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 따라잡기] “좋아하는 데 나이가 있나요”…‘청춘’ 어르신들의 인생 2막
입력 2020.01.28 (08:34) 수정 2020.01.28 (09:00)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뉴스 따라잡기] “좋아하는 데 나이가 있나요”…‘청춘’ 어르신들의 인생 2막
동영상영역 끝
[기자]

욜드, 라는 말 들어보셨습니까?

젊게 사는 어르신들을 가리키는 말입니다.

이런 어르신들, 이른바 '신 노년층'은 좋아하고 또 원하는 것에 돈과 시간을 아끼지 않는다고 합니다.

실제, 어떤 모습일까요.

지금 바로 만나보시죠.

[리포트]

주말 오후, 80명이 넘는 어르신들이 한 번에 모인 특별한 모임이 열렸습니다.

단체로 분홍색 옷을 입은 범상지 않은 차림에 연령대가 다양한 사람들, 대체 어떤 모임일까요.

[송윤호/59 : "연령대가 40대 후반부터 해서 60대 후반까지 나오죠."]

이 모임, 50대와 60대가 주축인 트로트 가수 송가인의 인터넷 팬카페 회원들입니다.

[안성남/54 : "저희가 1년에 두 달에 한 번씩 정모를 정기적으로 하고 있는데 그 모임이에요.(팬카페) 상징 색깔이에요. 분홍색이. 그래서 손수건이라든지 티셔츠라든지 모자라든지 다 분홍이에요."]

열혈 팬문화를 주도하는 건 10대 만이 아니란 걸, 여기 모인 분들이 직접, 보여주고 있는 겁니다.

팬카페 회원 4만 8천여 명 가운데 70%가 50대 이상입니다.

[김용현/59 : "저 7월에 가입했어요. 5개월 차죠."]

[김칠성/68 : "68살. 가수 아버지보다 한 살 아래. 내 이름이 세븐스타. 닉네임이 세븐스타. 내가 가입을 할 때가 6번 째로 가입을 했어요."]

오늘은 일흔 일곱 살, 신입 회원까지 참석했습니다.

[박양임/77 : "송가인 좋아 보고 싶어서 왔지. 여기 송가인 팬클럽에 들어오면 송가인 보고 콘서트 같은데 가고 그래서. 이거 휴대전화도 새로 샀어. 유튜브에서 받아서 송가인노래 그거만 틀어놓고 보려고."]

머리카락 희끗한 어르신 팬들이지만 열정만큼은 젊은 팬 못지 않습니다.

좋아하는 가수의 음원 순위를 올리기 위해 열심히 음원사이트를 방문하고, 또 열심히 듣습니다.

[최남호/61 : "끝이 없습니다, 끝이. 다 돈 주고 이거 받은 거예요. 다운로드 한 거예요."]

연예인 사진을 넣어 만든 기념상품인 '굿즈'도 안 가진 사람을 찾기가 어려운데요.

나만의 굿즈 제작을 위해 사비를 들이는 것도 마다하지 않습니다.

[송윤호/59 : "이게 판매용이 아니고 우리 회원들이 각자 개인 사비로 해서 만들어 놓은 거예요. 오늘 오신 회원분들이 각자 직접 만든 거예요. 가수님 얼굴이라든지 이런 걸 스티커를 넣어서 만들어 놓은 거고."]

어르신 팬들의 열정은 가수의 공연이 열리는 날이면 더 뜨겁게 달아오릅니다.

공연 시작 다섯 시간 전, 이미 공연장 앞은 분홍색 물결인데요.

공연장 앞에선 팬들이 공연의 성공을 바라는 미니 공연까지 펼치며 분위기를 띄웁니다.

["홍도야~ 울지마라~"]

[박재문/73 : "가인님이 좋아서 우리는 사비 아깝게 생각 안 해요. 행사도 찾아다니고 어느 지역 관계없이 하여튼 얼굴 볼 수 있으면 거의 갑니다. 노래 듣고 팬카페 분들하고 같이 호응하면서 즐기는 거죠. 아주 인생의 큰 기쁨이 되고 있습니다."]

일반 관객들을 위해 응원도구까지 직접 준비해 나눠주는 팬들.

이렇게 열정적인 건 시간도, 경제력도 여유가 생긴 지금의 나이가 됐기 때문입니다.

