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철수, 신당 창당 공식화…오늘 추진계획 발표
입력 2020.02.02 (01:04) 수정 2020.02.02 (09:44) 정치
안철수, 신당 창당 공식화…오늘 추진계획 발표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안철수 전 의원이 오늘(2일) 신당 창당을 계획을 밝힙니다.

안 전 의원 측은 오늘 오전 국회에서 간담회를 갖고 신당 추진 계획을 발표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안 전 의원은 지난달 19일 정계에 복귀하면서 "진영 정신에서 벗어난 실용적 중도 정신을 실현할 정당을 만들겠다"고 했고, 이후에도 실용적 중도 정신을 여러 차례 강조했습니다.

안 전 의원의 바른미래당 탈당 이후 바른미래당 전·현직 지역위원장, 정무직 당직자, 지방의원 등 4천여 명도 "안 전 의원이 가는 길에 주저 없이 뛰어들 것"이라며 탈당을 선언했습니다.

당내 이른바 안철수계 의원들은 대부분 비례대표로, 탈당하면 의원직을 잃게 되기 때문에 당에 제명을 요구하면서 안 전 의원이 창당하면 합류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상태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안철수, 신당 창당 공식화…오늘 추진계획 발표
    • 입력 2020.02.02 (01:04)
    • 수정 2020.02.02 (09:44)
    정치
안철수, 신당 창당 공식화…오늘 추진계획 발표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안철수 전 의원이 오늘(2일) 신당 창당을 계획을 밝힙니다.

안 전 의원 측은 오늘 오전 국회에서 간담회를 갖고 신당 추진 계획을 발표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안 전 의원은 지난달 19일 정계에 복귀하면서 "진영 정신에서 벗어난 실용적 중도 정신을 실현할 정당을 만들겠다"고 했고, 이후에도 실용적 중도 정신을 여러 차례 강조했습니다.

안 전 의원의 바른미래당 탈당 이후 바른미래당 전·현직 지역위원장, 정무직 당직자, 지방의원 등 4천여 명도 "안 전 의원이 가는 길에 주저 없이 뛰어들 것"이라며 탈당을 선언했습니다.

당내 이른바 안철수계 의원들은 대부분 비례대표로, 탈당하면 의원직을 잃게 되기 때문에 당에 제명을 요구하면서 안 전 의원이 창당하면 합류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상태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