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정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위기경보 ‘경계’로 격상
입력 2020.01.27 (15:11) 수정 2020.01.27 (16:02) 사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국내에서도 4명이 발생함에 따라 감염병 위기 경보가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됐습니다.

보건복지부는 오늘 '중앙사고수습본부 제1차 회의'를 열고 국내 지역 사회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전파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감염병 위기 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했습니다.

또 오늘부터 보건복지부 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를 가동하기 시작했습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질병관리본부의 방역 업무 지원과 지역 사회 감염 확산 방지 업무를 담당하게 됩니다.

정부는 중국 전역을 검역 대상 오염 지역으로 지정하고 감염병 사례 정의로 내일부터 확대해 좀 더 철저한 검역과 환자 및 접촉자 모니터링 체계를 가동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복지부 소속 직원과 국방부, 경찰청, 지방자치단체 등의 인력 200여 명을 지원받아 검역 현장에 즉시 배치하기로 했습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국민들에게 손 씻기와 기침 예절 등 감염증 예방 행동 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또 중국 방문 후 감염증이 의심되는 경우 의료 기관 방문 전에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 또는 보건소로 신고해줄 것을 강조했습니다.

이어 박 장관은 "최고 수준의 국민 의식에 부응하기 위해 정부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입과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중앙사고수습본부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에게도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킨다는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업무에 임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위기경보 ‘경계’로 격상
    • 입력 2020-01-27 15:11:08
    • 수정2020-01-27 16:02:38
    사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국내에서도 4명이 발생함에 따라 감염병 위기 경보가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됐습니다.

보건복지부는 오늘 '중앙사고수습본부 제1차 회의'를 열고 국내 지역 사회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전파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감염병 위기 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했습니다.

또 오늘부터 보건복지부 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를 가동하기 시작했습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질병관리본부의 방역 업무 지원과 지역 사회 감염 확산 방지 업무를 담당하게 됩니다.

정부는 중국 전역을 검역 대상 오염 지역으로 지정하고 감염병 사례 정의로 내일부터 확대해 좀 더 철저한 검역과 환자 및 접촉자 모니터링 체계를 가동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복지부 소속 직원과 국방부, 경찰청, 지방자치단체 등의 인력 200여 명을 지원받아 검역 현장에 즉시 배치하기로 했습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국민들에게 손 씻기와 기침 예절 등 감염증 예방 행동 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또 중국 방문 후 감염증이 의심되는 경우 의료 기관 방문 전에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 또는 보건소로 신고해줄 것을 강조했습니다.

이어 박 장관은 "최고 수준의 국민 의식에 부응하기 위해 정부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입과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중앙사고수습본부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에게도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킨다는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업무에 임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