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확산 우려
중국 확진자 3천 명 육박…“탈출 6천 명 한국행”
입력 2020.01.28 (06:10) 수정 2020.01.28 (07:2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중국 확진자 3천 명 육박…“탈출 6천 명 한국행”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 사태의 진원지 중국으로 가 보겠습니다.

중국 당국이 우한을 봉쇄했지만, 이미 500만 명이 도시를 빠져나간 뒤였고 이 가운데 6천4백여 명이 한국으로 갔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최영은 특파원!

먼저, 현재 상황부터 살펴보죠. 여전히 빠르게 환자들이 늘고 있습니까?

[기자]

네, 지난 일요일 2천 명을 넘어섰는데 하루 만에 2천8백 명을 돌파했습니다.

사망자도 여든 명을 넘어섰습니다.

이곳 베이징에선 9개월 영아까지 감염된 데 이어, 사망자도 처음 나왔습니다.

그래프로 설명 드리면요, 지난 23일부터 환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것을 볼 수 있죠.

여기에, 의심 환자 수가 확진 환자를 추월했는데요.

우한 상황을 보면 의심환자의 45%가 확진자로 판명났는데, 앞으로도 확진자가 계속 늘어날 거라는 예측이 가능합니다.

춘절 기간 중국인들이 대거 이동하면서 확산세가 커진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심각한 상황인데, 우한이 봉쇄되기 전에 인구 절반이 우한을 빠져 나왔다고요?

[기자]

네. 명절을 이유로,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피해 우한을 탈출한 사람들이 500만 명 수준입니다.

이들의 동선을 중국의 한 포털과 매체가 분석해 봤습니다.

그랬더니 70% 가까이는 우한의 인접 도시, 나머지 상당수는 베이징, 상하이 같은 중국 내 대도시, 그리고 일부는 외국으로 간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한국으로 간 사람은 6천4백여 명으로, 네 번째로 많았습니다.

중국 당국이 증상이 나타나기 전인 잠복기 기간에도 전염력이 있다고 밝힌 만큼 확산이 더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앵커]

중국은 전염병과의 전쟁을 선언한 상황이죠?

[기자]

시진핑 주석이 '전염병과 전쟁'이라고 규정하고 총동원령을 내린 데 이어, 리커창 총리는 직접 우한으로 가 병원을 시찰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늑장 대처에 대한 비난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우한과 인근 지역 봉쇄라는 극약 처방을 내 놨던 중국 당국이 이번에는 연휴를 늘렸습니다.

당초 30일까지인데 다음 달 2일까지 쉬도록 한 겁니다.

상하이는 일주일 더 길게 9일까지로 연장했습니다.

유치원과 각급 학교의 개학도 늦춰졌습니다.

[앵커]

백신 개발에 진전이 있다는 소식도 있네요?

[기자]

이른바 우한 폐렴은 아직 백신도 없고 치료약도 없습니다.

감염 경로조차 확실치 않은 상태라 불안감이 큰데요.

중국 질병통제센터 백신 연구소는 "바이러스 분리에 성공해 백신개발을 위한 후속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중국과학원 상하이 약물연구소도 우한 폐렴에 효능이 있을 수 있는 30여 종의 약물을 발견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지금까지 베이징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중국 확진자 3천 명 육박…“탈출 6천 명 한국행”
    • 입력 2020.01.28 (06:10)
    • 수정 2020.01.28 (07:25)
    뉴스광장 1부
중국 확진자 3천 명 육박…“탈출 6천 명 한국행”
[앵커]

이번 사태의 진원지 중국으로 가 보겠습니다.

중국 당국이 우한을 봉쇄했지만, 이미 500만 명이 도시를 빠져나간 뒤였고 이 가운데 6천4백여 명이 한국으로 갔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최영은 특파원!

먼저, 현재 상황부터 살펴보죠. 여전히 빠르게 환자들이 늘고 있습니까?

[기자]

네, 지난 일요일 2천 명을 넘어섰는데 하루 만에 2천8백 명을 돌파했습니다.

사망자도 여든 명을 넘어섰습니다.

이곳 베이징에선 9개월 영아까지 감염된 데 이어, 사망자도 처음 나왔습니다.

그래프로 설명 드리면요, 지난 23일부터 환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것을 볼 수 있죠.

여기에, 의심 환자 수가 확진 환자를 추월했는데요.

우한 상황을 보면 의심환자의 45%가 확진자로 판명났는데, 앞으로도 확진자가 계속 늘어날 거라는 예측이 가능합니다.

춘절 기간 중국인들이 대거 이동하면서 확산세가 커진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심각한 상황인데, 우한이 봉쇄되기 전에 인구 절반이 우한을 빠져 나왔다고요?

[기자]

네. 명절을 이유로,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피해 우한을 탈출한 사람들이 500만 명 수준입니다.

이들의 동선을 중국의 한 포털과 매체가 분석해 봤습니다.

그랬더니 70% 가까이는 우한의 인접 도시, 나머지 상당수는 베이징, 상하이 같은 중국 내 대도시, 그리고 일부는 외국으로 간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한국으로 간 사람은 6천4백여 명으로, 네 번째로 많았습니다.

중국 당국이 증상이 나타나기 전인 잠복기 기간에도 전염력이 있다고 밝힌 만큼 확산이 더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앵커]

중국은 전염병과의 전쟁을 선언한 상황이죠?

[기자]

시진핑 주석이 '전염병과 전쟁'이라고 규정하고 총동원령을 내린 데 이어, 리커창 총리는 직접 우한으로 가 병원을 시찰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늑장 대처에 대한 비난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우한과 인근 지역 봉쇄라는 극약 처방을 내 놨던 중국 당국이 이번에는 연휴를 늘렸습니다.

당초 30일까지인데 다음 달 2일까지 쉬도록 한 겁니다.

상하이는 일주일 더 길게 9일까지로 연장했습니다.

유치원과 각급 학교의 개학도 늦춰졌습니다.

[앵커]

백신 개발에 진전이 있다는 소식도 있네요?

[기자]

이른바 우한 폐렴은 아직 백신도 없고 치료약도 없습니다.

감염 경로조차 확실치 않은 상태라 불안감이 큰데요.

중국 질병통제센터 백신 연구소는 "바이러스 분리에 성공해 백신개발을 위한 후속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중국과학원 상하이 약물연구소도 우한 폐렴에 효능이 있을 수 있는 30여 종의 약물을 발견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지금까지 베이징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