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실종자 추정 신호 탐지·매몰 추정 지점 2곳 확보…‘쌓인 눈’ 관건
입력 2020.01.21 (06:05) 수정 2020.01.21 (08:4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실종자 추정 신호 탐지·매몰 추정 지점 2곳 확보…‘쌓인 눈’ 관건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안나푸르나 한국인 실종자 수색 작업 현장에서 금속탐지기 신호가 탐지됐습니다.

네팔 구조당국 책임자는 실종자가 있는 곳으로 추정되는 지점 두 곳을 확보했다면서도, 현장에 쌓인 눈이 녹는데 시간이 많이 걸릴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포카라에서 박석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네팔 포카라 공항에서 헬기를 타고 안나푸르나 산맥으로 접근하자 눈에 덮힌 산과 계곡이 나타나기 시작합니다.

곳곳에서 눈사태가 일어난 흔적이 보입니다.

사고지점인 데우랄리에 이르자 수색 작업 중인 사람들이 눈에 띕니다.

자세히 보니 눈 위에 붉은 색 천으로 표시를 해놓았습니다.

네팔 전문구조팀이 헬기를 타고 금속 탐지기로 수색을 하다가 신호를 포착한 곳입니다.

실종자의 시계나 휴대전화, 등산 스틱 등이 반응하는 신호로 해석됩니다.

[엄홍길/산악인 : "사고 지점을 지날 때 깜박깜박 불이 깜박 거린다고 하더라고요. 그 지점이 사람이 있는 지점이라는 거예요."]

네팔 구조당국 책임자는 한국인 4명과 네팔인 3명 가운데 6명은 눈이 많이 쌓인 곳에, 나머지 1명은 비교적 눈이 덜 쌓인 곳에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생존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수색작업이 속도를 내려면 쌓인 눈이 녹아야 하는데, 시간이 걸릴 수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카르키/현지 경찰서장 : "(눈이 많이 쌓인 곳은) 햇볕이 매일 잘 들어도 눈이 녹는 데 한 달 이상 걸릴 수도 있다고 합니다."]

게다가 현장 수색에 투입된 마을 주민들도 피로가 누적돼 지원이 절실한 상황입니다.

[박영식/주 네팔 대사 : "그런 면에서 조금 우려되는 게 있습니다. 그래서 그분들한테 대한 어떤 인센티브가 필요하지 않을까 하는 그런 생각은 하고 있습니다."]

네팔 구조당국은 경찰 전문 구조인력에 이어 군 병력까지 동원해 수색 인력을 확충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포카라에서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 실종자 추정 신호 탐지·매몰 추정 지점 2곳 확보…‘쌓인 눈’ 관건
    • 입력 2020.01.21 (06:05)
    • 수정 2020.01.21 (08:41)
    뉴스광장 1부
실종자 추정 신호 탐지·매몰 추정 지점 2곳 확보…‘쌓인 눈’ 관건
[앵커]

안나푸르나 한국인 실종자 수색 작업 현장에서 금속탐지기 신호가 탐지됐습니다.

네팔 구조당국 책임자는 실종자가 있는 곳으로 추정되는 지점 두 곳을 확보했다면서도, 현장에 쌓인 눈이 녹는데 시간이 많이 걸릴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포카라에서 박석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네팔 포카라 공항에서 헬기를 타고 안나푸르나 산맥으로 접근하자 눈에 덮힌 산과 계곡이 나타나기 시작합니다.

곳곳에서 눈사태가 일어난 흔적이 보입니다.

사고지점인 데우랄리에 이르자 수색 작업 중인 사람들이 눈에 띕니다.

자세히 보니 눈 위에 붉은 색 천으로 표시를 해놓았습니다.

네팔 전문구조팀이 헬기를 타고 금속 탐지기로 수색을 하다가 신호를 포착한 곳입니다.

실종자의 시계나 휴대전화, 등산 스틱 등이 반응하는 신호로 해석됩니다.

[엄홍길/산악인 : "사고 지점을 지날 때 깜박깜박 불이 깜박 거린다고 하더라고요. 그 지점이 사람이 있는 지점이라는 거예요."]

네팔 구조당국 책임자는 한국인 4명과 네팔인 3명 가운데 6명은 눈이 많이 쌓인 곳에, 나머지 1명은 비교적 눈이 덜 쌓인 곳에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생존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수색작업이 속도를 내려면 쌓인 눈이 녹아야 하는데, 시간이 걸릴 수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카르키/현지 경찰서장 : "(눈이 많이 쌓인 곳은) 햇볕이 매일 잘 들어도 눈이 녹는 데 한 달 이상 걸릴 수도 있다고 합니다."]

게다가 현장 수색에 투입된 마을 주민들도 피로가 누적돼 지원이 절실한 상황입니다.

[박영식/주 네팔 대사 : "그런 면에서 조금 우려되는 게 있습니다. 그래서 그분들한테 대한 어떤 인센티브가 필요하지 않을까 하는 그런 생각은 하고 있습니다."]

네팔 구조당국은 경찰 전문 구조인력에 이어 군 병력까지 동원해 수색 인력을 확충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포카라에서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