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확산 우려
필리핀, 우한발 중국 관광객 27일까지 귀국시킨다
입력 2020.01.25 (16:57) 수정 2020.01.25 (17:11) 국제
필리핀, 우한발 중국 관광객 27일까지 귀국시킨다
필리핀 당국이 우한에서 온 중국인 관광객을 오는 27일까지 모두 중국으로 귀국시키기로 했습니다.

일간 인콰이어러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 당국은 중국 우한이 봉쇄되기 전 직항 노선으로 필리핀의 칼리보 공항을 통해 입국한 중국인 관광객 634명을 오는 27일까지 모두 본국으로 돌려보내기로 했습니다.

유명 관광지인 보라카이 섬 등에 머문 중국인 관광객들이 패키지 여행 일정을 끝내는 대로 다른 지역 방문이나 일정 연장을 허가하지 않고 곧 바로 본국으로 돌아가도록 결정한 겁니다.

이에 따라 지난 23일과 24일 각각 178명과 143명이 귀국했고, 나머지 331명도 25일과 27일 각각 중국으로 돌아갈 예정입니다.

카르멜루 아르실라 필리핀 민간항공위원회 위원장은 "중국인 관광객들이 강제로 송환되는 것은 아니고 일정에 따라 돌아가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필리핀, 우한발 중국 관광객 27일까지 귀국시킨다
    • 입력 2020.01.25 (16:57)
    • 수정 2020.01.25 (17:11)
    국제
필리핀, 우한발 중국 관광객 27일까지 귀국시킨다
필리핀 당국이 우한에서 온 중국인 관광객을 오는 27일까지 모두 중국으로 귀국시키기로 했습니다.

일간 인콰이어러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 당국은 중국 우한이 봉쇄되기 전 직항 노선으로 필리핀의 칼리보 공항을 통해 입국한 중국인 관광객 634명을 오는 27일까지 모두 본국으로 돌려보내기로 했습니다.

유명 관광지인 보라카이 섬 등에 머문 중국인 관광객들이 패키지 여행 일정을 끝내는 대로 다른 지역 방문이나 일정 연장을 허가하지 않고 곧 바로 본국으로 돌아가도록 결정한 겁니다.

이에 따라 지난 23일과 24일 각각 178명과 143명이 귀국했고, 나머지 331명도 25일과 27일 각각 중국으로 돌아갈 예정입니다.

카르멜루 아르실라 필리핀 민간항공위원회 위원장은 "중국인 관광객들이 강제로 송환되는 것은 아니고 일정에 따라 돌아가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우리동네에서 무슨일이? KBS지역뉴스 바로가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