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롯데 신격호 명예회장 향년 99세로 별세…1세대 기업인 막 내려
입력 2020.01.19 (16:41) 수정 2020.01.19 (18:28) 경제
롯데 신격호 명예회장 향년 99세로 별세…1세대 기업인 막 내려
롯데그룹 창업주인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했습니다.

롯데 측은 "어젯밤부터 상태가 급격히 나빠져 중환자실에서 치료받던 신 명예회장이 향년 99세 나이로 오늘(19일) 오후 4시 30분쯤 별세했다."고 밝혔습니다.

신 명예회장의 별세로 고 이병철 삼성 회장과 정주영 현대 회장, 구인회 LG 회장, 최종현 SK 회장 등이 재계를 이끌던 '1세대 기업인' 시대는 완전히 막을 내리게 됐습니다.

신 명예회장은 한국과 일본 양국에 걸쳐 식품·유통·관광·석유화학 분야 대기업을 일궈낸 자수성가형 기업가입니다. 껌 사업으로 시작해 롯데를 국내 재계 순위 5위 재벌로 성장시켰습니다.

신 명예회장은 1921년 경남 울산에서 5남 5녀의 첫째로 태어나, 일제강점기인 1941년에 일본으로 건너가 신문과 우유 배달 등으로 고학 생활을 했습니다. 1944년 선반(절삭공구)용 기름을 제조하는 공장을 세우면서 사업을 시작했고, 이후 껌 사업에 뛰어들어 1948년 ㈜롯데를 설립했습니다.

국내 시장에 진출한 건 1967년입니다. 한·일 수교 이후 한국 투자 길이 열리자 67년에 롯데제과를 처음 설립했고, 관광과 유통, 화학과 건설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했습니다.

말년은 순탄치 않았습니다. 2015년 장남인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과 차남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간의 경영권 분쟁이 터졌고, 이 과정에서 신 명예회장은 한일 롯데그룹의 지주회사 격인 일본 롯데홀딩스 이사직에서 물러났습니다. 이후 국내 계열사 이사직에서도 퇴임해 형식적으로도 경영에서 완전히 손을 떼게 됐습니다.

신 명예회장은 두 아들과 함께 경영비리 혐의로 2017년 12월 징역 4년과 벌금 35억 원을 선고받았지만 건강상의 이유로 법정 구속은 면했습니다.

유족으로는 부인 시게미쓰 하츠코 여사와 장녀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장남 신동주 전 부회장, 차남 신동빈 회장, 사실혼 관계인 서미경 씨와 딸 신유미 씨 등이 있습니다. 신춘호 농심 회장, 신경숙 씨, 신선호 일본 식품회사 산사스 사장, 신정숙 씨, 신준호 푸르밀 회장, 신정희 동화면세점 부회장이 동생입니다.

장례는 롯데그룹장으로 치러집니다. 이홍구 전 국무총리,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명예장례위원장을, 롯데지주 황각규·송용덕 대표이사가 장례위원장을 맡습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됐고, 발인은 22일 오전 6시입니다. 발인 후 22일 오전 7시 서울 롯데월드몰 8층 롯데콘서트홀에서 영결식이 열릴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롯데 신격호 명예회장 향년 99세로 별세…1세대 기업인 막 내려
    • 입력 2020.01.19 (16:41)
    • 수정 2020.01.19 (18:28)
    경제
롯데 신격호 명예회장 향년 99세로 별세…1세대 기업인 막 내려
롯데그룹 창업주인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했습니다.

롯데 측은 "어젯밤부터 상태가 급격히 나빠져 중환자실에서 치료받던 신 명예회장이 향년 99세 나이로 오늘(19일) 오후 4시 30분쯤 별세했다."고 밝혔습니다.

신 명예회장의 별세로 고 이병철 삼성 회장과 정주영 현대 회장, 구인회 LG 회장, 최종현 SK 회장 등이 재계를 이끌던 '1세대 기업인' 시대는 완전히 막을 내리게 됐습니다.

신 명예회장은 한국과 일본 양국에 걸쳐 식품·유통·관광·석유화학 분야 대기업을 일궈낸 자수성가형 기업가입니다. 껌 사업으로 시작해 롯데를 국내 재계 순위 5위 재벌로 성장시켰습니다.

신 명예회장은 1921년 경남 울산에서 5남 5녀의 첫째로 태어나, 일제강점기인 1941년에 일본으로 건너가 신문과 우유 배달 등으로 고학 생활을 했습니다. 1944년 선반(절삭공구)용 기름을 제조하는 공장을 세우면서 사업을 시작했고, 이후 껌 사업에 뛰어들어 1948년 ㈜롯데를 설립했습니다.

국내 시장에 진출한 건 1967년입니다. 한·일 수교 이후 한국 투자 길이 열리자 67년에 롯데제과를 처음 설립했고, 관광과 유통, 화학과 건설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했습니다.

말년은 순탄치 않았습니다. 2015년 장남인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과 차남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간의 경영권 분쟁이 터졌고, 이 과정에서 신 명예회장은 한일 롯데그룹의 지주회사 격인 일본 롯데홀딩스 이사직에서 물러났습니다. 이후 국내 계열사 이사직에서도 퇴임해 형식적으로도 경영에서 완전히 손을 떼게 됐습니다.

신 명예회장은 두 아들과 함께 경영비리 혐의로 2017년 12월 징역 4년과 벌금 35억 원을 선고받았지만 건강상의 이유로 법정 구속은 면했습니다.

유족으로는 부인 시게미쓰 하츠코 여사와 장녀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장남 신동주 전 부회장, 차남 신동빈 회장, 사실혼 관계인 서미경 씨와 딸 신유미 씨 등이 있습니다. 신춘호 농심 회장, 신경숙 씨, 신선호 일본 식품회사 산사스 사장, 신정숙 씨, 신준호 푸르밀 회장, 신정희 동화면세점 부회장이 동생입니다.

장례는 롯데그룹장으로 치러집니다. 이홍구 전 국무총리,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명예장례위원장을, 롯데지주 황각규·송용덕 대표이사가 장례위원장을 맡습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됐고, 발인은 22일 오전 6시입니다. 발인 후 22일 오전 7시 서울 롯데월드몰 8층 롯데콘서트홀에서 영결식이 열릴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