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네팔 안나푸르나 눈사태…트레킹하던 한국인 4명 실종
입력 2020.01.18 (16:59) 수정 2020.01.18 (17:08)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네팔 안나푸르나 눈사태…트레킹하던 한국인 4명 실종
동영상영역 끝
[앵커]

네팔 안나푸르나 트레킹에 나선 한국인 교사 4명이 어제 오전 눈사태를 만나 실종됐습니다.

현재까지 실종자 구조 소식은 아직 들려오지 않고 있습니다.

정재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트레킹에 나선 한국인 교사 4명이, 트레킹 코스인 데우랄리 지역에서 눈사태를 만나 실종됐습니다.

네팔로 함께 떠난 일행 11명 중 9명이, 현지시각으로 어제 오전 10시 30분쯤 발생한 눈사태를 만나 4명이 실종되고 5명이 구조됐다고 외교부는 밝혔습니다.

구조된 5명은 사고 현장 인근 산장에 대피해 있다가 헬리콥터로 안전한 곳으로 이동했습니다.

이들은 모두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로 네팔 카트만두 인근 지역 봉사활동을 위해 지난 13일 출국해 네팔에 머물고 있었습니다.

이들이 사고를 당한 해발 3천230m의 데우랄리는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서 200㎞가량 떨어진 곳입니다.

이 지역은 차가 다닐 수 없어 도보로만 접근이 가능한 곳인데 현지 기상 상황이 안 좋아 어제까지는 구조헬기 출동에도 어려움이 있었다고 현지 교민이 KBS에 전했습니다.

외교부와 주네팔대사관은 비상대책반을 구성해 네팔 당국에 실종자 수색을 요청하고 신속대응팀 파견, 가족지원 등 필요한 영사조력을 제공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외교부 신속대응팀은 충남교육청 관계자 등과 함께 오늘 오후 현지로 출발했습니다.

실종자 가족 6명도 동행해 네팔을 방문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정재우입니다.
  • 네팔 안나푸르나 눈사태…트레킹하던 한국인 4명 실종
    • 입력 2020.01.18 (16:59)
    • 수정 2020.01.18 (17:08)
    뉴스 5
네팔 안나푸르나 눈사태…트레킹하던 한국인 4명 실종
[앵커]

네팔 안나푸르나 트레킹에 나선 한국인 교사 4명이 어제 오전 눈사태를 만나 실종됐습니다.

현재까지 실종자 구조 소식은 아직 들려오지 않고 있습니다.

정재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트레킹에 나선 한국인 교사 4명이, 트레킹 코스인 데우랄리 지역에서 눈사태를 만나 실종됐습니다.

네팔로 함께 떠난 일행 11명 중 9명이, 현지시각으로 어제 오전 10시 30분쯤 발생한 눈사태를 만나 4명이 실종되고 5명이 구조됐다고 외교부는 밝혔습니다.

구조된 5명은 사고 현장 인근 산장에 대피해 있다가 헬리콥터로 안전한 곳으로 이동했습니다.

이들은 모두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로 네팔 카트만두 인근 지역 봉사활동을 위해 지난 13일 출국해 네팔에 머물고 있었습니다.

이들이 사고를 당한 해발 3천230m의 데우랄리는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서 200㎞가량 떨어진 곳입니다.

이 지역은 차가 다닐 수 없어 도보로만 접근이 가능한 곳인데 현지 기상 상황이 안 좋아 어제까지는 구조헬기 출동에도 어려움이 있었다고 현지 교민이 KBS에 전했습니다.

외교부와 주네팔대사관은 비상대책반을 구성해 네팔 당국에 실종자 수색을 요청하고 신속대응팀 파견, 가족지원 등 필요한 영사조력을 제공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외교부 신속대응팀은 충남교육청 관계자 등과 함께 오늘 오후 현지로 출발했습니다.

실종자 가족 6명도 동행해 네팔을 방문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정재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