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귀성 24일 오전·귀경 25일 오후 “가장 혼잡”
입력 2020.01.21 (12:19) 수정 2020.01.21 (13:1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귀성 24일 오전·귀경 25일 오후 “가장 혼잡”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 설 연휴는 예년보다 짧아 귀경보다 귀성에 걸리는 시간이 더 많이 걸릴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고향 가는 길은 24일 오전, 돌아오는 길은 25일 오후가 가장 혼잡할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박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설 연휴에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은 하루 평균 472만 대로 지난해보다 6% 정도 늘 것으로 보입니다.

고향으로 가는 귀성길은 설 전날인 24일 오전에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승용차를 이용할 경우 요금소 기준으로 서울~대전은 4시간 20분, 서울~부산은 8시간 10분, 서울~광주는 6시간 5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귀경길은 설 당일인 25일 오후에 가장 막히겠습니다.

대전~서울은 4시간 10분, 부산~서울 8시간, 광주~서울은 6시간 반이 소요될 것으로 각각 예측됐습니다.

정부는 버스전용차로와 갓길 운전 등 얌체 운전을 막기 위해 감시카메라를 탑재한 드론과 암행순찰차를 동원해 입체 단속을 할 예정입니다.

고속도로 진출입로와 휴게소에서 불시 음주단속도 실시됩니다.

특히 최근 큰 피해를 입힌 도로 살얼음 사고를 막기 위해 결빙 취약시간에 도로 순찰을 강화하고 날씨가 나빠질 경우 예방적 제설작업도 진행됩니다.

고속도로 통행료는 이번 설 연휴 기간에도 면제됩니다.

24일 0시부터, 26일 24시 사이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이 해당합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 귀성 24일 오전·귀경 25일 오후 “가장 혼잡”
    • 입력 2020.01.21 (12:19)
    • 수정 2020.01.21 (13:11)
    뉴스 12
귀성 24일 오전·귀경 25일 오후 “가장 혼잡”
[앵커]

이번 설 연휴는 예년보다 짧아 귀경보다 귀성에 걸리는 시간이 더 많이 걸릴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고향 가는 길은 24일 오전, 돌아오는 길은 25일 오후가 가장 혼잡할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박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설 연휴에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은 하루 평균 472만 대로 지난해보다 6% 정도 늘 것으로 보입니다.

고향으로 가는 귀성길은 설 전날인 24일 오전에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승용차를 이용할 경우 요금소 기준으로 서울~대전은 4시간 20분, 서울~부산은 8시간 10분, 서울~광주는 6시간 5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귀경길은 설 당일인 25일 오후에 가장 막히겠습니다.

대전~서울은 4시간 10분, 부산~서울 8시간, 광주~서울은 6시간 반이 소요될 것으로 각각 예측됐습니다.

정부는 버스전용차로와 갓길 운전 등 얌체 운전을 막기 위해 감시카메라를 탑재한 드론과 암행순찰차를 동원해 입체 단속을 할 예정입니다.

고속도로 진출입로와 휴게소에서 불시 음주단속도 실시됩니다.

특히 최근 큰 피해를 입힌 도로 살얼음 사고를 막기 위해 결빙 취약시간에 도로 순찰을 강화하고 날씨가 나빠질 경우 예방적 제설작업도 진행됩니다.

고속도로 통행료는 이번 설 연휴 기간에도 면제됩니다.

24일 0시부터, 26일 24시 사이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이 해당합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