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노사 임단협 임금 인상률 평균 4%…1년 전보다 0.5%P 하락
입력 2020.01.24 (09:58) 수정 2020.01.24 (10:00) 경제
지난해 노사 임단협 임금 인상률 평균 4%…1년 전보다 0.5%P 하락
지난해 국내 100인 이상 사업장에서 노사 임금·단체협약(임단협)으로 정한 임금 인상률이 1년 전보다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노동연구원 '노동 리뷰' 1월호에 실린 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11월 말 기준으로 국내 전 산업 평균 협약임금 인상률은 4.0%로, 1년 전 4.5%보다 0.5%포인트 낮았습니다.

협약임금은 100인 이상 사업장에서 노·사가 임단협으로 정하는 임금을 말합니다.

사업장 규모별로 보면 100∼299인 사업장의 협약임금 인상률이 4.7%로, 300인 이상 사업장의 3.7%보다 높았습니다.

지난해 11월까지 상용직 노동자 100인 이상 사업장 가운데 노사 임금 교섭을 끝낸 사업장의 비율, 즉 임금 교섭 진도율도 63.4%로, 1년 전 69.0%보다 5.6%포인트 떨어졌습니다.

이정희 노동연구원 연구위원은 "진도율이 1년 전보다 낮다는 것은 임금을 둘러싼 노사 간 이견을 좁히지 못해 교섭 타결이 늦춰지고 있다는 것"이라며 1998년 이후 임금 교섭 진도율은 하락 추세라고 분석했습니다.

이 연구위원은 또, 지난해 노사관계에 대해 "노동 개혁 후퇴 우려가 커졌다"며 "최저임금 소폭 인상,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 타이밍 실기(失期), 주 52시간제 시행 유예 등이 주된 이유"라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50∼299인 사업장에 주 52시간제 유예기간 1년을 부여하고 노동시간 제한의 예외를 허용하는 특별연장근로 인가 사유를 확대하기로 한 데 대해 "시장에 잘못된 신호를 준 것"이라며, "속도는 조절해도 방향은 잃지 않는 정책 조합을 고민하고 구현할 시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올해 노사관계에 대해서 이 연구위원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이 진행되고 임금체계 개편 등이 추진되는 공공 부문에 갈등이 집중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제 1 노총' 지위를 확보한 민주노총의 발언력이 커질 수 있다고 예상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지난해 노사 임단협 임금 인상률 평균 4%…1년 전보다 0.5%P 하락
    • 입력 2020.01.24 (09:58)
    • 수정 2020.01.24 (10:00)
    경제
지난해 노사 임단협 임금 인상률 평균 4%…1년 전보다 0.5%P 하락
지난해 국내 100인 이상 사업장에서 노사 임금·단체협약(임단협)으로 정한 임금 인상률이 1년 전보다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노동연구원 '노동 리뷰' 1월호에 실린 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11월 말 기준으로 국내 전 산업 평균 협약임금 인상률은 4.0%로, 1년 전 4.5%보다 0.5%포인트 낮았습니다.

협약임금은 100인 이상 사업장에서 노·사가 임단협으로 정하는 임금을 말합니다.

사업장 규모별로 보면 100∼299인 사업장의 협약임금 인상률이 4.7%로, 300인 이상 사업장의 3.7%보다 높았습니다.

지난해 11월까지 상용직 노동자 100인 이상 사업장 가운데 노사 임금 교섭을 끝낸 사업장의 비율, 즉 임금 교섭 진도율도 63.4%로, 1년 전 69.0%보다 5.6%포인트 떨어졌습니다.

이정희 노동연구원 연구위원은 "진도율이 1년 전보다 낮다는 것은 임금을 둘러싼 노사 간 이견을 좁히지 못해 교섭 타결이 늦춰지고 있다는 것"이라며 1998년 이후 임금 교섭 진도율은 하락 추세라고 분석했습니다.

이 연구위원은 또, 지난해 노사관계에 대해 "노동 개혁 후퇴 우려가 커졌다"며 "최저임금 소폭 인상,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 타이밍 실기(失期), 주 52시간제 시행 유예 등이 주된 이유"라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50∼299인 사업장에 주 52시간제 유예기간 1년을 부여하고 노동시간 제한의 예외를 허용하는 특별연장근로 인가 사유를 확대하기로 한 데 대해 "시장에 잘못된 신호를 준 것"이라며, "속도는 조절해도 방향은 잃지 않는 정책 조합을 고민하고 구현할 시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올해 노사관계에 대해서 이 연구위원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이 진행되고 임금체계 개편 등이 추진되는 공공 부문에 갈등이 집중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제 1 노총' 지위를 확보한 민주노총의 발언력이 커질 수 있다고 예상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