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확산 우려
정부, 이르면 30일 전세기 투입…‘우한 입국자’ 전수 조사
입력 2020.01.28 (06:13) 수정 2020.01.28 (07:2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정부, 이르면 30일 전세기 투입…‘우한 입국자’ 전수 조사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중국 우한에서 고립된 우리 교민들을 철수시키기 위한 전세기를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5백여 명이 전세기 탑승을 신청했는데 귀국후 최소 2주간 격리될 예정입니다.

이런 가운데 문대통령은 2차 감염을 막기 위해 중국 우한 입국자에 대한 전수 조사를 추진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가 이르면 30일, 중국 우한에 전세기를 띄우기로 했습니다.

우한시에 고립된 우리 국민 6백여 명을 철수시키기 위해섭니다.

어젯밤까지 전세기 탑승을 신청한 우리 국민은 5백 명을 넘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다만 중국 국적자는 중국 정부 방침에 따라 한국 국민 가족이라도 탑승할 수 없습니다.

또 발열과 구토 등 의심증상자도 우한에서 격리됩니다.

정부는 전세기 탑승자에 대해 귀국 후 최소 2주간 격리생활을 할 수 있다는 동의서를 받았습니다.

각종 검사 등 경과를 지켜 본 뒤 이상이 없으면 지정 시설을 떠날 수 있습니다.

급속 확산 조짐을 보이자 문재인 대통령은 총력 대응을 지시했습니다.

특히 중국 우한지역에서 입국한 사람들의 경우 전수조사 추진을 지시했습니다.

증상이 늦게 나타나기 때문에 2차 감염에 대비하려면 선제적 조치가 필요하다는 겁니다.

필요할 경우 군 의료인력을 투입하고 군 시설도 활용하라고 했습니다.

다만 일각에서 제기되는 중국인 한시 입국금지에 대해선 세계보건기구가 이동금지 조치를 취하지 않은 만큼 현 단계에선 검토하지 않고 있습니다.

정부는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데도 주력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24시간 모니터링 체제를 구축하고, 오늘 긴급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어 대책을 논의합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 정부, 이르면 30일 전세기 투입…‘우한 입국자’ 전수 조사
    • 입력 2020.01.28 (06:13)
    • 수정 2020.01.28 (07:22)
    뉴스광장 1부
정부, 이르면 30일 전세기 투입…‘우한 입국자’ 전수 조사
[앵커]

정부가 중국 우한에서 고립된 우리 교민들을 철수시키기 위한 전세기를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5백여 명이 전세기 탑승을 신청했는데 귀국후 최소 2주간 격리될 예정입니다.

이런 가운데 문대통령은 2차 감염을 막기 위해 중국 우한 입국자에 대한 전수 조사를 추진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가 이르면 30일, 중국 우한에 전세기를 띄우기로 했습니다.

우한시에 고립된 우리 국민 6백여 명을 철수시키기 위해섭니다.

어젯밤까지 전세기 탑승을 신청한 우리 국민은 5백 명을 넘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다만 중국 국적자는 중국 정부 방침에 따라 한국 국민 가족이라도 탑승할 수 없습니다.

또 발열과 구토 등 의심증상자도 우한에서 격리됩니다.

정부는 전세기 탑승자에 대해 귀국 후 최소 2주간 격리생활을 할 수 있다는 동의서를 받았습니다.

각종 검사 등 경과를 지켜 본 뒤 이상이 없으면 지정 시설을 떠날 수 있습니다.

급속 확산 조짐을 보이자 문재인 대통령은 총력 대응을 지시했습니다.

특히 중국 우한지역에서 입국한 사람들의 경우 전수조사 추진을 지시했습니다.

증상이 늦게 나타나기 때문에 2차 감염에 대비하려면 선제적 조치가 필요하다는 겁니다.

필요할 경우 군 의료인력을 투입하고 군 시설도 활용하라고 했습니다.

다만 일각에서 제기되는 중국인 한시 입국금지에 대해선 세계보건기구가 이동금지 조치를 취하지 않은 만큼 현 단계에선 검토하지 않고 있습니다.

정부는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데도 주력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24시간 모니터링 체제를 구축하고, 오늘 긴급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어 대책을 논의합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