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확산 우려
대만, ‘우한 폐렴’ 의심증상 미신고 50대에 벌금 천만원
입력 2020.01.26 (00:04) 수정 2020.01.26 (01:09) 국제
대만, ‘우한 폐렴’ 의심증상 미신고 50대에 벌금 천만원
대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증상을 당국에 보고하지 않은 남성이 벌금으로 30만 대만 달러(약 1천165만원)를 물게 됐다고 대만 중앙통신사가 보도했습니다.

대만 가오슝(高雄)시는 중국 우한을 방문한 뒤 지난 21일 귀국한 남성에게 전염병 통제법 위반 혐의로 이 같은 액수의 벌금을 부과했습니다.

이 50대 남성은 현재 대만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진자 3명 중 1명이며, 입국 전 관련 증상을 당국에 보고하지 않았습니다.

또 입국 다음 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가오슝의 한 클럽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보건당국은 이날 오전 해당 클럽의 한 여성 직원이 비슷한 증상을 호소해 병원을 찾았고, 이 클럽은 이틀간 영업을 중단한 채 시설 방역에 나섰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대만, ‘우한 폐렴’ 의심증상 미신고 50대에 벌금 천만원
    • 입력 2020.01.26 (00:04)
    • 수정 2020.01.26 (01:09)
    국제
대만, ‘우한 폐렴’ 의심증상 미신고 50대에 벌금 천만원
대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증상을 당국에 보고하지 않은 남성이 벌금으로 30만 대만 달러(약 1천165만원)를 물게 됐다고 대만 중앙통신사가 보도했습니다.

대만 가오슝(高雄)시는 중국 우한을 방문한 뒤 지난 21일 귀국한 남성에게 전염병 통제법 위반 혐의로 이 같은 액수의 벌금을 부과했습니다.

이 50대 남성은 현재 대만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진자 3명 중 1명이며, 입국 전 관련 증상을 당국에 보고하지 않았습니다.

또 입국 다음 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가오슝의 한 클럽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보건당국은 이날 오전 해당 클럽의 한 여성 직원이 비슷한 증상을 호소해 병원을 찾았고, 이 클럽은 이틀간 영업을 중단한 채 시설 방역에 나섰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우리동네에서 무슨일이? KBS지역뉴스 바로가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