[김수애/55 : "갱년기 우울증도 오고 사는 게 약간 짜증도 나고 감정기복도 심하고 이랬는데 너무 행복해요. 가수님 덕분에. 이렇게 나와서 스트레스도 풀고 춤도 추고 같이 음식도 먹고 같이 공연 보러 오신 분들한테 소통도 하고 너무 행복해요. 제가 만 원을 주고 백만 원어치를 얻어가요. 그게 행복인 거 같아요."]

[최남호/61 : "제2의 인생을 사는 거 같아 기분이. 활력소가 있고 토요일 일요일 쉬는 날 무기력하게 집에 있다가 여러 모임 송가인 공연 그런 거 가면 활력이 있는 거예요. 인생을 새로 산 것 같다니까 기분이."]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어른신들, 또 있습니다.

수업이 한창인 한 모델학원입니다.

당당한 걸음걸이로 워킹을 하는 수강생들은 모두 50대 이상의 시니어모델 지망생들입니다.

["좋습니다. 워킹 조금 더 강하게.. 바닥 보지 마시고 정면 보고 나올게요."]

은퇴 후 잊고 지내던 진짜 꿈에 도전한 어르신들. 먼 길을 돌아온 만큼 더 열정을 쏟습니다.

[김정윤/71 : "정년퇴직하니까 이제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해볼까? 그래서 패션모델 쪽을 생각해서 여기에 오게 됐어요."]

호텔리어로 평생을 살다 시니어모델로 인생2막에 도전한 예순 아홉살의 이길우 씨.

일주일에 한 번, 수업을 듣기 위해 서울과 부산을 오가는 것도, 또 하루 두 시간씩 운동하며 몸매를 가꾸는 것도 즐겁기만 합니다.

[이길우/69 : "작년에는 16kg을 뺐어요. 모델이 되기 위해서. 몸도 되고 정신도 되고 또 교양도 되는 그런 모델이 되고 싶습니다. 그래서 열심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젊은이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분야에 당당히 도전한 뒤 삶의 의지가 더 생겼습니다.

[이길우/69 : "변화는 일단 즐거움이라고 할까? 뭔가 흥분되고 활동적인 힘이 넘치고 내가 남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모델이라는 변명 아래 내가 하고 싶은 옷차림으로 입고 다닐 수도 있고. 그러니 좋습니다."]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 이걸 제대로 보여준 어르신들.

몸도 마음도 청춘인 어르신들이 즐거운, 그래서 의미 있는 변화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 [뉴스 따라잡기] “좋아하는 데 나이가 있나요”…‘청춘’ 어르신들의 인생 2막
    • 입력 2020.01.28 (08:34)
    • 수정 2020.01.28 (09:00)
    아침뉴스타임
[뉴스 따라잡기] “좋아하는 데 나이가 있나요”…‘청춘’ 어르신들의 인생 2막
[기자]

욜드, 라는 말 들어보셨습니까?

젊게 사는 어르신들을 가리키는 말입니다.

이런 어르신들, 이른바 '신 노년층'은 좋아하고 또 원하는 것에 돈과 시간을 아끼지 않는다고 합니다.

실제, 어떤 모습일까요.

지금 바로 만나보시죠.

[리포트]

주말 오후, 80명이 넘는 어르신들이 한 번에 모인 특별한 모임이 열렸습니다.

단체로 분홍색 옷을 입은 범상지 않은 차림에 연령대가 다양한 사람들, 대체 어떤 모임일까요.

[송윤호/59 : "연령대가 40대 후반부터 해서 60대 후반까지 나오죠."]

이 모임, 50대와 60대가 주축인 트로트 가수 송가인의 인터넷 팬카페 회원들입니다.

[안성남/54 : "저희가 1년에 두 달에 한 번씩 정모를 정기적으로 하고 있는데 그 모임이에요.(팬카페) 상징 색깔이에요. 분홍색이. 그래서 손수건이라든지 티셔츠라든지 모자라든지 다 분홍이에요."]

열혈 팬문화를 주도하는 건 10대 만이 아니란 걸, 여기 모인 분들이 직접, 보여주고 있는 겁니다.

팬카페 회원 4만 8천여 명 가운데 70%가 50대 이상입니다.

[김용현/59 : "저 7월에 가입했어요. 5개월 차죠."]

[김칠성/68 : "68살. 가수 아버지보다 한 살 아래. 내 이름이 세븐스타. 닉네임이 세븐스타. 내가 가입을 할 때가 6번 째로 가입을 했어요."]

오늘은 일흔 일곱 살, 신입 회원까지 참석했습니다.

[박양임/77 : "송가인 좋아 보고 싶어서 왔지. 여기 송가인 팬클럽에 들어오면 송가인 보고 콘서트 같은데 가고 그래서. 이거 휴대전화도 새로 샀어. 유튜브에서 받아서 송가인노래 그거만 틀어놓고 보려고."]

