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등포 쪽방촌 주상복합으로 재정비…‘공공주택사업’ 적용
입력 2020.01.20 (17:12) 수정 2020.01.20 (22:01)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영등포 쪽방촌 주상복합으로 재정비…‘공공주택사업’ 적용
동영상영역 끝
[앵커]

1970년대 집창촌과 여인숙을 중심으로 형성됐던 영등포 쪽방촌이 주거 지역으로 새롭게 정비됩니다.

고층 주상복합 건물 4동에 1,200가구가 공급되는데, 개발 과정에 공공주택사업 방식이 적용됩니다.

이슬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성인 한 명이 눕기에도 비좁고 제대로 먹고 씻기도 어려운 곳, 바로 쪽방촌입니다.

정부와 서울시는 2000년대부터 쪽방촌 정비를 추진했지만 번번이 실패로 돌아갔습니다.

복잡한 지분 관계로 인한 수익성 확보와 주민 재정착 문제 때문입니다.

[김승범/국토부 공공택지기획과장 : "(과거에는)쪽방 주민에 대한 재정착문제를 해소할 수 없었기 때문에 중간에 중단되었고요."]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서울 영등포 쪽방촌에 적용한 것은 도시환경정비법이 아닌 공공주택특별법을 통한 정비입니다.

공공주택법에 맞춰 쪽방촌 정비는 민간이 아니라 LH 등 공공기관이 시행을 맡고, 원주민의 재정착이 보장됩니다.

서울 도심에서 이런 방식의 정비가 이뤄지는 건 처음입니다.

1만제곱미터 면적의 부지에 건물 4동이 들어섭니다.

36층짜리 주상복합 두 동에는 민간 분양 600가구가, 나머지 두 동에는 쪽방 주민을 위한 영구임대 370가구와 행복주택 220가구가 각각 입주합니다.

[김현미/국토교통부 장관 : "새로이 마련되는 임대주택은 주거면적이 4.8평으로 2~3배 넓어지고 큰 부담이었던 월 임대료도 3~4만 원 수준으로 대폭 낮추었습니다."]

주거시설 외에 자활·돌봄 시설과 국공립유치원, 도서관 등 주민 편의시설, 상업시설도 함께 들어섭니다.

2023년 입주를 목표로 추진되는 영등포 쪽방촌 정비사업에는 3천억 원 안팎의 비용이 예상됩니다.

발생하는 적자의 상당 부분은 LH와 SH가 감당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슬기입니다.
  • 영등포 쪽방촌 주상복합으로 재정비…‘공공주택사업’ 적용
    • 입력 2020.01.20 (17:12)
    • 수정 2020.01.20 (22:01)
    뉴스 5
영등포 쪽방촌 주상복합으로 재정비…‘공공주택사업’ 적용
[앵커]

1970년대 집창촌과 여인숙을 중심으로 형성됐던 영등포 쪽방촌이 주거 지역으로 새롭게 정비됩니다.

고층 주상복합 건물 4동에 1,200가구가 공급되는데, 개발 과정에 공공주택사업 방식이 적용됩니다.

이슬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성인 한 명이 눕기에도 비좁고 제대로 먹고 씻기도 어려운 곳, 바로 쪽방촌입니다.

정부와 서울시는 2000년대부터 쪽방촌 정비를 추진했지만 번번이 실패로 돌아갔습니다.

복잡한 지분 관계로 인한 수익성 확보와 주민 재정착 문제 때문입니다.

[김승범/국토부 공공택지기획과장 : "(과거에는)쪽방 주민에 대한 재정착문제를 해소할 수 없었기 때문에 중간에 중단되었고요."]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서울 영등포 쪽방촌에 적용한 것은 도시환경정비법이 아닌 공공주택특별법을 통한 정비입니다.

공공주택법에 맞춰 쪽방촌 정비는 민간이 아니라 LH 등 공공기관이 시행을 맡고, 원주민의 재정착이 보장됩니다.

서울 도심에서 이런 방식의 정비가 이뤄지는 건 처음입니다.

1만제곱미터 면적의 부지에 건물 4동이 들어섭니다.

36층짜리 주상복합 두 동에는 민간 분양 600가구가, 나머지 두 동에는 쪽방 주민을 위한 영구임대 370가구와 행복주택 220가구가 각각 입주합니다.

[김현미/국토교통부 장관 : "새로이 마련되는 임대주택은 주거면적이 4.8평으로 2~3배 넓어지고 큰 부담이었던 월 임대료도 3~4만 원 수준으로 대폭 낮추었습니다."]

주거시설 외에 자활·돌봄 시설과 국공립유치원, 도서관 등 주민 편의시설, 상업시설도 함께 들어섭니다.

2023년 입주를 목표로 추진되는 영등포 쪽방촌 정비사업에는 3천억 원 안팎의 비용이 예상됩니다.

발생하는 적자의 상당 부분은 LH와 SH가 감당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슬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