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독도는 일본 땅” 7배 늘려 재개관…외신 취재는 ‘불허’
입력 2020.01.20 (21:43) 수정 2020.01.20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日 “독도는 일본 땅” 7배 늘려 재개관…외신 취재는 ‘불허’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 정부가 독도를 일본 영토라고 주장하는 상설 전시관을 7배나 더 넓혀 오늘(20일) 개관했습니다.

일본 외무상은 7년째 독도 관련 망언을 이어갔습니다.

도쿄 황현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일본 정부가 직접 운영하는 '영토·주권 전시관'이 2년 만에 다시 문을 열었습니다.

기존 전시관보다 규모가 7배 더 커졌고, 장소도 지하철 가까운 도심부로 옮겼습니다.

전시관 중앙에 위치한 독도 전시실.

["한국은 국제법을 어기고, 일방적으로 다케시마(독도)를 불법 점거했습니다."]

외국 자료는 거의 없고, 시마네현 어업허가서 같은 아전인수 자료들을 대거 늘어놓았습니다.

[에토 세이이치/일본 영토문제담당상 : "수학여행 학생들의 견학을 촉진하는 등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습니다."]

중국명 댜오위다오, 즉 센카쿠 열도 관련 자료도 확대 배치했고 특히 러시아와 시비 중인 북방열도 전시실까지 새로 만들었습니다.

일본 내각부는 전시장 내부가 혼잡하다는 이유로 한국 등 외신에 대해선 직접 취재를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전시관 관계자 : "전면적으로 (취재가) 금지돼 있습니다. '전례가 없다'고 해도 우리 입장에선 규칙으로 정했기 때문에..."]

때맞춰 일본 외무상도 국회 연설에서 7년째 독도 도발을 이어갔습니다.

[모테기 도시미쓰/일본 외무상 : "다케시마(독도)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봐도, 국제법상으로도 일본의 고유 영토입니다."]

외교부는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불러 항의와 유감의 뜻을 전하고, 외무상의 발언 철회와 전시관 즉각 폐쇄를 요구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 日 “독도는 일본 땅” 7배 늘려 재개관…외신 취재는 ‘불허’
    • 입력 2020.01.20 (21:43)
    • 수정 2020.01.20 (22:03)
    뉴스 9
日 “독도는 일본 땅” 7배 늘려 재개관…외신 취재는 ‘불허’
[앵커]

일본 정부가 독도를 일본 영토라고 주장하는 상설 전시관을 7배나 더 넓혀 오늘(20일) 개관했습니다.

일본 외무상은 7년째 독도 관련 망언을 이어갔습니다.

도쿄 황현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일본 정부가 직접 운영하는 '영토·주권 전시관'이 2년 만에 다시 문을 열었습니다.

기존 전시관보다 규모가 7배 더 커졌고, 장소도 지하철 가까운 도심부로 옮겼습니다.

전시관 중앙에 위치한 독도 전시실.

["한국은 국제법을 어기고, 일방적으로 다케시마(독도)를 불법 점거했습니다."]

외국 자료는 거의 없고, 시마네현 어업허가서 같은 아전인수 자료들을 대거 늘어놓았습니다.

[에토 세이이치/일본 영토문제담당상 : "수학여행 학생들의 견학을 촉진하는 등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습니다."]

중국명 댜오위다오, 즉 센카쿠 열도 관련 자료도 확대 배치했고 특히 러시아와 시비 중인 북방열도 전시실까지 새로 만들었습니다.

일본 내각부는 전시장 내부가 혼잡하다는 이유로 한국 등 외신에 대해선 직접 취재를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전시관 관계자 : "전면적으로 (취재가) 금지돼 있습니다. '전례가 없다'고 해도 우리 입장에선 규칙으로 정했기 때문에..."]

때맞춰 일본 외무상도 국회 연설에서 7년째 독도 도발을 이어갔습니다.

[모테기 도시미쓰/일본 외무상 : "다케시마(독도)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봐도, 국제법상으로도 일본의 고유 영토입니다."]

외교부는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불러 항의와 유감의 뜻을 전하고, 외무상의 발언 철회와 전시관 즉각 폐쇄를 요구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