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창중부터 정봉주까지…총선이 명예회복의 장?
입력 2020.01.22 (08:49) 수정 2020.01.22 (08:55)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과거 성추행 논란이 일었던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과 정봉주 전 의원 등이 잇따라 4.15 총선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당사자들은 성추행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선거에서 심판받겠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총선을 개인적 명예회복의 장으로 삼는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조지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013년 박근혜 전 대통령 방미 일정 중 성추행 의혹사건이 불거졌습니다.

당사자는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 워싱턴의 한 호텔에서 인턴을 성추행했다는 겁니다.

[윤창중/전 청와대 대변인/2013년 5월 : "여자 가이드의 허리를 툭 한 차례 치면서 '앞으로 잘해'."]

이 사건으로 대변인에서 경질되고 두문불출까지했던 윤 전 대변인이 이번 총선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배신의 정치를 끝장내겠다"며 유승민 의원 지역구인 대구 동구 을에 나가겠다고 했습니다.

윤 씨는 미국 검찰과 경찰에서 연락받은 적이 없다며 성추행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2018년 성추행 의혹이 불거졌던 정봉주 전 민주당 의원.

[정봉주/전 민주당 의원/2018년 3월 : "여의도 렉싱턴호텔 룸에서건 카페에서이건 레스토랑에서건 A 씨를 만난 사실이 없고 성추행한 사실이 없습니다."]

의혹을 부인하다 호텔 방문 사실이 드러나자 정계를 은퇴하기도 했습니다.

정 전 의원은 이 사건은 명예훼손 사건이라며 1심 판결문에서도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는데, 이번 선거에서 민주당 금태섭 의원을 겨냥해 서울 강서 갑 출마를 시사했습니다.

당 안팎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옵니다.

[김보화/한국성폭력상담소 책임연구원 : "사실 피해자의 피해 경험과 법적인 판단 기준이 다를 경우가 굉장히 많거든요. 그래서 그러한 기준들을 가지고 국민들을 대표하는 위치에 있겠다고 하는 것이 저희로서는 굉장히 안타깝고..."]

지난 20일 기준, 국회의원 예비후보자 중 성범죄자는 모두 10명, 3명은 청소년 관련 성범죄자들이었습니다.

KBS 뉴스 조지현입니다.
  • 윤창중부터 정봉주까지…총선이 명예회복의 장?
    • 입력 2020-01-22 08:52:04
    • 수정2020-01-22 08:55:18
    아침뉴스타임
[앵커]

과거 성추행 논란이 일었던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과 정봉주 전 의원 등이 잇따라 4.15 총선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당사자들은 성추행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선거에서 심판받겠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총선을 개인적 명예회복의 장으로 삼는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조지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013년 박근혜 전 대통령 방미 일정 중 성추행 의혹사건이 불거졌습니다.

당사자는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 워싱턴의 한 호텔에서 인턴을 성추행했다는 겁니다.

[윤창중/전 청와대 대변인/2013년 5월 : "여자 가이드의 허리를 툭 한 차례 치면서 '앞으로 잘해'."]

이 사건으로 대변인에서 경질되고 두문불출까지했던 윤 전 대변인이 이번 총선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배신의 정치를 끝장내겠다"며 유승민 의원 지역구인 대구 동구 을에 나가겠다고 했습니다.

윤 씨는 미국 검찰과 경찰에서 연락받은 적이 없다며 성추행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2018년 성추행 의혹이 불거졌던 정봉주 전 민주당 의원.

[정봉주/전 민주당 의원/2018년 3월 : "여의도 렉싱턴호텔 룸에서건 카페에서이건 레스토랑에서건 A 씨를 만난 사실이 없고 성추행한 사실이 없습니다."]

의혹을 부인하다 호텔 방문 사실이 드러나자 정계를 은퇴하기도 했습니다.

정 전 의원은 이 사건은 명예훼손 사건이라며 1심 판결문에서도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는데, 이번 선거에서 민주당 금태섭 의원을 겨냥해 서울 강서 갑 출마를 시사했습니다.

당 안팎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옵니다.

[김보화/한국성폭력상담소 책임연구원 : "사실 피해자의 피해 경험과 법적인 판단 기준이 다를 경우가 굉장히 많거든요. 그래서 그러한 기준들을 가지고 국민들을 대표하는 위치에 있겠다고 하는 것이 저희로서는 굉장히 안타깝고..."]

지난 20일 기준, 국회의원 예비후보자 중 성범죄자는 모두 10명, 3명은 청소년 관련 성범죄자들이었습니다.

KBS 뉴스 조지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