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범’ 미쓰비시重과 첫 면담…양금덕 할머니의 이야기
입력 2020.01.17 (21:41) 수정 2020.01.17 (22:0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전범’ 미쓰비시重과 첫 면담…양금덕 할머니의 이야기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 도쿄의 미쓰비시중공업 본사 앞에서 집회를 하고 있는 사람들.

일제 강점기 한국인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사죄와 배상을 촉구하며 2007년 7월 20일부터 매주 금요일 집회를 벌여온 일본인들입니다.

이름하여 금요행동, 양심있는 일본인들의 이 집회가 오늘(17일)로 500회를 맞았습니다.

오늘(17일)은 특히 징용피해자인 양금덕 할머니가 집회에 참석했습니다.

양금덕 할머니를 도쿄 황현택 특파원이 만났습니다.

[리포트]

["다녀오겠습니다!"]

양금덕 할머니가 미쓰비시 중공업 본사 안으로 들어갑니다.

대법원 승소 판결 이후 15개월 만의 첫 면담입니다.

40분간의 비공개 만남, 평생 응어리를 품고 산 할머니의 요구는 소박했습니다.

판결을 이행하라, 그것뿐이었습니다.

[양금덕/일제 근로정신대 피해자 : "(미쓰비시에서) 열심히 일 한 죄밖에 없는데 지금까지 이렇게 노임 하나도 못 받고, '잘 못 했다'는 말 한마디 없는 것이 당신들 도리이냐고. 내가 이 세상을 언제 떠날지 모르지만 이렇게 하면 되겠냐고 그랬어요."]

일제 강점기, 13살 소녀는 미쓰비시 항공기 제작소에 끌려가다시피 했습니다.

중노동에 온몸이 성치 않았고, 잦은 폭력과 배고픔에 시달렸습니다.

["(밥을) 땅에다 부으라고 해서 발로 다 짓이기고 가고, 밥이 눈에 선해서 못 나가겠어요. 거지꼴로 화장실 왔다 갔다 하다가 (일본) 여자가 가고 없으면 양동이에 버린 밥을 주워 먹고 오고..."]

하지만 정당한 노동의 대가는 없었습니다.

["'월급을 달라'고 하니까, '걱정 말고 집에 가 있으면 다 주소가 있으니까 보내준다'고 했어요. 지금까지 78년이 되었서도 1원짜리 하나 못 받고 있어요."]

20여 년 법정 투쟁은 할머니의 손을 들어줬지만,

["그야말로 참 날개만 있으면 날아갈 것 같았었죠."]

그러나 미쓰비시는 여전히 묵묵부답, 변한 건 없었습니다.

["우리 마음만 건드려놓고 눈물만 나오죠. 지금. (이대로) 이 세상을 떠날 일을 생각하면 아득하고 분통이 나서 죽겠어요."]

한 맺힌 삶의 보상은 진심 어린 사죄뿐이라는 할머니.

["(배상금만은) 안 받을 겁니다. 사죄가 문제이지 돈이 문제입니까? 나는 제일 먼저 사죄를 받고 싶습니다."]

그래서, 이렇게 외칩니다.

["양금덕이가 왔다, 아베는 사죄하라! (사죄하라, 사죄하라!)"]

도쿄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 ‘전범’ 미쓰비시重과 첫 면담…양금덕 할머니의 이야기
    • 입력 2020.01.17 (21:41)
    • 수정 2020.01.17 (22:09)
    뉴스 9
‘전범’ 미쓰비시重과 첫 면담…양금덕 할머니의 이야기
[앵커]

일본 도쿄의 미쓰비시중공업 본사 앞에서 집회를 하고 있는 사람들.

일제 강점기 한국인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사죄와 배상을 촉구하며 2007년 7월 20일부터 매주 금요일 집회를 벌여온 일본인들입니다.

이름하여 금요행동, 양심있는 일본인들의 이 집회가 오늘(17일)로 500회를 맞았습니다.

오늘(17일)은 특히 징용피해자인 양금덕 할머니가 집회에 참석했습니다.

양금덕 할머니를 도쿄 황현택 특파원이 만났습니다.

[리포트]

["다녀오겠습니다!"]

양금덕 할머니가 미쓰비시 중공업 본사 안으로 들어갑니다.

대법원 승소 판결 이후 15개월 만의 첫 면담입니다.

40분간의 비공개 만남, 평생 응어리를 품고 산 할머니의 요구는 소박했습니다.

판결을 이행하라, 그것뿐이었습니다.

[양금덕/일제 근로정신대 피해자 : "(미쓰비시에서) 열심히 일 한 죄밖에 없는데 지금까지 이렇게 노임 하나도 못 받고, '잘 못 했다'는 말 한마디 없는 것이 당신들 도리이냐고. 내가 이 세상을 언제 떠날지 모르지만 이렇게 하면 되겠냐고 그랬어요."]

일제 강점기, 13살 소녀는 미쓰비시 항공기 제작소에 끌려가다시피 했습니다.

중노동에 온몸이 성치 않았고, 잦은 폭력과 배고픔에 시달렸습니다.

["(밥을) 땅에다 부으라고 해서 발로 다 짓이기고 가고, 밥이 눈에 선해서 못 나가겠어요. 거지꼴로 화장실 왔다 갔다 하다가 (일본) 여자가 가고 없으면 양동이에 버린 밥을 주워 먹고 오고..."]

하지만 정당한 노동의 대가는 없었습니다.

["'월급을 달라'고 하니까, '걱정 말고 집에 가 있으면 다 주소가 있으니까 보내준다'고 했어요. 지금까지 78년이 되었서도 1원짜리 하나 못 받고 있어요."]

20여 년 법정 투쟁은 할머니의 손을 들어줬지만,

["그야말로 참 날개만 있으면 날아갈 것 같았었죠."]

그러나 미쓰비시는 여전히 묵묵부답, 변한 건 없었습니다.

["우리 마음만 건드려놓고 눈물만 나오죠. 지금. (이대로) 이 세상을 떠날 일을 생각하면 아득하고 분통이 나서 죽겠어요."]

한 맺힌 삶의 보상은 진심 어린 사죄뿐이라는 할머니.

["(배상금만은) 안 받을 겁니다. 사죄가 문제이지 돈이 문제입니까? 나는 제일 먼저 사죄를 받고 싶습니다."]

그래서, 이렇게 외칩니다.

["양금덕이가 왔다, 아베는 사죄하라! (사죄하라, 사죄하라!)"]

도쿄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