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네팔 눈사태 실종 한국인 4명은 봉사활동 교사
입력 2020.01.18 (19:02) 수정 2020.01.18 (19:1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눈사태 실종자 4명은 모두 겨울방학을 맞아 네팔에서 교육 봉사활동을 하던 충남 지역 교사들입니다.

충남교육청은 사고상황본부를 꾸리고 현지에 직원들을 급파했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충남교육청에 마련된 네팔 눈사태 사고상황본부.

교육청 직원과 실종 교사가 소속된 학교 관계자들이 비상 소집돼, 침통한 표정으로 대책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네팔에서 날아든 갑작스러운 사고 소식에 모두 큰 충격에 빠졌습니다.

[김유태/충남교육청 교원인사과 장학관 : "금·토·일 이용해서 문화체험 하는 과정이었으니까, 사고 났다는 소리를 들었을 때는 정말 너무 놀랐고..."]

충남 관내 초·중·고교 교사 11명이 네팔로 떠난 건 지난 13일입니다.

2012년부터 8년째 이어온 교육 봉사활동을 위해서입니다.

교사들은 해마다 네팔을 찾아 학교 건립과 학용품 전달 등 봉사활동을 해왔고, 이번에도 열이틀 일정으로 카트만두 인근 학교와 공부방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있었습니다.

봉사단장인 56살 이 모 교사 등 실종 교사 4명의 가족이 현지로 출발한 가운데 충남교육청도 사고 수습을 위해 공무원 2명을 현지에 급파했습니다.

[이은복/충남교육청 교육국장 : "안전한 귀가를 위해 모든 조치를 강구하고, 유관 기관과 긴밀한 협조와 연락체계를 유지할 것입니다."]

충남교육청은 네팔에서 활동하는 다른 교육 봉사단원 28명은 조기 귀국하도록 요청하고, 미얀마와 라오스에서 활동 중인 다른 봉사단의 안전 상황도 점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 네팔 눈사태 실종 한국인 4명은 봉사활동 교사
    • 입력 2020-01-18 19:03:46
    • 수정2020-01-18 19:11:53
    뉴스 7
[앵커]

눈사태 실종자 4명은 모두 겨울방학을 맞아 네팔에서 교육 봉사활동을 하던 충남 지역 교사들입니다.

충남교육청은 사고상황본부를 꾸리고 현지에 직원들을 급파했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충남교육청에 마련된 네팔 눈사태 사고상황본부.

교육청 직원과 실종 교사가 소속된 학교 관계자들이 비상 소집돼, 침통한 표정으로 대책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네팔에서 날아든 갑작스러운 사고 소식에 모두 큰 충격에 빠졌습니다.

[김유태/충남교육청 교원인사과 장학관 : "금·토·일 이용해서 문화체험 하는 과정이었으니까, 사고 났다는 소리를 들었을 때는 정말 너무 놀랐고..."]

충남 관내 초·중·고교 교사 11명이 네팔로 떠난 건 지난 13일입니다.

2012년부터 8년째 이어온 교육 봉사활동을 위해서입니다.

교사들은 해마다 네팔을 찾아 학교 건립과 학용품 전달 등 봉사활동을 해왔고, 이번에도 열이틀 일정으로 카트만두 인근 학교와 공부방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있었습니다.

봉사단장인 56살 이 모 교사 등 실종 교사 4명의 가족이 현지로 출발한 가운데 충남교육청도 사고 수습을 위해 공무원 2명을 현지에 급파했습니다.

[이은복/충남교육청 교육국장 : "안전한 귀가를 위해 모든 조치를 강구하고, 유관 기관과 긴밀한 협조와 연락체계를 유지할 것입니다."]

충남교육청은 네팔에서 활동하는 다른 교육 봉사단원 28명은 조기 귀국하도록 요청하고, 미얀마와 라오스에서 활동 중인 다른 봉사단의 안전 상황도 점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