머리카락 희끗한 어르신 팬들이지만 열정만큼은 젊은 팬 못지 않습니다.

좋아하는 가수의 음원 순위를 올리기 위해 열심히 음원사이트를 방문하고, 또 열심히 듣습니다.

[최남호/61 : "끝이 없습니다, 끝이. 다 돈 주고 이거 받은 거예요. 다운로드 한 거예요."]

연예인 사진을 넣어 만든 기념상품인 '굿즈'도 안 가진 사람을 찾기가 어려운데요.

나만의 굿즈 제작을 위해 사비를 들이는 것도 마다하지 않습니다.

[송윤호/59 : "이게 판매용이 아니고 우리 회원들이 각자 개인 사비로 해서 만들어 놓은 거예요. 오늘 오신 회원분들이 각자 직접 만든 거예요. 가수님 얼굴이라든지 이런 걸 스티커를 넣어서 만들어 놓은 거고."]

어르신 팬들의 열정은 가수의 공연이 열리는 날이면 더 뜨겁게 달아오릅니다.

공연 시작 다섯 시간 전, 이미 공연장 앞은 분홍색 물결인데요.

공연장 앞에선 팬들이 공연의 성공을 바라는 미니 공연까지 펼치며 분위기를 띄웁니다.

["홍도야~ 울지마라~"]

[박재문/73 : "가인님이 좋아서 우리는 사비 아깝게 생각 안 해요. 행사도 찾아다니고 어느 지역 관계없이 하여튼 얼굴 볼 수 있으면 거의 갑니다. 노래 듣고 팬카페 분들하고 같이 호응하면서 즐기는 거죠. 아주 인생의 큰 기쁨이 되고 있습니다."]

일반 관객들을 위해 응원도구까지 직접 준비해 나눠주는 팬들.

이렇게 열정적인 건 시간도, 경제력도 여유가 생긴 지금의 나이가 됐기 때문입니다.

[김수애/55 : "갱년기 우울증도 오고 사는 게 약간 짜증도 나고 감정기복도 심하고 이랬는데 너무 행복해요. 가수님 덕분에. 이렇게 나와서 스트레스도 풀고 춤도 추고 같이 음식도 먹고 같이 공연 보러 오신 분들한테 소통도 하고 너무 행복해요. 제가 만 원을 주고 백만 원어치를 얻어가요. 그게 행복인 거 같아요."]

[최남호/61 : "제2의 인생을 사는 거 같아 기분이. 활력소가 있고 토요일 일요일 쉬는 날 무기력하게 집에 있다가 여러 모임 송가인 공연 그런 거 가면 활력이 있는 거예요. 인생을 새로 산 것 같다니까 기분이."]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어른신들, 또 있습니다.

수업이 한창인 한 모델학원입니다.

당당한 걸음걸이로 워킹을 하는 수강생들은 모두 50대 이상의 시니어모델 지망생들입니다.

["좋습니다. 워킹 조금 더 강하게.. 바닥 보지 마시고 정면 보고 나올게요."]

은퇴 후 잊고 지내던 진짜 꿈에 도전한 어르신들. 먼 길을 돌아온 만큼 더 열정을 쏟습니다.

[김정윤/71 : "정년퇴직하니까 이제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해볼까? 그래서 패션모델 쪽을 생각해서 여기에 오게 됐어요."]

호텔리어로 평생을 살다 시니어모델로 인생2막에 도전한 예순 아홉살의 이길우 씨.

일주일에 한 번, 수업을 듣기 위해 서울과 부산을 오가는 것도, 또 하루 두 시간씩 운동하며 몸매를 가꾸는 것도 즐겁기만 합니다.

[이길우/69 : "작년에는 16kg을 뺐어요. 모델이 되기 위해서. 몸도 되고 정신도 되고 또 교양도 되는 그런 모델이 되고 싶습니다. 그래서 열심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젊은이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분야에 당당히 도전한 뒤 삶의 의지가 더 생겼습니다.

[이길우/69 : "변화는 일단 즐거움이라고 할까? 뭔가 흥분되고 활동적인 힘이 넘치고 내가 남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모델이라는 변명 아래 내가 하고 싶은 옷차림으로 입고 다닐 수도 있고. 그러니 좋습니다."]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 이걸 제대로 보여준 어르신들.

몸도 마음도 청춘인 어르신들이 즐거운, 그래서 의미 있는 변화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