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확산 우려
‘봉쇄령’ 우한 시민들 혼란…신선식품 동나·쇼핑몰 등은 인적 끊겨
입력 2020.01.23 (15:44) 수정 2020.01.23 (15:48) 국제
‘봉쇄령’ 우한 시민들 혼란…신선식품 동나·쇼핑몰 등은 인적 끊겨
현지시각 23일 오전 10시부터 우한을 오고 가는 기차와 항공편 등 대중교통이 전격 중단된 가운데, 우한 시민들이 큰 혼란을 겪고 있습니다.

중국경영망은 우한의 한 마트를 찾았을 때 일부 상품은 동났고 계산대 앞에는 긴 줄이 늘어섰다고 보도했습니다.

소셜미디어 웨이보에는 시민들이 대거 사재기에 나선 탓에 채소 등 식품 진열대가 비어 있는 사진들이 올라왔습니다.

불과 몇 위안인 배추 한 포기에 35위안(5천 원)짜리 가격표가 붙어있는 사진도 웨이보에서 화제가 됐습니다.

많은 누리꾼은 "필요한 물품과 마스크는 떨어져선 안 된다. 가격도 올라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마트와 슈퍼마켓 등을 제외한 다른 곳은 인적이 끊겨 한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우한에 거주하는 알렉스 왕은 많은 사람이 필요한 물품을 사려고 마트에 몰려갔지만, 사람들로 붐비던 쇼핑몰과 식당, 대로는 지금 텅 비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말했습니다.

그는 "유령도시 같다. 차가 많이 다닐 시간에도 도로가 비었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그는 우한 공무원들은 도시 봉쇄령 발표 며칠 전부터 이에 대해 들어 알고 있었기 때문에 일부 시민은 미리 도시를 빠져나갔다는 말도 했습니다.

우한의 한 호텔 종사자는 자신이 일하는 호텔이 새로운 손님을 받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웨이보에서는 이미 많은 사람이 춘제(春節·중국의 설)를 앞두고 우한을 떠나 고향에 돌아갔는데 더 빨리 도시를 봉쇄했어야 한다는 의견도 많이 보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봉쇄령’ 우한 시민들 혼란…신선식품 동나·쇼핑몰 등은 인적 끊겨
    • 입력 2020.01.23 (15:44)
    • 수정 2020.01.23 (15:48)
    국제
‘봉쇄령’ 우한 시민들 혼란…신선식품 동나·쇼핑몰 등은 인적 끊겨
현지시각 23일 오전 10시부터 우한을 오고 가는 기차와 항공편 등 대중교통이 전격 중단된 가운데, 우한 시민들이 큰 혼란을 겪고 있습니다.

중국경영망은 우한의 한 마트를 찾았을 때 일부 상품은 동났고 계산대 앞에는 긴 줄이 늘어섰다고 보도했습니다.

소셜미디어 웨이보에는 시민들이 대거 사재기에 나선 탓에 채소 등 식품 진열대가 비어 있는 사진들이 올라왔습니다.

불과 몇 위안인 배추 한 포기에 35위안(5천 원)짜리 가격표가 붙어있는 사진도 웨이보에서 화제가 됐습니다.

많은 누리꾼은 "필요한 물품과 마스크는 떨어져선 안 된다. 가격도 올라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마트와 슈퍼마켓 등을 제외한 다른 곳은 인적이 끊겨 한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우한에 거주하는 알렉스 왕은 많은 사람이 필요한 물품을 사려고 마트에 몰려갔지만, 사람들로 붐비던 쇼핑몰과 식당, 대로는 지금 텅 비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말했습니다.

그는 "유령도시 같다. 차가 많이 다닐 시간에도 도로가 비었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그는 우한 공무원들은 도시 봉쇄령 발표 며칠 전부터 이에 대해 들어 알고 있었기 때문에 일부 시민은 미리 도시를 빠져나갔다는 말도 했습니다.

우한의 한 호텔 종사자는 자신이 일하는 호텔이 새로운 손님을 받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웨이보에서는 이미 많은 사람이 춘제(春節·중국의 설)를 앞두고 우한을 떠나 고향에 돌아갔는데 더 빨리 도시를 봉쇄했어야 한다는 의견도 많이 보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