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미 긴장고조
미 국방, “북 명백히 핵탄두 장착 가능 장거리 탄도미사일 제조중”
입력 2020.01.25 (07:08) 수정 2020.01.25 (21:5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에스퍼 미 국방장관이 북한은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장거리 탄도 미사일을 만들고 있는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면서 협상에 나오라고 재차 촉구했습니다.

워싱턴 김웅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에스퍼 미 국방장관이 김정은 위원장이 예고한 새로운 전략무기를 얼마나 위협적으로 보는가 라는 질문에 장거리 핵 미사일을 언급했습니다.

[에스퍼/미 국방장관 : "명백히 그들(북한)은 핵탄두를 운반할 수 있는 능력이 있는 장거리 탄도 미사일을 만들고 있습니다."]

북한이 잠정적으로 장거리 탄도 미사일 실험과 핵 실험은 중지했지만 이를 고도화 시키는 작업은 계속하고 있다는 취집니다.

[에스퍼/미 국방장관 : "북한은 최소한으로 말하더라도 공격적인 연구·개발과 실험 프로그램을 갖고 있습니다.미국은 매우 조심스럽게 그리고 밀접하게 지켜보고 있습니다."]

그러면서도 북한과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최선의 길은 정치적 합의임을 다시 강조했습니니다.

협상에 나오라는 겁니다.

미 국방부는 규모가 조정된 한미연합훈련에 변화가 없다고 했습니다.

[호프만/미 국방부 대변인 : "이 시점에서 한국에서 우리의 훈련 태세에 어떤 변화가 있는지에 대해 발표할 것이 없습니다."]

훈련규모 조정이 북한과 협상하기 위한 노력이라는 점도 다시 밝혔습니다.

스틸웰 미 국무부 차관보는 북한의 리선권 외무상 기용이 긍정적인 신호이기를 희망한다고 했습니다.

[스틸웰/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 "(리선권을 기용한) 그 자체로 (북한이) 무엇인가 암시한다고 생각합니다.(북한이) 아마도 전술을 바꿔 대화에 나서고 협상을 하려 한다고 말하는데 긍정적이길 희망합니다."]

과거, 서두르다 북한과 협상이 깨진 전례가 많은 만큼 천천히 인내심을 갖고 협상하겠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하지만 하노이 빈손 협상을 상기시키며 비핵화를 약속한 싱가포르 합의를 지키라는 압박도 했습니다.

[스틸웰/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 "우리는 북한에 아니다 라고 말할 수 있다는 것을 하노이에서 분명히 보여줬습니다. 우리도 박차고 나갈 수 있다는 걸요."]

시간이 걸려도 미국이 만족하지 않는 합의는 않겠다는 겁니다.

미 국무부 고위당국자는 손자병법을 인용해 싸우지 않고 이기는게 최상이라고 했습니다 미국과 북한이 싸우지 말고 함께 이기자는 건데 그러려면 협상 탁자에 앉아야한다고 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웅규입니다.
  • 미 국방, “북 명백히 핵탄두 장착 가능 장거리 탄도미사일 제조중”
    • 입력 2020-01-25 07:10:52
    • 수정2020-01-25 21:51:52
    뉴스광장
[앵커]

에스퍼 미 국방장관이 북한은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장거리 탄도 미사일을 만들고 있는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면서 협상에 나오라고 재차 촉구했습니다.

워싱턴 김웅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에스퍼 미 국방장관이 김정은 위원장이 예고한 새로운 전략무기를 얼마나 위협적으로 보는가 라는 질문에 장거리 핵 미사일을 언급했습니다.

[에스퍼/미 국방장관 : "명백히 그들(북한)은 핵탄두를 운반할 수 있는 능력이 있는 장거리 탄도 미사일을 만들고 있습니다."]

북한이 잠정적으로 장거리 탄도 미사일 실험과 핵 실험은 중지했지만 이를 고도화 시키는 작업은 계속하고 있다는 취집니다.

[에스퍼/미 국방장관 : "북한은 최소한으로 말하더라도 공격적인 연구·개발과 실험 프로그램을 갖고 있습니다.미국은 매우 조심스럽게 그리고 밀접하게 지켜보고 있습니다."]

그러면서도 북한과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최선의 길은 정치적 합의임을 다시 강조했습니니다.

협상에 나오라는 겁니다.

미 국방부는 규모가 조정된 한미연합훈련에 변화가 없다고 했습니다.

[호프만/미 국방부 대변인 : "이 시점에서 한국에서 우리의 훈련 태세에 어떤 변화가 있는지에 대해 발표할 것이 없습니다."]

훈련규모 조정이 북한과 협상하기 위한 노력이라는 점도 다시 밝혔습니다.

스틸웰 미 국무부 차관보는 북한의 리선권 외무상 기용이 긍정적인 신호이기를 희망한다고 했습니다.

[스틸웰/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 "(리선권을 기용한) 그 자체로 (북한이) 무엇인가 암시한다고 생각합니다.(북한이) 아마도 전술을 바꿔 대화에 나서고 협상을 하려 한다고 말하는데 긍정적이길 희망합니다."]

과거, 서두르다 북한과 협상이 깨진 전례가 많은 만큼 천천히 인내심을 갖고 협상하겠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하지만 하노이 빈손 협상을 상기시키며 비핵화를 약속한 싱가포르 합의를 지키라는 압박도 했습니다.

[스틸웰/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 "우리는 북한에 아니다 라고 말할 수 있다는 것을 하노이에서 분명히 보여줬습니다. 우리도 박차고 나갈 수 있다는 걸요."]

시간이 걸려도 미국이 만족하지 않는 합의는 않겠다는 겁니다.

미 국무부 고위당국자는 손자병법을 인용해 싸우지 않고 이기는게 최상이라고 했습니다 미국과 북한이 싸우지 말고 함께 이기자는 건데 그러려면 협상 탁자에 앉아야한다고 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웅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