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기준 바꿨더니 中 후베이 확진자 수 하루 새 ‘9배 폭증’ 혼란
입력 2020.02.14 (11:51)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기준 바꿨더니 中 후베이 확진자 수 하루 새 ‘9배 폭증’ 혼란
동영상영역 끝
중국 후베이성에선 이틀째 확진자가 크게 늘었습니다.

지난 11일 천 630여 명이던 확진 환자가 다음 날 9배까지 폭증하더니 13일에도 5천 명에 육박했습니다.

240여 명까지 늘었던 사망자는 다시 줄었지만 여전히 백 명을 넘겼습니다.

당국은 기존의 핵산 검사에서 음성이 나와도 컴퓨터단층촬영 같은 임상 의료진의 소견으로도 확진 판정을 할 수 있게 기준을 바꿨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중국 전문가들은 핵산 검사의 정확도가 50%에도 미치지 못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따라 중국의 누적 확진자는 순식간에 6만 5천 명에 육박하게 됐고, 사망자도 천 5백 명 수준으로 불어났습니다.

첫 발병자가 나온 지 두 달이 넘은 시점에서 갑자기 기준을 바꾸면서 그동안 중국 통계의 신뢰성에도 의문이 커지게 됐습니다.

중국에선 확진 판정을 받기 전에 숨져 당국의 사망자 통계에 누락된 경우가 부지기수라는 지적이 계속돼 왔습니다.

실제 후베이성에서 12일 숨진 사람 중에 임상 진단으로 추가된 135명은 기존 방식이었다면 포함되지 않았을 수치입니다.

후베이성과 우한시의 공산당 서기도 동시에 교체됐습니다.

혼란이 계속되면서 들끓는 민심을 수습하기 위한 것이란 분석이 나옵니다.

앞서도 후베이성 보건 책임자 2명이 경질됐습니다.

한편, 코로나19의 전염성이 기존 추정치보다 강하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습니다.

미국과 중국 대학 등의 연구진은 최신 논문에서 환자 1명이 직접적으로 평균 3.77명을 감염시키는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최영은입니다.
  • [자막뉴스] 기준 바꿨더니 中 후베이 확진자 수 하루 새 ‘9배 폭증’ 혼란
    • 입력 2020.02.14 (11:51)
    자막뉴스
[자막뉴스] 기준 바꿨더니 中 후베이 확진자 수 하루 새 ‘9배 폭증’ 혼란
중국 후베이성에선 이틀째 확진자가 크게 늘었습니다.

지난 11일 천 630여 명이던 확진 환자가 다음 날 9배까지 폭증하더니 13일에도 5천 명에 육박했습니다.

240여 명까지 늘었던 사망자는 다시 줄었지만 여전히 백 명을 넘겼습니다.

당국은 기존의 핵산 검사에서 음성이 나와도 컴퓨터단층촬영 같은 임상 의료진의 소견으로도 확진 판정을 할 수 있게 기준을 바꿨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중국 전문가들은 핵산 검사의 정확도가 50%에도 미치지 못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따라 중국의 누적 확진자는 순식간에 6만 5천 명에 육박하게 됐고, 사망자도 천 5백 명 수준으로 불어났습니다.

첫 발병자가 나온 지 두 달이 넘은 시점에서 갑자기 기준을 바꾸면서 그동안 중국 통계의 신뢰성에도 의문이 커지게 됐습니다.

중국에선 확진 판정을 받기 전에 숨져 당국의 사망자 통계에 누락된 경우가 부지기수라는 지적이 계속돼 왔습니다.

실제 후베이성에서 12일 숨진 사람 중에 임상 진단으로 추가된 135명은 기존 방식이었다면 포함되지 않았을 수치입니다.

후베이성과 우한시의 공산당 서기도 동시에 교체됐습니다.

혼란이 계속되면서 들끓는 민심을 수습하기 위한 것이란 분석이 나옵니다.

앞서도 후베이성 보건 책임자 2명이 경질됐습니다.

한편, 코로나19의 전염성이 기존 추정치보다 강하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습니다.

미국과 중국 대학 등의 연구진은 최신 논문에서 환자 1명이 직접적으로 평균 3.77명을 감염시키는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최영은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