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말&문화] ‘그리운 어머니!’…이중섭 최후의 명작 공개
입력 2020.01.18 (21:29) 수정 2020.01.18 (22:3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주말&문화] ‘그리운 어머니!’…이중섭 최후의 명작 공개
동영상영역 끝
[앵커]

주말n문화입니다.

'국민 화가'로 불리는 인물이죠.

이중섭이 세상을 떠나기 직전 남긴 최후의 명작이 세상에 공개됐습니다.

북에 두고 온 어머니와 헤어진 가족을 그리는 절절한 마음이 담겨 있는데요.

깊은 고통과 절망 속에서 완성한 거장의 마지막 작품, 김석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하얗게 눈 내리는 날, 창밖을 내다보며 하염없이 누군가를 기다리는 소년.

저 뒤편으로 광주리를 머리에 인 여인이 보입니다.

그토록 보고 싶었던 어머니의 모습입니다.

궁핍과 병마, 고독에 몸부림치던 생의 마지막 날들.

이중섭은 북녘에 홀로 두고 온 어머니와 떨어져 사는 가족을 향한 절절한 그리움을 화폭에 새깁니다.

그 간절한 마음을 담아 화면 한가운데 눈처럼 흰 새도 그려 넣었습니다.

[조은정/미술사학자/고려대 초빙교수 : "이북에 계신 어머니의 소식을 나한테 알려줄 수 있다면 또는 일본에 있는 우리 처자식의 소식을 알려줄 수 있다면, 이라고 하는 소망의 상징체가 될 수 있겠죠."]

1956년 당시 상영된 메릴린 먼로 주연의 영화에서 따온 그림 제목 '돌아오지 않는 강'.

이중섭이 세상을 떠난 직후 이중섭의 이웃이었던 조영암 시인은, 한 잡지에 발표한 글에서 이중섭이 직접 그림에 제목을 붙였음을 밝히며, 돌아오지 않는 먼 길을 떠난 고인을 애도했습니다.

똑같은 제목이 붙은 비슷한 구도의 그림은 모두 5점.

이중섭은 가장 힘들었던 시기에 같은 주제를 반복해서 그리며 '분단'과 '이산'이라는 시대의 아픔을 예술로 승화시켰습니다.

[조은정/미술사학자/고려대 초빙교수 : "우리는 이중섭이라는 이름을 가지고 저 작품을 보게 되지만 당시 사회를 살았던 모든 사람들 그리고 70년 전의 역사를 대면하는 작품이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거장의 필력이 유감없이 발휘된 이 작품은 22일까지 일반에 공개됩니다.

KBS 뉴스 김석입니다.
  • [주말&문화] ‘그리운 어머니!’…이중섭 최후의 명작 공개
    • 입력 2020.01.18 (21:29)
    • 수정 2020.01.18 (22:38)
    뉴스 9
[주말&문화] ‘그리운 어머니!’…이중섭 최후의 명작 공개
[앵커]

주말n문화입니다.

'국민 화가'로 불리는 인물이죠.

이중섭이 세상을 떠나기 직전 남긴 최후의 명작이 세상에 공개됐습니다.

북에 두고 온 어머니와 헤어진 가족을 그리는 절절한 마음이 담겨 있는데요.

깊은 고통과 절망 속에서 완성한 거장의 마지막 작품, 김석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하얗게 눈 내리는 날, 창밖을 내다보며 하염없이 누군가를 기다리는 소년.

저 뒤편으로 광주리를 머리에 인 여인이 보입니다.

그토록 보고 싶었던 어머니의 모습입니다.

궁핍과 병마, 고독에 몸부림치던 생의 마지막 날들.

이중섭은 북녘에 홀로 두고 온 어머니와 떨어져 사는 가족을 향한 절절한 그리움을 화폭에 새깁니다.

그 간절한 마음을 담아 화면 한가운데 눈처럼 흰 새도 그려 넣었습니다.

[조은정/미술사학자/고려대 초빙교수 : "이북에 계신 어머니의 소식을 나한테 알려줄 수 있다면 또는 일본에 있는 우리 처자식의 소식을 알려줄 수 있다면, 이라고 하는 소망의 상징체가 될 수 있겠죠."]

1956년 당시 상영된 메릴린 먼로 주연의 영화에서 따온 그림 제목 '돌아오지 않는 강'.

이중섭이 세상을 떠난 직후 이중섭의 이웃이었던 조영암 시인은, 한 잡지에 발표한 글에서 이중섭이 직접 그림에 제목을 붙였음을 밝히며, 돌아오지 않는 먼 길을 떠난 고인을 애도했습니다.

똑같은 제목이 붙은 비슷한 구도의 그림은 모두 5점.

이중섭은 가장 힘들었던 시기에 같은 주제를 반복해서 그리며 '분단'과 '이산'이라는 시대의 아픔을 예술로 승화시켰습니다.

[조은정/미술사학자/고려대 초빙교수 : "우리는 이중섭이라는 이름을 가지고 저 작품을 보게 되지만 당시 사회를 살았던 모든 사람들 그리고 70년 전의 역사를 대면하는 작품이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거장의 필력이 유감없이 발휘된 이 작품은 22일까지 일반에 공개됩니다.

KBS 뉴스 김석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