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필리핀 탈 화산 폭발 이재민 100만 명”
입력 2020.01.22 (14:04) 수정 2020.01.22 (14:09) 국제
“필리핀 탈 화산 폭발 이재민 100만 명”
필리핀 탈 화산 폭발에 따른 이재민이 100만명으로 추산됐습니다.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들은 탈 화산이 있는 바탕가스 주(州)의 만다나스 주지사가 21일화산 폭발로 발생한 이재민이 100만 명에 이른다고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만다나스 주지사는 이 가운데 20만 명가량은 대피소에서 생활하고 있고 80만 명가량은 대피소 밖이나 친척 집에서 지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좁은 대피소에 이재민이 밀집해 있다 보니 환자와 사망자가 잇따라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필리핀 당국은 최근 이틀간 바탕가스 주 대피소에서 50대와 80대 이재민이 각각 급성 심장마비와 결핵으로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탈 화산은 현재 소강상태를 유지하고 있지만 필리핀 지진화산연구소는 위험 경보를 최고 5단계 가운데 4단계로 유지하고 있습니다. 또 탈 화산으로부터 반경 14㎞에 대피령이 내려진 가운데 10개 지역은 접근이 완전히 차단됐고 2개 지역은 부분 폐쇄된 상태입니다.

[사진 출처 : AP·AFP=연합뉴스]
  • “필리핀 탈 화산 폭발 이재민 100만 명”
    • 입력 2020.01.22 (14:04)
    • 수정 2020.01.22 (14:09)
    국제
“필리핀 탈 화산 폭발 이재민 100만 명”
필리핀 탈 화산 폭발에 따른 이재민이 100만명으로 추산됐습니다.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들은 탈 화산이 있는 바탕가스 주(州)의 만다나스 주지사가 21일화산 폭발로 발생한 이재민이 100만 명에 이른다고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만다나스 주지사는 이 가운데 20만 명가량은 대피소에서 생활하고 있고 80만 명가량은 대피소 밖이나 친척 집에서 지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좁은 대피소에 이재민이 밀집해 있다 보니 환자와 사망자가 잇따라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필리핀 당국은 최근 이틀간 바탕가스 주 대피소에서 50대와 80대 이재민이 각각 급성 심장마비와 결핵으로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탈 화산은 현재 소강상태를 유지하고 있지만 필리핀 지진화산연구소는 위험 경보를 최고 5단계 가운데 4단계로 유지하고 있습니다. 또 탈 화산으로부터 반경 14㎞에 대피령이 내려진 가운데 10개 지역은 접근이 완전히 차단됐고 2개 지역은 부분 폐쇄된 상태입니다.

[사진 출처 : AP·AFP=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