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가격리자 힘내세요!’…이어지는 자원봉사 손길
입력 2020.02.14 (17:23) 수정 2020.02.14 (17:29)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자가격리자 힘내세요!’…이어지는 자원봉사 손길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보건당국과 지자체가 연일 총력을 다하고 있는데요.

이러한 노력과 함께 일상생활이 어려운 자가격리자를 돕고, 방역활동을 지원하는 자원봉사자들의 손길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박희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자가격리자를 위한 생필품들이 빼곡히 담겼습니다.

정성껏 포장된 생필품들은 일상생활과 경제활동이 어려운 자가격리자들에게 보내집니다.

모든 작업에는 자원봉사자들이 참여합니다.

[권석필/경기도자원봉사센터장 : "힘든 그 분들을 위해서 도민들이 응원한다는 그런 메시지를 드리고 힘내시라고 저희들이 이런 것을 기획하게 되었습니다."]

["일반 병원 가시기 전에 저희 보건소 내에 선별검사소가 있어요."]

끊임 없이 울리는 보건소 콜센터 상담전화도 자원봉사자들이 맡습니다.

증상이 있는 사람들의 동선을 최대한 줄여 선별진료소로 안내하고, 혹시 모를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주의사항도 전달합니다.

[홍광춘/적십자사 자원봉사자 : "주로 이동경로에, 확진자가 지나간 이동경로에 따라서 본인이 그곳에 갔었다 어떻게 해야 하냐란 문의가 많죠."]

지자체 인력만으로는 꼼꼼히 방역이 힘든 공공장소와 길거리의 소독작업에도 지역사회단체가 나섰습니다.

손님이 줄어들어 어려움을 겪는 전통시장도 빼놓지 않고 도움의 손길이 이어집니다.

대만과 태국 등 다문화가정 주민들도 손소독제 배포를 준비하며 자원봉사에 동참했습니다.

[황의순/다문화가정 자원봉사자 : "보건소 통해서 손소독제를 시민들께 나눠드리는 이런 봉사활동 하려고..."]

이와함께 소독 등 방역활동에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주민들도 늘어나고 있어 코로나19를 이겨내기 위한 자원봉사의 손길은 더욱 늘어날 전망입니다.

KBS 뉴스 박희봉입니다.
  • ‘자가격리자 힘내세요!’…이어지는 자원봉사 손길
    • 입력 2020.02.14 (17:23)
    • 수정 2020.02.14 (17:29)
    뉴스 5
‘자가격리자 힘내세요!’…이어지는 자원봉사 손길
[앵커]

코로나19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보건당국과 지자체가 연일 총력을 다하고 있는데요.

이러한 노력과 함께 일상생활이 어려운 자가격리자를 돕고, 방역활동을 지원하는 자원봉사자들의 손길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박희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자가격리자를 위한 생필품들이 빼곡히 담겼습니다.

정성껏 포장된 생필품들은 일상생활과 경제활동이 어려운 자가격리자들에게 보내집니다.

모든 작업에는 자원봉사자들이 참여합니다.

[권석필/경기도자원봉사센터장 : "힘든 그 분들을 위해서 도민들이 응원한다는 그런 메시지를 드리고 힘내시라고 저희들이 이런 것을 기획하게 되었습니다."]

["일반 병원 가시기 전에 저희 보건소 내에 선별검사소가 있어요."]

끊임 없이 울리는 보건소 콜센터 상담전화도 자원봉사자들이 맡습니다.

증상이 있는 사람들의 동선을 최대한 줄여 선별진료소로 안내하고, 혹시 모를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주의사항도 전달합니다.

[홍광춘/적십자사 자원봉사자 : "주로 이동경로에, 확진자가 지나간 이동경로에 따라서 본인이 그곳에 갔었다 어떻게 해야 하냐란 문의가 많죠."]

지자체 인력만으로는 꼼꼼히 방역이 힘든 공공장소와 길거리의 소독작업에도 지역사회단체가 나섰습니다.

손님이 줄어들어 어려움을 겪는 전통시장도 빼놓지 않고 도움의 손길이 이어집니다.

대만과 태국 등 다문화가정 주민들도 손소독제 배포를 준비하며 자원봉사에 동참했습니다.

[황의순/다문화가정 자원봉사자 : "보건소 통해서 손소독제를 시민들께 나눠드리는 이런 봉사활동 하려고..."]

이와함께 소독 등 방역활동에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주민들도 늘어나고 있어 코로나19를 이겨내기 위한 자원봉사의 손길은 더욱 늘어날 전망입니다.

KBS 뉴스 박희봉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