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역사회 감염 차단 총력…‘진단 확대’ 오늘부터 적용
입력 2020.02.07 (09:37) 수정 2020.02.07 (10:06)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지역사회 감염 차단 총력…‘진단 확대’ 오늘부터 적용
동영상영역 끝
[앵커]

보건당국은 중국 후베이성 방문자가 아니더라도 증상이 있으면 의사 재량에 따라 검사받을 수 있게 하겠다, 이렇게 방침을 밝혔었죠.

하지만, 현장에선 명확한 지침이 없다며 여전히 후베이성 방문 이력이 있는 의심 환자 중심으로 검사를 해 왔습니다.

이에, 현장에서 제대로 적용될 수 있도록 보다 구체적인 지침을 명문화했고 오늘(7일)부터 적용됩니다.

홍성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싱가포르를 다녀 온 17번째 환자는 지난달 26일 증상이 나타나자 한양대구리병원을 찾았습니다.

처음에 이 환자는 응급실로 안내받았습니다.

중국을 다녀오지 않으면 의심 환자에 해당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응급실 입구에서 환자 분류를 담당하던 강보승 교수는 중국인을 접촉했는지 물어봤고,

[강보승/한양대구리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 "중국인이 많이 참석하는 (싱가포르) 국제회의를 다녀왔다고 그랬고요. 어느 지역의 중국인들이 많았냐고 하니 상하이 쪽에서 많이 왔다고..."]

이 판단으로 환자는 격리돼 진료를 받았습니다.

자칫 병원내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을 막아낸 겁니다.

[강보승/한양대 구리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 "우한에서 상하이 쪽으로 많이 갔거든요. 그냥 진료하면 위험할 것 같아서 음압격리 방이라고 해서 격리하는 공간으로 이동시켰죠."]

보건당국은 이렇게 의사 재량에 따라 선별 진료할 수 있게 한다고 밝혔지만, 현장에선 잘 적용되지 않았습니다.

[김우주/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 : "재량이라는 게 의사의 판단에 따라서인데 그 판단이 틀렸다고 하면 할 말도 없죠. 명문화 해서 모든 사람이 공통적으로 받아들이는 기준으로 돌아가야 문제가 없죠."]

실효성 논란이 일자 보건당국은 이를 명문화했습니다.

신종코로나 감염이 의심된다는 의사 소견이 있으면 의심 환자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최근 제3국을 다녀온 환자들이 잇따르는만큼 지역사회 유행국가를 여행한 후 14일 이내 증상이 나타난 경우도 의사 재량에 따라 검사받을 수 있다고 적시했습니다.

후베이성 뿐 아니라 중국 다른 지역을 방문한 후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나타난 경우도 정확히 명시했습니다.

또한, 확진자의 진술이 주관적일 수 있고, 무증상일 때 감염 가능성도 제기된 만큼 증상을 보인 날 하루 전부터 만난 사람까지 접촉자를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지역사회 감염 차단 총력…‘진단 확대’ 오늘부터 적용
    • 입력 2020.02.07 (09:37)
    • 수정 2020.02.07 (10:06)
    930뉴스
지역사회 감염 차단 총력…‘진단 확대’ 오늘부터 적용
[앵커]

보건당국은 중국 후베이성 방문자가 아니더라도 증상이 있으면 의사 재량에 따라 검사받을 수 있게 하겠다, 이렇게 방침을 밝혔었죠.

하지만, 현장에선 명확한 지침이 없다며 여전히 후베이성 방문 이력이 있는 의심 환자 중심으로 검사를 해 왔습니다.

이에, 현장에서 제대로 적용될 수 있도록 보다 구체적인 지침을 명문화했고 오늘(7일)부터 적용됩니다.

홍성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싱가포르를 다녀 온 17번째 환자는 지난달 26일 증상이 나타나자 한양대구리병원을 찾았습니다.

처음에 이 환자는 응급실로 안내받았습니다.

중국을 다녀오지 않으면 의심 환자에 해당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응급실 입구에서 환자 분류를 담당하던 강보승 교수는 중국인을 접촉했는지 물어봤고,

[강보승/한양대구리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 "중국인이 많이 참석하는 (싱가포르) 국제회의를 다녀왔다고 그랬고요. 어느 지역의 중국인들이 많았냐고 하니 상하이 쪽에서 많이 왔다고..."]

이 판단으로 환자는 격리돼 진료를 받았습니다.

자칫 병원내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을 막아낸 겁니다.

[강보승/한양대 구리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 "우한에서 상하이 쪽으로 많이 갔거든요. 그냥 진료하면 위험할 것 같아서 음압격리 방이라고 해서 격리하는 공간으로 이동시켰죠."]

보건당국은 이렇게 의사 재량에 따라 선별 진료할 수 있게 한다고 밝혔지만, 현장에선 잘 적용되지 않았습니다.

[김우주/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 : "재량이라는 게 의사의 판단에 따라서인데 그 판단이 틀렸다고 하면 할 말도 없죠. 명문화 해서 모든 사람이 공통적으로 받아들이는 기준으로 돌아가야 문제가 없죠."]

실효성 논란이 일자 보건당국은 이를 명문화했습니다.

신종코로나 감염이 의심된다는 의사 소견이 있으면 의심 환자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최근 제3국을 다녀온 환자들이 잇따르는만큼 지역사회 유행국가를 여행한 후 14일 이내 증상이 나타난 경우도 의사 재량에 따라 검사받을 수 있다고 적시했습니다.

후베이성 뿐 아니라 중국 다른 지역을 방문한 후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나타난 경우도 정확히 명시했습니다.

또한, 확진자의 진술이 주관적일 수 있고, 무증상일 때 감염 가능성도 제기된 만큼 증상을 보인 날 하루 전부터 만난 사람까지 접촉자를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