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린 간병비 안 받아요”…‘무리수’ 가격 경쟁, 언제까지 방치?
입력 2020.01.17 (21:28) 수정 2020.01.17 (22:0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우린 간병비 안 받아요”…‘무리수’ 가격 경쟁, 언제까지 방치?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렇게 환자와 가족을 울리는 질 낮은 요양병원, 전국에 한두 곳이 아닙니다.

어떻게 환자를 잘 보살필지는 관심 밖이고 환자를 돈벌이의 수단으로 생각하는 것이죠.

왜 이런 일이 벌어지는지 김민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기도의 한 요양병원.

뇌경색을 앓는 85세 노인의 경우, 한 달 병원비가 얼마나 드는지 물었습니다.

[A 요양병원 관계자/음성변조 : "한 달에 한 65만 원 선으로 나올 거고요. 간병비는 이것도 한 60여만 원 정도 나올 거거든요. 그러시면 120~130만 원 나오실 거예요."]

옆 동네 병원에 가 봤습니다.

간병비 무료라는 파격 조건을 내세웁니다.

[B 요양병원 관계자/음성변조 : "(간병비) 그거는 다 무료로. 할머니 본인 부담금은 65~70만 원 사이 나올 거예요."]

지방으로 내려가니, 병원비는 더 싸집니다.

[C 요양병원 관계자/음성변조 : "약값, 병실 비, 식사값... 요양병원에 계셔도 한 60만 원 정도는 생각하셔야 될 거예요."]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할까?

요양병원 비용은 건강보험이 최대 80%, 환자가 20% 정도를 부담합니다,

보험공단에 청구할 수 있는 금액이 적지 않다 보니, 병원마다 환자 유치에 기를 쓰고 달려드는 겁니다.

이렇다 보니, 요양병원은 우후죽순 늘어났습니다.

현재 전국의 요양병원은 약 1,500개.

병상 공급량은 26만 개에 달합니다.

현재도 공급 과잉이 심각한데, 4년 뒤엔 16만 개 병상이 남아돌 것으로 예측됩니다.

요양병원 설립은 지자체의 허가가 있어야 하는데, 그게 어렵지 않다는 겁니다.

[김윤/서울대 의대 의료관리학교실 교수 : "지방자치단체가 병원을 짓겠다고 신청한 사람한테 허가를 안 해 줄 이유가 없는 거죠. 민원을 안 만들고 지역경제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니까 쉽게 허가를 해 주고. 국가적으로 보면 결국 공급과잉이 일어나는…."]

결국, 피해는 환자 몫입니다.

공급 과잉은 무리한 가격 경쟁을 불러와 의료서비스의 질을 떨어뜨립니다.

[이윤환/대한요양병원협회 기획위원장 : "최악의 병원은 말 그대로 간병인이 없는 겁니다. 돌보는 사람이 없는 거죠. 묶이지 않을 권리도 있고, 싫으면 싫다고 표현할 권리가 있는데 이런 가장 기본적인 권리가 다 무시가 되는 거죠."]

건강보험공단이 전체 요양병원에 지급한 급여는 2018년 기준, 약 4조 2천억 원입니다.

환자 안전을 위협하는 요양병원의 저가 경쟁에 정부는 뾰족한 대책을 내놓지 못한 채, 환자 스스로 좋은 병원을 선택하도록 유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민혁입니다.
  • “우린 간병비 안 받아요”…‘무리수’ 가격 경쟁, 언제까지 방치?
    • 입력 2020.01.17 (21:28)
    • 수정 2020.01.17 (22:09)
    뉴스 9
“우린 간병비 안 받아요”…‘무리수’ 가격 경쟁, 언제까지 방치?
[앵커]

이렇게 환자와 가족을 울리는 질 낮은 요양병원, 전국에 한두 곳이 아닙니다.

어떻게 환자를 잘 보살필지는 관심 밖이고 환자를 돈벌이의 수단으로 생각하는 것이죠.

왜 이런 일이 벌어지는지 김민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기도의 한 요양병원.

뇌경색을 앓는 85세 노인의 경우, 한 달 병원비가 얼마나 드는지 물었습니다.

[A 요양병원 관계자/음성변조 : "한 달에 한 65만 원 선으로 나올 거고요. 간병비는 이것도 한 60여만 원 정도 나올 거거든요. 그러시면 120~130만 원 나오실 거예요."]

옆 동네 병원에 가 봤습니다.

간병비 무료라는 파격 조건을 내세웁니다.

[B 요양병원 관계자/음성변조 : "(간병비) 그거는 다 무료로. 할머니 본인 부담금은 65~70만 원 사이 나올 거예요."]

지방으로 내려가니, 병원비는 더 싸집니다.

[C 요양병원 관계자/음성변조 : "약값, 병실 비, 식사값... 요양병원에 계셔도 한 60만 원 정도는 생각하셔야 될 거예요."]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할까?

요양병원 비용은 건강보험이 최대 80%, 환자가 20% 정도를 부담합니다,

보험공단에 청구할 수 있는 금액이 적지 않다 보니, 병원마다 환자 유치에 기를 쓰고 달려드는 겁니다.

이렇다 보니, 요양병원은 우후죽순 늘어났습니다.

현재 전국의 요양병원은 약 1,500개.

병상 공급량은 26만 개에 달합니다.

현재도 공급 과잉이 심각한데, 4년 뒤엔 16만 개 병상이 남아돌 것으로 예측됩니다.

요양병원 설립은 지자체의 허가가 있어야 하는데, 그게 어렵지 않다는 겁니다.

[김윤/서울대 의대 의료관리학교실 교수 : "지방자치단체가 병원을 짓겠다고 신청한 사람한테 허가를 안 해 줄 이유가 없는 거죠. 민원을 안 만들고 지역경제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니까 쉽게 허가를 해 주고. 국가적으로 보면 결국 공급과잉이 일어나는…."]

결국, 피해는 환자 몫입니다.

공급 과잉은 무리한 가격 경쟁을 불러와 의료서비스의 질을 떨어뜨립니다.

[이윤환/대한요양병원협회 기획위원장 : "최악의 병원은 말 그대로 간병인이 없는 겁니다. 돌보는 사람이 없는 거죠. 묶이지 않을 권리도 있고, 싫으면 싫다고 표현할 권리가 있는데 이런 가장 기본적인 권리가 다 무시가 되는 거죠."]

건강보험공단이 전체 요양병원에 지급한 급여는 2018년 기준, 약 4조 2천억 원입니다.

환자 안전을 위협하는 요양병원의 저가 경쟁에 정부는 뾰족한 대책을 내놓지 못한 채, 환자 스스로 좋은 병원을 선택하도록 유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민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