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나 푸르나 실종’ 수색 재개…네팔 당국 “수색에 20일 걸릴 수도”
입력 2020.01.20 (12:04) 수정 2020.01.20 (12:1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안나 푸르나 실종’ 수색 재개…네팔 당국 “수색에 20일 걸릴 수도”
동영상영역 끝
[앵커]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한국인 교사 4명이 실종된 지 나흘째입니다.

어제 추가 산사태로 수색이 중단됐는데, 수색 작업이 조금 전 다시 시작됐다는 소식이 들어왔습니다.

이재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실종자는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과 네팔인 인솔자 2명입니다.

네팔 당국은 어제 구조 인원을 보강하는 등 수색에 박차를 가했지만, 상황은 순탄치 않았습니다.

주 네팔 한국대사관은 어제 오후 사고 현장에 눈사태가 추가로 발생해 현지 구조팀 30명이 긴급 철수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현지에서 수색 작업이 재개됐다는 소식이 조금 전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미라 아차야 네팔 관광부 담당자는 로이터 인터뷰에서 수색 작전에 20일이 걸릴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 구조대원은 날씨가 개더라도 눈이 녹는 데 몇 주가 걸려 수색에 지장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현재 사고 지점에는 눈이 4~5m가량 쌓여 있습니다.

사고가 난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 코스는 히말라야 트레킹 구간 중 난이도가 낮고 비교적 안전하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그러나 사고 당일 이례적으로 많은 눈이 내렸고 예상 밖 눈사태로 이어졌습니다.

[충남교육청 봉사단 관계자/음성변조 : "날씨가 너무 좋았기 때문에 그런 것들이, 이런 사고를 예방하고 그런 게 전혀 없었어요. 이런 상황을 전혀 예상할 수가 없었어요."]

현재 정부 현장대응팀과 실종자 가족 6명이 네팔 포카라에 도착했지만, 열악한 교통상황 등으로 사고 현장까지 이동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 ‘안나 푸르나 실종’ 수색 재개…네팔 당국 “수색에 20일 걸릴 수도”
    • 입력 2020.01.20 (12:04)
    • 수정 2020.01.20 (12:10)
    뉴스 12
‘안나 푸르나 실종’ 수색 재개…네팔 당국 “수색에 20일 걸릴 수도”
[앵커]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한국인 교사 4명이 실종된 지 나흘째입니다.

어제 추가 산사태로 수색이 중단됐는데, 수색 작업이 조금 전 다시 시작됐다는 소식이 들어왔습니다.

이재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실종자는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과 네팔인 인솔자 2명입니다.

네팔 당국은 어제 구조 인원을 보강하는 등 수색에 박차를 가했지만, 상황은 순탄치 않았습니다.

주 네팔 한국대사관은 어제 오후 사고 현장에 눈사태가 추가로 발생해 현지 구조팀 30명이 긴급 철수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현지에서 수색 작업이 재개됐다는 소식이 조금 전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미라 아차야 네팔 관광부 담당자는 로이터 인터뷰에서 수색 작전에 20일이 걸릴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 구조대원은 날씨가 개더라도 눈이 녹는 데 몇 주가 걸려 수색에 지장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현재 사고 지점에는 눈이 4~5m가량 쌓여 있습니다.

사고가 난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 코스는 히말라야 트레킹 구간 중 난이도가 낮고 비교적 안전하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그러나 사고 당일 이례적으로 많은 눈이 내렸고 예상 밖 눈사태로 이어졌습니다.

[충남교육청 봉사단 관계자/음성변조 : "날씨가 너무 좋았기 때문에 그런 것들이, 이런 사고를 예방하고 그런 게 전혀 없었어요. 이런 상황을 전혀 예상할 수가 없었어요."]

현재 정부 현장대응팀과 실종자 가족 6명이 네팔 포카라에 도착했지만, 열악한 교통상황 등으로 사고 현장까지 이동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 우리동네에서 무슨일이? KBS지역뉴스 바로가기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