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주요뉴스] 바티칸 교황, ‘사제독신제’ 전통 유지
입력 2020.02.13 (20:34) 수정 2020.02.13 (20:42)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주요뉴스] 바티칸 교황, ‘사제독신제’ 전통 유지
동영상영역 끝
프란치스코 교황이 사제가 결혼하지 않는 '사제독신제' 전통을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남미 아마존 주요 이슈를 다룬 교황 권고, '친애하는 아마존'에서 그동안 사제 부족 문제의 해결책으로 거론됐던 기혼 남성에게도 사제품을 주는 방안이 언급되지 않아, 사실상 교황이 이를 승인하지 않았다는 해석이 나오는데요,

다만 아마존 지역처럼 사제 부족으로 미사를 제대로 진행할 수 없는 지역에 더 많은 선교사를 파견하도록 전 세계 주교들에게 요청했습니다.

성직자의 독신주의는 약 천년간 유지되어온 전통입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바티칸 교황, ‘사제독신제’ 전통 유지
    • 입력 2020.02.13 (20:34)
    • 수정 2020.02.13 (20:42)
    글로벌24
[글로벌24 주요뉴스] 바티칸 교황, ‘사제독신제’ 전통 유지
프란치스코 교황이 사제가 결혼하지 않는 '사제독신제' 전통을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남미 아마존 주요 이슈를 다룬 교황 권고, '친애하는 아마존'에서 그동안 사제 부족 문제의 해결책으로 거론됐던 기혼 남성에게도 사제품을 주는 방안이 언급되지 않아, 사실상 교황이 이를 승인하지 않았다는 해석이 나오는데요,

다만 아마존 지역처럼 사제 부족으로 미사를 제대로 진행할 수 없는 지역에 더 많은 선교사를 파견하도록 전 세계 주교들에게 요청했습니다.

성직자의 독신주의는 약 천년간 유지되어온 전통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