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확산 우려
‘신종 코로나’ 확진자 3명 추가…“가족 간 감염 추정”
입력 2020.02.09 (21:01) 수정 2020.02.09 (21:5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신종 코로나’ 확진자 3명 추가…“가족 간 감염 추정”
동영상영역 끝
[앵커]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3명 추가됐습니다.

중국 광동성을 다녀온 부부, 또 부부와 함께 사는 시어머니가 감염됐습니다.

이들 부부는 후베이성 외 중국 지역을 방문해 감염된 국내 첫 사례입니다.

또 시어머니는 중국을 다녀온 적이 없기 때문에 가족 간 전파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이제 국내 확진자 수, 모두 27명이 됐습니다.

첫 소식, 박대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 시흥시에 사는 51살 한국인 남편과 37살 중국인 아내가 신종 코로나에 감염됐습니다.

이들 부부는 지난해 11월 사업차 중국 광둥성을 방문했고 지난달 31일 귀국했습니다.

광둥성에는 천여 명이 확진돼 2만 5천 명인 후베이성에 이어 중국 내 두 번째로 확진 환자가 많은 곳입니다.

후베이성 이외의 중국 지역을 방문했던 감염자는 국내에선 처음입니다.

이들 부부가 광둥성에만 머물렀는지 후베이성을 다녀왔는지 여부는 아직 조사 중입니다.

확진자 부부와 함께 사는 시어머니는 중국에 간 적이 없는데 확진 판정을 받아, 2차 감염으로 보입니다.

[정은경/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 "2월 4일날 며느리께서 먼저 기침 증상이 있으셔서 며느리분이 먼저 발병하고 가족내 전파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25번째 확진자인 70대 할머니가 병원 선별 진료소를 두 번이나 찾았다는 점, 6일 오한 증상을 느낀 시어머니가 7일 선별진료소를 찾았지만 이때는 검사를 받지 않았고, 8일 진료소를 다시 찾은 뒤에야 검사가 이뤄졌습니다.

7일은 후베이성을 다녀오지 않아도 의사 재량으로 바이러스 검사가 가능해진 첫 날입니다.

앞서 4일부터 기침을 했던 며느리는 시어머니 확진 이후에야 검사를 받았습니다.

[박명희/경기도 시흥시 보건소장 : "내용이 여러 가지가 있어서, 조사를 끝낸 후에 브리핑하자고 (질병관리본부에서) 결론을 받았습니다."]

내일(10일) 개학 예정이던 시흥시 일부 학교는 휴업을 결정했고 관내 모든 어린이집과 유치원에 휴원과 휴업 명령을 내렸습니다.

[택시 기사/경기도 시흥시/음성변조 : "그거(확진자) 나온뒤로 여기 손님이 끊겼어요. 갑자기 확. 손님이 안 돌아다녀요."]

추가 확진자 3명의 정확한 동선은 내일(10일)쯤 발표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신종코로나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신종 코로나’ 확진자 3명 추가…“가족 간 감염 추정”
    • 입력 2020.02.09 (21:01)
    • 수정 2020.02.09 (21:54)
    뉴스 9
‘신종 코로나’ 확진자 3명 추가…“가족 간 감염 추정”
[앵커]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3명 추가됐습니다.

중국 광동성을 다녀온 부부, 또 부부와 함께 사는 시어머니가 감염됐습니다.

이들 부부는 후베이성 외 중국 지역을 방문해 감염된 국내 첫 사례입니다.

또 시어머니는 중국을 다녀온 적이 없기 때문에 가족 간 전파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이제 국내 확진자 수, 모두 27명이 됐습니다.

첫 소식, 박대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 시흥시에 사는 51살 한국인 남편과 37살 중국인 아내가 신종 코로나에 감염됐습니다.

이들 부부는 지난해 11월 사업차 중국 광둥성을 방문했고 지난달 31일 귀국했습니다.

광둥성에는 천여 명이 확진돼 2만 5천 명인 후베이성에 이어 중국 내 두 번째로 확진 환자가 많은 곳입니다.

후베이성 이외의 중국 지역을 방문했던 감염자는 국내에선 처음입니다.

이들 부부가 광둥성에만 머물렀는지 후베이성을 다녀왔는지 여부는 아직 조사 중입니다.

확진자 부부와 함께 사는 시어머니는 중국에 간 적이 없는데 확진 판정을 받아, 2차 감염으로 보입니다.

[정은경/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 "2월 4일날 며느리께서 먼저 기침 증상이 있으셔서 며느리분이 먼저 발병하고 가족내 전파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25번째 확진자인 70대 할머니가 병원 선별 진료소를 두 번이나 찾았다는 점, 6일 오한 증상을 느낀 시어머니가 7일 선별진료소를 찾았지만 이때는 검사를 받지 않았고, 8일 진료소를 다시 찾은 뒤에야 검사가 이뤄졌습니다.

7일은 후베이성을 다녀오지 않아도 의사 재량으로 바이러스 검사가 가능해진 첫 날입니다.

앞서 4일부터 기침을 했던 며느리는 시어머니 확진 이후에야 검사를 받았습니다.

[박명희/경기도 시흥시 보건소장 : "내용이 여러 가지가 있어서, 조사를 끝낸 후에 브리핑하자고 (질병관리본부에서) 결론을 받았습니다."]

내일(10일) 개학 예정이던 시흥시 일부 학교는 휴업을 결정했고 관내 모든 어린이집과 유치원에 휴원과 휴업 명령을 내렸습니다.

[택시 기사/경기도 시흥시/음성변조 : "그거(확진자) 나온뒤로 여기 손님이 끊겼어요. 갑자기 확. 손님이 안 돌아다녀요."]

추가 확진자 3명의 정확한 동선은 내일(10일)쯤 발표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신종코로나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우리동네에서 무슨일이? KBS지역뉴스 바로가기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