능합니다.

그래서 우한에서 입국하는 사람들에 대한 검역이 무엇보다 중요한데요.

다음주는 연인원 700만 명이 외국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되는 중국 춘절 연휴가 시작됩니다.

우리나라와 중국 우한 간에는 항공편이 일주일에 8편 운항합니다.

대략 천 700여 명이 한국에 입국하는데, 60%가 중국인입니다.

우리 보건당국은 인천공항 계류장에 열감지 카메라를 설치하고, 우한에서 오는 모든 승객들 체온 검사를 한 뒤 입국시키고 있습니다.

또 이들 승객에 대한 추적 관찰도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베이징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중국 폐렴’ 두 번째 사망자 발생…각국 춘절 앞두고 ‘초비상’
    • 입력 2020.01.17 (21:21)
    • 수정 2020.01.17 (22:09)
    뉴스 9
‘중국 폐렴’ 두 번째 사망자 발생…각국 춘절 앞두고 ‘초비상’
[앵커]

중국 우한에서 집단 발병한 폐렴으로 두 번째 사망자가 나왔습니다.

해외 첫 환자가 나왔던 태국에서도 또 다른 확진환자가 나왔는데요.

중국 최대 명절 춘절을 앞두고 주변국에도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베이징 연결합니다. 안양봉 특파원! 두 번째 사망자도 60대 남성이라고요?

[기자]

네, 69살 남성 환자인데요. 중국 보건당국은 지난 15일 밤 이 환자가 사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지난 4일 부터 치료를 받아왔는데, 열 하루만에 숨진 겁니다.

앞서 사망한 환자와 달리 다른 병력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41명의 중국 확진환자 중 5명이 여전히 중태입니다.

사망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앵커]

어제(16일) 일본에서도 첫 확진환자가 나왔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 해외 첫 환자가 나왔던 태국에서 두번째 환자가 나왔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태국 보건당국이 우한에서 입국한 70대 중국인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발표했는데요.

앞서 확진된 60대 중국인 여성에 이어 두번째 환자입니다.

이로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환자는 중국과 태국, 일본에서 모두 44명으로 늘었습니다.

[앵커]

중국 말고 해외 확진 환자를 보면 공통점이 있습니다. 모두 우한 출신이거나 우한을 방문했던 중국인이라는 건데요. 이걸 어떻게 봐야 할까요?

[기자]

네, 태국과 일본 확진 환자라고 하더라도 말씀대로 중국 우한 출신이거나, 또 우한을 다녀온 적이 있는 중국인들입니다.

그래서 이 전염병이 중국에서도 지금까지는 "우한 밖으로는 아직 빠져 나가지 않았다" 이런 추정이 가능합니다.

그래서 우한에서 입국하는 사람들에 대한 검역이 무엇보다 중요한데요.

다음주는 연인원 700만 명이 외국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되는 중국 춘절 연휴가 시작됩니다.

우리나라와 중국 우한 간에는 항공편이 일주일에 8편 운항합니다.

대략 천 700여 명이 한국에 입국하는데, 60%가 중국인입니다.

우리 보건당국은 인천공항 계류장에 열감지 카메라를 설치하고, 우한에서 오는 모든 승객들 체온 검사를 한 뒤 입국시키고 있습니다.

또 이들 승객에 대한 추적 관찰도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베이징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